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오토포스트 독자 ‘김천수’님 제보)

현대차가 직접 티저를 공개한 뒤 막바지 테스트에 돌입한 제네시스 GV70이 도로에서 포착됐다. 이제는 얇은 위장 스티커만을 붙이고 있어 외관 디자인을 포함한 GV70 관련 스펙 자료들도 하나둘 공개가 되고 있는 상황이다.

GV80 아래급으로 자리 잡게 될 GV70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 베스트셀링카로 자리 잡은 벤츠 GLC, BMW X3와 경쟁을 이어갈 전망이다. 후발주자인 제네시스는 라이벌 모델들을 압도할 편의 장비 및 옵션을 탑재함은 물론, 기본기를 다듬어 글로벌 중형 SUV 시장에 새로운 아이콘이 될 수 있을지 기대된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출시 임박한 GV70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영 에디터

(사진=Korean Car Blog)

“이번엔 품질 꼭 잡는다”
티저 공개 후 최종
로드테스트에 돌입했다
오는 11월 출시 예정인 제네시스 GV70 테스트카가 계속해서 포착되고 있다. 지난달 29일 현대자동차는 보도자료를 통해 얇은 위장 스티커를 두른 GV70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으며, 29일부터 약 한 달간 전국 도로에서 위장 필름을 붙인 상태로 시험주행에 돌입한다는 소식을 전했다.

평소 같았으면 티저 공개 후 1~2주일 뒤 출시를 진행했을 것이지만, 최근 현대기아차가 출시한 신차에서 연이어 품질 관련 문제가 발생하고 있기에, 현대차는 추가 로드테스트를 한 달 정도 더 진행하여 품질 확보에 만전을 기하겠다는 방침이다. 따라서 GV70은 한 달 정도 최종 테스트를 마무리 지은 뒤 오는 11월 공식 출시될 전망이다.

(사진= GV70 CLUB | 무단 사용 금지)

“구형 싼타페에 맞먹는 크기”
중형급 SUV로 데뷔한다
최근, GV70 동호회를 통해 공개된 GV70 스파이샷을 살펴보면 구형 싼타페와 맞먹는 크기를 자랑해 준중형이 아닌 엄연한 중형급 SUV 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간 들려오는 소식을 종합해 보면 GV70은 후륜구동 베이스이기 때문에 긴 휠베이스를 가질 것이며, 수입차와 비교해도 꿀리지 않는 너비와 낮은 높이 덕분에 안정적인 스탠스를 뽐낼 것으로 예상되었다.

GV70 외관 디자인은 제네시스 브랜드만의 아이덴티티인 크레스트 그릴, 파라볼릭 라인, 두줄 쿼드램프가 적용되어 통일성을 나타내며, 다양한 파워트레인을 선택할 수 있어 소비자들의 선택 폭을 넓혀줄 것으로 예고되었다. 이제 출시가 한 달 정도밖에 남지 않은 시점이기에 GV70과 관련된 다양한 정보들이 들려오고 있는 상황이다.

D세그먼트 SUV 시장의
터줏대감 GLC, X3와 경쟁해야 한다
GV70이 경쟁해야 할 럭셔리 SUV D 세그먼트 시장엔 메르세데스 벤츠 GLC와 BMW X3라는 최강자가 군림하고 있다. 따라서 후발주자인 제네시스 GV70이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도 두각을 드러내기 위해선 이들보다 월등히 뛰어난 부분이 강조되어야 한다.

현재 벤츠 GLC는 좋은 평을 받고 있는 디자인 외엔 주행성능이나 옵션이 동급 차량들 대비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X3는 주행성능, 옵션 모두 탄탄하게 갖추어 사실상 세그먼트 리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국내에서도 X3의 인기는 매우 높아 할인이 거의 없음에도 차를 사려는 고객들이 줄을 서 있는 상황이다. 이미 D세그먼트 시장에서 굳건한 입지를 다진 두 모델이기에 GV70은 어떤 빈틈을 공략할지 주목된다.

투싼, 싼타페보다
휠베이스가 더 길고 너비는 넓다
먼저 크기 제원이다. 구형 싼타페보다 큰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었던 GV70의 제원 일부가 공개됐다. GV70은 길이 4,700mm, 너비 1,915mm, 높이 1,630mm, 휠베이스 2,875mm로 길이만 놓고 보면 투싼보다 길고 싼타페보다는 짧은 것이 사실로 확인된다.

하지만 눈여겨볼 점은 휠베이스와 너비, 높이다. GV70은 후륜 베이스이기 때문에 전륜 베이스인 투싼, 싼타페보다 휠베이스가 100mm 이상 길며, 너비는 세 차량 중 가장 넓고, 높이는 가장 낮기 때문에 세 차량 중 가장 안정적인 스탠스를 자랑한다.

