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에서 보면 무조건 피하세요” 한순간에 벌어진 끔찍한일 공개되자 네티즌들 반응

(사진=보배드림)

오늘은 안타까운 소식 하나를 전하려 한다. 날이 무던히 더웠던 지난 15일 경북 상주시 중부내륙고속도로에서 4중 추돌 사고가 있었다. 이 사고로 인해 SUV에 탑승해 있던 탑승자 2명이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하지만 이번 사고는 일반적인 교통사고와 달리 현재 많은 네티즌의 공분을 사고 있었다. 교통사고에 많은 네티즌이 화가 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근본적인 대책이 마련되지 않고 지속적인 문제가 발생하는 ‘이 차’와 관련한 사고에 대해 알아본다.

김민창 에디터

(사진=보배드림)

도로에 떨어진 타이어를 피하려
급정거하면서 뒤따르던
차량들이 잇달아 추돌
지난 15일 낮 12시 20분경 경북 상주 낙동면 중부내륙고속도로 서울 방향 도로에서 차량 4대 추돌 사고가 나 2명이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모두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다.

사고의 원인은 앞서 달리던 승용차가 도로에 떨어진 타이어를 피하려고 급정거를 하면서 뒤따르던 차량들이 잇달아 추돌하며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보배드림)

형체를 알아볼 수 없게
파손된 중형 SUV 쏘렌토
하지만 사고를 확인한 네티즌들은 크게 분노했다고 한다. 뒤따르던 차량의 정체가 15t급 화물차, SUV, 탱크로리였기 때문이다. 이 사고로 그 자리에서 숨진 30대 남녀 2명이 바로 화물차와 탱크로리 사이에 끼인 SUV 운전자와 탑승자였다.

사진을 보면 화물차와 탱크로리에 끼인 차량은 형체를 알아볼 수조차 없어 언뜻 보면 경차인지, 소형차인지도 모를 정도로 알 수 없었다. 하지만 더 놀라웠던 점은 해당 차량은 중형 SUV인 쏘렌토였다.

네티즌들은 또 화물차와
관련한 사고로 인해 공분
세단보다 안전할 거라는 인식이 강한 SUV조차도 화물차 사이에서는 그저 종잇장에 불과했다. 해당 사고를 본 네티즌들은 “와.. 차종 뭔지 감도 안 잡히네요”, “헐 트럭 사이는 들어가는 거 아니네요”, “대형차는 무조건 피해서 운전합니다”, “너무 안타깝습니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이렇게 안타깝다는 반응 외에 거의 모든 네티즌이 같은 반응을 보였다. “대형차 사고 시 처벌 강화해야 함, 맨날 사고 나 봤자 처벌이 약하니까 저렇게 운전하지”, “1차로네?” ,”밀어버린 놈 내려서 담배 한 대 피우고 있겠지”, “1차로에 화물차 2대가 올라올 정도면 뭐 어디로 피하라는 건지”라며 화물차를 비난하는 반응이 대다수였다.

(사진=뉴시스)

편도 2차선 도로였기에 추월차선으로
화물차와 대형차도 1차선 진입이 가능
사고가 일어났을 때의 고속도로 CCTV를 보면 사고 발생 시 해당 차량들은 모두 1차로를 주행 중이었다. 자, 해당 중부내륙고속도로 구간은 편도 2차선 도로였기에 추월차선으로서 화물차와 대형차도 1차선 진입할 수 있긴 하다.

하지만 중부내륙고속도로는 도로의 특성상 화물차의 운행이 매우 잦은 곳으로, 지정차로제가 전혀 지켜지지 않아 이미 승용차로 운전하기 겁나는 도로 중 하나로 꼽히는 구간이다.

