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EV6 KING’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기아가 선보인 E-GMP 기반의 차세대 전기차 EV6, 사전 예약이 조기에 종료될 정도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나 EV6는 형제차 아이오닉 5보다 긴 주행거리를 가졌고, 준고성능 GT 라인, 고성능 GT도 함께 공개한 탓에 아이오닉 5보다 EV6를 기대하는 사람들도 꽤 있다.

최근 기아 EV6 국내 주행거리가 공개되었다. 롱 레인지 기준 최대 475km를 주행 가능하다고 한다. 아이오닉 5 롱 레인지 최대 주행거리보다는 50km 가량 길긴 하지만 출시 이전에는 500km 이상 갈 수 있다고 언플 한 것에 비해 인증된 주행거리가 짧게 나왔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에서는 출시 이전 언플 했던 주행거리보다 짧게 인증받은 EV6 주행거리에 대해 다뤄 본다.

이진웅 에디터

롱 레인지 기준
최대 475km
최근 기아의 차세대 전기차 EV6의 1회 충전 시 주행거리가 공개되었다. 77.4kWh 배터리와 19인치 타이어를 장착한 롱 레인지 후륜구동 모델의 주행거리가 475km라고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인증을 받았다.

아이오닉 5의 롱 레인지 후륜구동 19인치 타이어 모델이 429km로 인증받은 것과 비교하면 약 50km 가량 더 길다. 형제차임에도 EV6의 주행거리가 더 높게 나온 데에는 배터리 용량이 아이오닉 5의 72.6kWh보다 많으며, 공기저항 계수를 낮춘 설계 덕분에 1kWh 당 전비도 5.4km로 아이오닉 5의 5.1km보다 높다.

EV6 롱 레인지 AWD 19인치 타이어 모델은 최대 441km를 달릴 수 있다. 듀얼 모터를 장착했음에도 불구하고 아이오닉 5 후륜구동 최대 주행거리보다 길다. 아이오닉 5 롱 레인지 AWD 19인치 모델보다는 51km나 더 길다.

스탠다드 모델의 주행거리도 공개되었는데, 후륜구동 19인치 기준 최대 370km이다. 아이오닉 5 스탠다드 후륜구동 최대 주행거리 342km보다 28km 더 길다.

기아차 사장은
500km 이상 간다고
발표한 바 있다
아이오닉 5보다는 길긴 하지만 EV6 역시 주행거리와 관련해 논란이 되고 있다. 사실 500km를 넘지 못한 것 자체로 논란이 된 것보다는 출시 이전에 송호성 기아 사장이 발표한 내용 때문에 논란이 되고 있다.

송호성 기아 사장은 지난 2월 9일, 온라인으로 진행한 CEO 인베스터데이에서 EV6(당시에는 가칭 CV)에 대해 공개했는데, 이때 1회 충전으로 500km 이상을 주행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실제 인증된 주행거리는 최대 475km로 500km에 미치지 못했다. EV6 공개 전 발표에서 차별화 요소로 500km 이상 간다고 언급했고, 언론에서도 이를 바탕으로 언플 했지만 실제로는 이를 넘지 못한 것이다.

WLTP 주행거리를
국내 주행거리처럼 발표한 것
주행거리를 표시하는 기준은 유럽 기준인 WLTP와 미국 기준인 EPA 이렇게 크게 두 가지가 있다. 우리나라는 미국 기준인 EPA를 기반으로 보정식을 넣어 산출한다. 그렇다 보니 유럽 기준보다 주행거리가 짧게 인증된다. 실제로도 우리나라 주행거리 인증은 전 세계 중에서도 꽤 엄격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내 기준으로 475km 이면 WLTP 기준으로 환산하면 500km가 넘는다. 정확한 주행거리는 유럽에서 테스트한 인증 거리가 나와야 되겠지만 대략적으로 10~15% 차이가 난다. 그렇기 때문에 만약 기아 사장이 WLTP 기준, 혹은 유럽 기준 500km를 주행할 수 있다고 했다면 이렇게까지 문제가 되지 않았을 것이다.

하지만 송호성 기아 사장은 EV6 차별화 요인을 발표할 때 “한번 충전으로 500km 이상을 주행할 수 있는데, 이는 서울에서 부산까지 한 번에 주행할 수 있는 거리입니다”라고 말했다. 누가 들어도 유럽 기준이 아닌 국내 기준으로 500km 이상 주행할 수 있다고 이해하게 된다.

다른 직원도 아니고 사장이 직접 발표회에 나와서 500km 이상 주행할 수 있다고 한 것에는 분명 국내에서 여러 차례 테스트를 통해 500km 이상 주행할 수 있음을 확인했기 때문에 그렇게 발표할 수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실제 주행거리가 공개되자 지난 2월 발표를 기억했던 네티즌들은 “소비자들 이목 끌려고 저렇게 늘려서 발표했던 건가”, “이번에도 거짓말했네”, “너무 거짓말을 많이 쳐서 안 믿었다”, “현대기아차에게 500km은 마의 영역인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지난 3월 30일, 기아가 EV6 정식으로 공개했을 때에는 WLTP 기준으로 자체 테스타한 결과 최대 510km 이상을 주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 즉 2월에 송호성 기아 사장은 유럽 WLTP 기준으로 500km 이상 주행 가능한 것을 국내 기준으로 500km 이상 주행할 수 있는 것처럼 발표한 거라고 볼 수 있다.

고객을 기만하는
행위라고 볼 수 있어
국내 소비자들도 WLTP 기준과 국내 주행거리 인증 기준이 다르다는 것을 대체로 알고 있는 편이다. 그렇기 때문에 전기차 주행거리를 언급할 때는 대체로 WLTP 기준인지, 미국 EPA 기준인지, 국내 인증 기준인지를 명확하게 밝히는 편이다.

이런 점에서 지난 2월 송호성 기아 사장의 EV6 주행거리 발표는 고객을 기만하는 행위라고 볼 수 있다. 특히 500km 주행거리는 국산 전기차가 아직 넘지 못한 부분이다 보니 소비자들이 더욱 기대를 했을 텐데, 주행거리 인증 자료 공개로 그 기대가 깨져버린 것이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