수입 동급 라이벌들과
크기 제원은 비슷했다
GV70의 경쟁상대로 지목되는 벤츠 GLC, BMW X3 제원과 비교해 보면 다음과 같다. 벤츠 GLC는 길이 4,670mm로 GV70보다 30mm 짧으며, 너비는 1,900mm로 GV70보다 15mm 좁다. 높이는 1,640mm로 GV70보다 10mm 높다. 휠베이스는 동일하다.

BMW X3는 길이 4,710mm로 GV70보다 10mm 길며, 너비는 1,890mm로 GV70보다 25mm 좁다. 높이는 1,675mm로 세 차량 중 가장 높다. 휠베이스는 2,864mm로 세 차량 중 가장 짧은 것이 수치로 확인되었다. 크기 제원으로 놓고 보면 GV70은 라이벌 모델들과 비교해도 크게 꿀릴 것이 없다.

BMW, 벤츠와 견줄만한
성능 가진 스포츠 버전이 나온다
파워트레인은 아직 출력과 토크 등 세부적인 자료가 공개되지 않았지만 현재까지 알려진 바로는 GV80에도 적용된 2.5리터. 3.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이 가솔린 라인업으로 출시되며, 디젤 엔진은 2.2리터가 적용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추후 순수 전기차 버전도 출시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올해 출시되는 라인업 중 3.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을 장착한 모델은 최대출력 400마력에 근접하는 퍼포먼스를 발휘해 GV70 스포츠 모델로 데뷔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정도 스펙이면 BMW X3 M40i 와 벤츠 GLC 43과 견주어볼 만한 수준이다.

(사진= GV70 CLUB | 무단 사용 금지)

경량화 및 기본기 강화
수입차 뛰어넘는 풍부한
최신 사양들 대거 탑재
그 외에 GV70에 적용되는 눈여겨볼 만한 사양들은 경량화 및 기본기 강화에 신경을 썼다는 것이다. GV70은 알루미늄 보닛, 테일게이트, 브레이크 시스템을 적용하였으며, 액티브 에어 플랩을 추가하고 이중 접합 차음 유리를 사용하는 등 고급차에 걸맞는 기본적인 상품성도 갖추었다는 후문이다.

다만, GV80에 적용되었던 고스트 클로징 도어나 노이즈 캔슬러는 차급을 생각하여 삭제되었으며, 적용되는 휠은 18인치, 19인치, 21인치 3가지로 타이어 사이즈는 각각 235/60 R18, 235/55R 19, 255/40 R21이다.

(사진= GV70 CLUB | 무단 사용 금지)

유출된 실내 디자인 일부를 살펴보면 GV80과 비슷한 부분도 있지만 센터페시아 실루엣은 많이 달라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GV80에 먼저 적용되었던 2스포크 타입 스티어링 휠을 확인할 수 있는데, 스포츠 버전은 다른 스타일이 적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필기 인식이 가능한 다기능 컨트롤러와 다이얼식 기어 레버는 GV80, G80과 동일한 모습이다.

또한 실내 시트에 알칸타라가 적용되는 사양도 확인이 되었는데, 이는 스포츠 버전에 제공될 것으로 예상된다. 옵션 하나는 동급 어떤 수입차와 비교해도 꿀릴 게 없는 제네시스인 만큼 GV70 역시 동급 중형 SUV에 탑재되는 대부분 사양은 모두 갖추고 나올 전망이다.

(사진=오토포스트 독자 ‘김천수’님 제보)

최종 로드테스트에 나선 GV70을 확인한 네티즌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디자인으로 호평받았던 GV80인 만큼 GV70 디자인도 기대된다는 반응들이 많았으며, 이제는 수입차를 사지 않아도 될 정도로 매력적인 SUV가 탄생하길 바라는 소비자들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하지만 일각에선 GV80과 신형 G80에서 연이어 발생한 품질 문제를 지적하며 “GV70은 제발 결함이나 문제가 발생하지 않길 바란다”는 소비자들도 꽤 많았다. 한 네티즌은 “GV70마저 결함 논란에 휩싸인다면 사실상 올해 출시한 제네시스들은 모두 결함차가 되는 셈”이라며 “프리미엄 브랜드로 도약하려면 품질부터 신경 쓰길 바란다”라는 코멘트를 남기기도 했다. 현대차는 그 어느 때보다도 신차품질을 잡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는 모습이기 때문에 곧 출시될 GV70은 부디 좋은 모습만 보여줄 수 있길 바라는 마음이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