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바흐 씹어먹겠네요” 결국 현대차가 작정하고 만든다는 끝판왕 제네시스 포착됐다

(사진=’GV80 CLUB’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일상에서 이용할 수 있는 세련된 디자인과 다양한 레저 상황에서 이용할 수 있는 기능성을 모두 갖춘 차량에 대한 소비자들의 요구가 높아짐에 따라, 근 몇 년 동안 글로벌 제조사들은 SUV, CUV 차량을 시장에 선보였다. 대중 브랜드는 물론 프리미엄, 심지어 럭셔리 브랜드까지 늘어난 수요에 대응하여 SUV 시장 공략에 공격적으로 나선 것이다.

국내 유일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도 고급형 SUV 수요층을 사로잡기 위해 자사의 첫 번째 SUV 모델, GV80을 선보이며 긍정적인 시장 반응을 이끌었다. 최근에는 GV80의 고급형, 6인승 VIP 모델이 출시된다는 소식까지 전해지고 있다. 과연 GV80의 고급형 모델은 어떤 모습일지,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에서는 프리미엄 SUV GV80 6인승 VIP 모델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이충의 에디터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의
첫 번째 SUV, GV80
제네시스는 작년 초, 자사의 첫 번째 SUV인 GV80을 출시했다. 몇 년 전부터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는 SUV 수요에 발맞추어, SUV 모델을 선보인 것이다.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강력한 성능을 전면에 내세운 GV80은 고급형 SUV를 원하던 국내 소비자들의 수요를 정확히 겨냥했다.

코로나19로 사전 계약을 진행하지 않았음에도 출시 첫날 1만 4천 대가 판매되는 기염을 토한 것이다.  업계 관계자들은 SUV 수요를 겨냥함과 동시에 새로운 디자인 정체성을 통해 강렬하면서도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내세우는 전략이 성공했다고 평가하기도 한다.

북미 시장에서도
어느 정도 준수한
판매량을 기록했다
국내 SUV 수요층 공략 이외에 또 한 가지, 제네시스가 GV80을 출시한 이유가 있다. 북미에서 가장 선호되는 차종인 SUV 모델을 출시함으로써, 국내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조한 북미 시장 성적을 견인하고자 했던 것이다. 이러한 제네시스의 전략은 나름 성공적으로 먹힌 듯하다.

실제로 제네시스 GV80 출시 이후 사전 계약 물량만 2만 대를 넘어설 정도로 준수한 시장 반응을 불러일으킨데 성공한 것이다. 물론 이는 6개월간 계약 건수이긴 하지만, 연일 바닥을 기록했던 북미 제네시스 판매량과 비교했을 땐 나름 큰 성장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소비자들의 반응과
인식은 여전히 저조하다
하지만 현재까지 제네시스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소비자들도 꾸준히 존재한다. 2만 대 이상의 시장 성적을 기록하고, 제네시스를 마이바흐와 비교하며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외신 보도도 이어지고 있으며, 다양한 국가에서 올해의 차로 선정되는 등의 성과를 올리고 있음에도 말이다.

그 이유는, 제네시스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가 줄을 잇고 있는 반면, 실제 시장 판매량은 타 경쟁사에 비해 현저히 낮은 수준이기 때문이다. 네티즌들이 제네시스에 대한 매체들의 칭찬에 신빙성이 떨어진다 말하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일부 네티즌들은, 제네시스가 이미지 타개를 위해 쿠페형 디자인이나 롱바디 등 고급형 모델을 출시할 것이라는 추측이 제기되기도 한다.

GV80의 고급형 모델이
출시된다는 소식이다
제네시스의 고급형 모델이 출시될 것이란 일부 네티즌들의 추측이 실현될 것으로 보인다. 제네시스가 자사 첫 번째 SUV 모델인 GV80의 6인승 모델 출시를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기 때문이다. 빠르면 이달, 노사 협의를 거쳐 제네시스 GV80 고급형 차량의 테스트카가 생산될 전망이다.

고급형 GV80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업계는 6인승 모델이 출시될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실제로 최근 오토포스트 측으로 고급형 GV80으로 추측되는 차량의 실내 사진이 한 장 제보되기도 했다. 해당 차량은 후석 편의 사양이 적용된 모습이었다.

(사진=’GV80 CLUB’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일부 네티즌들이 고급형 GV80이 롱바디 모델로 출시될 것이라 추측했던 것과 달리, VIP 트림을 추가하여 고급형 편의 기능을 추가하는 형식으로 고급화가 진행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지난 팰리세이드 때에도 센터 콘솔을 추가하고 후열에 시트 인포테인먼트, 멀티미디어 등 고급 편의 사양을 추가하는 방식으로 고급화를 진행한 바 있다.

때문에 이번 GV80의 고급화도 실내 공간 변화는 없이 고급 편의 사양 포인트를 추가한 VIP 트림을 추가하는 방식으로 이뤄질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차체 변화 없이 편의 기능을 추가하는 방식으로 큰 이미지 변화를 이루기란 다소 어려울 것이란 우려가 전해지기도 한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고급형 GV80 VIP 트림 출시 소식에 대해 네티즌들은 다양한 반응을 전했다. 먼저 팰리세이드처럼 후열 편의 기능이 대거 탑재된 트림이 추가될 것이란 부분에 대해선 “GV80의 선택지가 넓어지는 건 좋은 현상”, “고급형이란 이름을 내건 만큼 어디서도 보지 못했던 편의 기능이 추가될 수도” 등의 기대를 전했다.

반면, “빈 수레가 요란하다”, “할 말이 없네, 기본기나 충실하길” 등, 고급화 전략 사용에도 이미지 변신은 역부족일 것이란 부정적인 반응도 찾아볼 수 있었다. 또한, 출시 초부터 꾸준히 결함 소식을 전한 부분에 대해선 “엔진, 미션부터 손 보고 고급화 들먹여라”, “기본기 내팽개치고 장식만 달면 뭐 하나?” 등의 비판이 이어지기도 했다.

실제로 GV80은 출시부터
다양한 결함 소식을 전했다
고급형 SUV로 시장에 출시된 GV80은 실제로 출시 초부터 다양한 결함 소식을 전하며 논란에 휩싸였던 차량이다. 출고된 지 채 한 달도 지나지 않은 디젤 차량에서 카본 누적으로 인한 엔진 떨림 현상이 나타난다거나, 기어를 D에 놓았음에도 차량이 후진하는 결함 내용이 전해지기도 했다.

최근에는 차량의 고질적인 진동 문제에 대해 대책을 요구하며 GV80 동호회를 중심으로 차주들의 집단행동을 촉구하는 움직임이 포착되기도 했다. 이처럼 꾸준히 결함이 전해지고 있는 상황인지라, 고급형 모델이 출시된다는 소식에 대한 비판적인 반응이 제기되고 있는 것이다.

다양한 변주도 좋지만
기본기에도 충실해야 할 것이다
한편, 제네시스 GV80 고급형 6인승 VIP 트림에 이어 GV80 쿠페형 차량도 준비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만약 GV80 쿠페 차량이 출시된다면, 글로벌 시장에서 메르세데스 벤츠 GLE 쿠페 차량이나 BMW X6 차량 등과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꾸준히 결함에 대한 지적이 이어지고 있으며, GV80에 대한 소비자 인식도 낮아지고 있는 지금, 품질이나 결함 등, 기본기부터 챙기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다. 모쪼록 제네시스가 일부 부정적인 여론을 딛고 고급화 전략에 성공하여 글로벌 시장에서 성공하길 바란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