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 전기SUV 프롤로그 공개
최근 일본 전기 SUV 대거 출시해
놀랄 만큼 반응은 없었다

자동차 시장의 주인공이 점차 전기차로 변해가면서 내연기관과 하이브리드의 제왕이었던 일본 자동차 시장만큼 위기의식을 갖는 곳은 없을 것이다. 일본 브랜드에 현 자동차 시장은 말 그대로 처음 듣는 노래에 춤을 추는 기분이 아닐까 싶다.

최근 일본의 대표 자동차 기업 중 하나인 혼다는 이름처럼 자사의 첫 전기 SUV인 프롤로그를 공개했다. 프롤로그는 과연 전기차 시대에서 약세인 일본 시장의 위상을 다시 한번 드높일 수 있을까? 이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오대준 수습 에디터

혼다 프롤로그
혼다 프롤로그

역시나 전기 SUV로 시작
전반적으로는 무난한 시작

전기차 시장에서의 강세는 누가 뭐라고 해도 SUV이다. 전기차를 주로 구매하는 소비층과 성능 확보를 위한 배터리의 크기 등 다양한 요소들을 종합해봤을 때, SUV 전기차 출시를 결정한 혼다의 결심은 매우 타당해 보인다. GM과의 협력의 결실인 이번 프롤로그는 GM 얼티엄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중형 SUV이다.

외관적으로도, 전기차 시장이 ‘미래 지향성’이라는 이름 하에 일반 대중들의 관점에서는 조금 난해한 디자인을 자주 보여준 반면, 프롤로그는 일본차 특유의 군더더기 없는 간결한 디자인을 보여준다. 성능 역시 100kWh급 대용량 배터리팩을 기반으로 340마력의 출력, 483km 이상의 준수한 주행거리를 가질 예정이다. 소비자들의 합리적 소비 성향을 고려해 이후 다양한 트림 역시 제공할 것이며, 혼다는 구체적인 세부 정보는 추후 공개할 예정이라고 한다.

스바루 솔테라
렉서스 UX 300e

가장 일본스러운 전기차
지금까지 시도 중 제일 낫다

혼다 프롤로그가 기대되는 것은, 내외부 디자인과 성능 모든 면을 고려했을 때 가장 일본스러운 전기차라는 점이다. 물론 이는 긍정적인 측면에서이다. 트랜드의 변화에 고집을 부리지 않으면서도, 혼다 특유의 아이덴티티, 즉 심플함을 잃지 않았다. 성능도 전혀 부족함이 없다.

지금까지 일본차 브랜드의 전기차는 혹평을 피하지 못했다. 렉서스의 UX300e는 더 이상 언급하는 것이 비참할 정도이며, 지난해 말에 공개된 스바루의 솔테라 역시 성능 면에서는 UX300e보다 우수하다고는 하지만 어디서도 일본차라는 느낌도, 그렇다고 잘 만든 디자인이라 보기도 힘든 외관을 지니고 있다. 이런 면에서 프롤로그는 일본차도 전기차 시장에 적응할 수 있으리라는 기대를 품게 한다.

쉐보레 블레이저 EV
혼다 프롤로그 스파이샷

GM과의 협력도 두렵지 않은 혼다
네티즌 ‘이건 좀 사고 싶다’

프롤로그는 디자인은 혼다에서, 그 외의 부품은 GM의 얼티엄 파워트레인과 GM BEV 3 플랫폼을 사용하는 등, 전기차 시장에서 좀 더 선두에 있는 미국 시장과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개발된 모델이다. 이를 통해 일본의 자동차 시장이 생존을 위해 다른 시장과의 연결을 두려워하지 않고 있는 듯하다. 프롤로그는 2024년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네티즌 역시 긍정인 반응을 보였다. ‘일본 전기차 중 디자인 제일 낫다’라는 반응을 보인 네티즌도 있었으며, ‘확실히 잘 팔릴 것 같고 나도 갖고 싶다’라는 댓글도 찾아볼 수 있었다. 하지만 다른 네티즌은 ‘2024년이면 저 주행거리가 메리트가 있을지 모르겠다’라는 지적도 볼 수 있었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