볼보의 전기 SUV EX90
아시아에서 한국 최초 공개
300억 투자한 티맵 인포테인먼트까지

국내 기업도 아닌 해외 기업이 우리나라만의 시장을 위해 돈을 쓰고 특별한 베네핏을 준다면 어떨까? 설령 내가 그 브랜드를 사용하지 않을지라도 브랜드에 대한 호감도는 쭉쭉 올라갈 것이다.

하지만 그런 기업이 있을까? 물론 있다. 바로 그 주인공은 볼보다. 볼보는 최근 순수 전기 SUV EX90를 아시아 국가 중 한국에서 최초 공개하기로 약속했다는데, 오늘은 볼보가 소개한 EX90부터 한국을 위한 베네핏까지 알아보자.

‘가장 안전한 차입니다’
볼보가 자부한 EX90

이번에 볼보가 언급한 전기 SUV는 볼보의 플래그십 순수 전기 SUV EX90이다. EX90은 이미 출시한 가솔린, 디젤, 하이브리드 SUV XC90과 비슷하지만 이보다 조금 더 크게 만들어졌다. EX90을 통해 볼보는 전통 대형 SUV를 원하는 소비자부터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는 전기 SUV를 원하는 소비자까지 모두 잡겠다 밝혔다.

더불어 안전의 대명사 볼보답게 첨단 센서 세트(Sensor Set)’와 ‘운전자 이해 시스템’ 등 안전 시스템을 탑재했다. 볼보는 자사에서 만든 차 중 가장 안전한 차라며 자부하기도 했다. 정식 출시일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아시아 시장에서 한국에 최초로 EX90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국민 네비게이션 티맵
볼보에서 인포테인먼트 만들었다.

볼보는 EX90 한국 최초 공개에 더불어 국내 소비자들을 위한 시스템을 개발하기도 했다. 그 정체는 바로 국민 네비게이션 티맵이다. 볼보는 한국 운전자들 대다수가 티맵을 사용한다는 점을 고려해 300억 원을 투자해 티맵 모빌리티와 다양한 서비스를 통합한 인포테인먼트를 개발했다.

그렇다면 볼보가 한국에 이렇게까지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볼보에게 한국은 중요한 메인 시장이 됐다는 뜻이다. 실제로 볼보의 글로벌 판매량 기준으로 한국이 지난해에 11위로 상승하면서 볼보의 주력 시장이 됐다.

유독 물량 이슈에 언급되는 볼보
과연 한국을 위한 대책은?

더불어 볼보는 그간 있었던 물량 이슈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소비자들 사이에서 유독 볼보의 물량 이슈가 많이 거론됐었는데 이에 볼보는 올해 4분기에는 올해 분기별 판매량보다 더 많은 물량을 판매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번처럼 한국시장에 대한 볼보의 관심과 노력이 앞으로도 계속 이어져 볼보와 국내 소비자들 모두 상생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하루빨리 물량 이슈가 해결돼 많은 사람들이 빠른 시일 내에 볼보 자동차를 타고 다닐 수 있길 바란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