내리막길 구간에서 발생한 사고
화물차의 과속이 일상화된 구간
정상적인 고속도로였다면 2차로를 잘 달리다가 앞에 화물차에 가로막히면 1차로로 추월을 했다가 다시 2차로로 돌아오면 될 것이다. 하지만 화물차가 많아도 너무 많다. 사고 당시 CCTV 화면만 보더라도 해당 구간엔 승용 차량보단 대형차가 훨씬 더 많았다. 그렇기에 승용 차량으로선 추월을 해봤자 좀 더 가면 화물차를 또 만나게 될 수밖에 없다.

그리고 사고가 난 저 구간은 구간단속구간으로 100km 속도제한이 걸려있지만, 구간단속 시작은 올라가는 오르막부터였고, 사고가 난 현장은 내리막길이었다. 한 대형차 운전자가 직접 밝힌 바에 따르면, 보통의 화물차들은 구간단속이 시작되는 오르막길에서는 60~70km 사이로 통과해 남아도는 단속구간 시간을 내리막길에서 100km 이상으로 내려오는 것이 일상화돼있다고 한다.

결국, 이번 사고 역시 해당 화물차와 탱크로리가 추월하기 위해 저 때 잠깐만 1차로 주행을 하고 있었던 것일지도 모르겠지만, 여느 중부내륙고속도로의 일반적인 화물차들의 주행 상황을 볼 땐 그럴 확률은 희박해 보인다. 해당 화물차 역시 사고 당시 여느 때와 똑같이 1차로 주행을 하고 있었을 것이다.

(사진=한국일보)

지난 9일에는 자전거를 탄 60대를
그대로 화물차가 쳐 사망하는 사고
네티즌들이 이번 SUV 탑승자 전원이 사망하는 교통사고에 분노 찬 반응을 보인 건 화물차 사고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이 나오지 않으면서 이렇게 비극적인 사고가 꾸준히 되풀이되고 있기 때문이다.

해당 사고가 일어나기 불과 일주일이 채 지나기 전인 지난 9일에는 인천의 한 초등학교 앞 어린이 안전구역에서 화물차 앞을 지나가는 자전거를 탄 60대 남성을 발견하지 못하고 화물차가 그대로 자전거를 박고 지나가면서 60대 남성이 숨지는 사고도 있었다. 그런데, 더 심각한 문제는 지난 3월에도 같은 자리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던 초등학생이 25t 화물차에 치여 숨진 사고가 있었기 때문이다.

(사진=헤드라인제주)

지난 4월에 발생한 제주대학교 앞
화물차와 버스 간의 발생한 대형사고
화물차와 관련한 교통사고는 4월에도 있었다. 제주대학교 앞 사거리에선 대형 화물차가 속도를 줄이지 않고 정류소에 정차한 버스를 그대로 들이받으면서 3명이 숨지고 59명이 중경상을 입는 대형사고가 발생했었다.

당시 사고를 일으킨 화물차 차주는 적재중량보다 2.5톤 이상 많은 과적 상태로 운행을 한 상태에서 사고를 일으키고도 피해자 유족들에게 제대로 된 사과를 보이지 않아 공분을 사기도 했다. 이렇게 과적, 과속 등을 일삼는 일부 화물차 차주들로 인해 이제는 승용 차량을 운전 중인 차주들은 화물차를 보면 무서워 피해가야만 하는 상황이 생겨버렸다.

(사진=연합뉴스)

화물차와 관련한 규제나
단속의 처벌이 강화될 필요가
물론, 과적과 과속을 하는 화물차 차주들의 잘못을 한 건 변함이 없지만, 화물업계 역시 변함이 필요해 보이는 건 확실하다. 정상적으로 운행을 하던 화물차주마저 빠르고 많은 운송을 하다 보니 적재를 초과하거나 무법자처럼 다니는 화물차들로 변모하기 때문이다.

항상 같은 문제가 반복된다면 확실히 문제가 있는 거 아닐까? 아마 이 글을 읽는 대부분의 독자 여러분 역시 비슷한 의견을 가지고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화물차와 관련한 규제나 단속의 처벌이 강화될 필요가 충분해 보인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