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벤츠 타던 한국 아빠들이 요즘 줄서서 계약한다는 수입차

0
991

한국 소비자 맞춤 수입차
신형 볼보 S60, V60
안전에 아낌없는 볼보


볼보는 국내 소비자들에게 긍정적인 이미지를 가지고 있다. 볼보 하면 떠오르는 키워드는 바로 ‘안전’으로 국내외에서 발생한 사고 중 운전자가 크게 다치는 사고가 거의 없을 정도로 유명하다. 볼보코리아는 국내 소비자들의 마음을 잡기 위해 새로운 차량을 선보였다.

지난 27일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신형 볼보 차량 두 대를 선보였다. 당시 공개한 차량은 스포츠 세단과 크로스컨트리 차량 S60과 V60을 공개해 소비자들의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심지어 한국 소비자를 위한 기능도 있는데, 어떤 기능인지 살펴보자.

유재희 에디터


신형 스포츠 세단
볼보 S60

이번에 볼보에서는 신형 S60이 3년 만에 새로운 부분 변경 모델로 출시되었다. S60은 볼보에서 출시한 S90과 V90 CC, XC90과 동일한 SPA 플랫폼으로 설계되어 제작되었다. 해당 차량의 외관을 살펴보면, 19인치 다이아몬드 커팅 휠과 폴스타와 볼보 전기차에 적용된 히든 테일 파이프가 탑재되었다.

또한 S60의 실내를 살펴보면, 볼보 특유의 스칸디나비아 디자인의 고급스러운 디테일과 천연 소재로 완성도를 높였다. 이외에도 바워스&윌킨스 프리미엄 사운드, 전동식 럼버 서포트, 오레포스 크리스탈 기어노브 그리고 통풍과 마사지 시트가 탑재되었다. 국내에는 단일 트림으로 얼티메이트 브라이트의 가격은 5,610만 원에 판매된다.

carbuzz / V60 실내

아빠들이 많이 찾을
크로스컨트리 V60

S60과 더불어 V60도 함께 출시되었는데, V60은 SUV와 세단 그리고 왜건의 형태가 결합된 차량으로 큰 트렁크 공간과 안정적인 주행 성능을 겸비한 크로스컨트리 모델이다. 앞서 소개한 S60과 동일한 패밀리룩을 형성하고 있으며, 이중 접합 라미네이티드 윈도우로 세단의 정숙성도 챙겼다.

V60은 S60과 다르게 한국 소비자들이 플러스 트림과 얼티메이트 트림을 선택할 수 있도록 두 가지 트림으로 판매된다. 두 트림의 차이는 휠 사이즈와 오디오 시스템, 앞 좌석 전동식 럼버 서포트, 쿠션 익스텐션 360도 카메라 등 일부 사양 차이가 있다. 가격은 플러스가 5,530만 원, 얼티메이트가 6,160만 원으로 책정되었다.


볼보의 공격적인
한국 공략 방법

볼보는 한국 시장에서 다른 수입 제조사와의 차별화를 위한 비장의 무기를 꺼내 들었다. 그것은 바로 한국인들이 무조건 사용하는 내비게이션 앱인 ‘티맵’을 볼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적용한 것이다. 볼보는 티맵을 기본 내비로 사용하기 위해 300억 원을 투자했고, 티맵 내비와 더불어 AI 서비스 ‘누구’와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플로’도 사용할 수 있도록 탑재되었다.

이에 대해 닉 코너 볼보자동차 APEC 총괄은 “볼보 차량에 적용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볼보는 상당한 투자를 진행했다”면서 “한국 시장만을 위한 시스템을 개발하는 것이 중요했고, 이는 다른 시장에서는 볼 수 없는 서비스다”라고 설명했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