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넥쏘에 특단 대책
출력저하, 꿀렁거림 증상 이어져
‘BUY-Back’ 프로그램 마련

현대차가 전기차와 함께 주목하고 있는 또 하나의 분야가 바로 수소차다. 현대차는 10월 초, 글로벌 행사 수소 모빌리티 쇼인 ‘하이드로젠 웨이브를’온라인으로 개최하며 수소차에 대한 열정을 다시금 상기시킨 일도 있었다.

현대차의 대표 수소차 모델 넥쏘는 친환경 이미지를 지닌 차임과 동시에 나쁘지 않은 가격대를 지닌 신형 모델이 출시되어 소비자들의 선택을 한층 더 받고 있는 모델인데, 막상 실 차주들은 그리 웃을 수만은 없는 상황이라고 한다. 과연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지금부터 살펴보도록 하자.

김성수 에디터

실구매가 3,265만 원
뛰어난 연비까지 지녀
넥쏘는 현대차에서 2018년부터 생산 및 판매하기 시작한 전륜구동 FCEV SUV 모델로, 투싼의 플랫폼을 공유하고 있다. 기존 투싼 모델과는 다르게 수소연료전지 파워트레인을 적용하는 FCEV 전용 모델로 개발되었다.

수소차 대중화를 이끌 선두에 선 모델로, 최근에는 2021년형 넥쏘가 출시되며 안전·편의 사양이 한층 확대되었을 뿐만 아니라 가격 역시 기존보다 약 125만 원 낮아져 긍정적인 평가를 얻고 있다. 보조금 수령 시 넥쏘의 실구매가는 3,265만 원 정도다.

넥쏘는 길이 4,670mm, 넓이 1,860mm, 높이 1,630mm, 휠베이스 2,790mm의 크기 제원을 지니고 있다. 공차중량은 1,820kg을 지닌다. 154마력을 발휘하는 모터가 탑재되고 최대토크는 40.3kgm을 지니고 있다.

1회 충전 시 모던 트림 기준 최대 609km를 주행 가능하며 기준 96.2km/kg이라는 어마어마한 연비를 보여주고 있다. 무엇보다 동력 발생 과정에서 순수 물만을 배출하며 고성능 공기정화필터를 통해 1시간 동안 성인 40명 이상이 호흡할 양의 공기를 정화한다.

연료 전지 시스템 점검 메시지가 뜬 넥쏘 / 사진=녹색경제신문

하지만 최초의 국산 순수수소전기차이다 보니 뒤따르는 여러 결함들을 피할 순 없었다. 먼저 대표적 사례로는 출력 저하 및 꿀렁거림 현상을 들 수 있다. 운전자가 가속 페달을 밟음에도 차가 가속하지 못하고 꿀렁거리는 현상이 나타나는 것이다.

해당 증상은 넥쏘에 적용된 핵심 부품인 스택의 노후 및 이상으로 인해 발생하는 문제였다. 문제는 수소전기차라는 특성으로 인해 스택의 교환 비용이 만만치 않다는 것인데, 스택 하나를 교환하는 데 드는 비용은 웬만한 세단 한 대를 구매할 정도 수준이었다.

위 문제와 관련하여 현대차는 지난 8월, 연료 전지 드레인 밸브 히터부 열전달 부족으로 출력 제한 등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무상 수리를 실시했다. 하지만 무상 수리 대상 차량이 1만 5천 대가 넘는 상황이었지만 과감한 결단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였다.

중고차 잔가 보장제도 도입한 현대차
보증기간 연장은 이뤄지지 않았다
하지만 차주들은 이 같은 조치가 부족하다는 입장이다. 넥쏘는 10년/16만 km 보증을 하고 있는데, 문제는 16만 km가 주행거리가 많은 차주들 입장에서는 꽤 짧게 느껴진다는 것이다. 주행거리가 많은 차주의 경우 연 3만 km 이상도 주행하는데, 이렇게 되면 5년 만에 보증이 끝나버린다. 보증이 끝나면 스택 교체에 4천만 원에 달하는 비용을 자비로 내야 하는데, 새로 도입된 파워트레인인 만큼 보증기간 역시 길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 문제와 관련해 제조사와 소비자 사이 갈등이 이어지긴 했지만 최근 현대차가 최종 해결책을 발표하였다. 결함으로 인해 차량에 문제가 발생할 시 현대차에 넥쏘를 되팔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한 것이다.

현대차는 넥쏘 소비자들에게 중고차 잔가 보장제도인 ‘BUY-Back’ 프로그램을 정식으로 도입할 것이라는 소식을 전했다. 무상 보증기간이 이미 끝난 넥쏘 모델이 핵심 구동장치인 스택 교체 판정을 받게 되더라도 보상을 받을 수 있다.

해당 프로그램은 판정받은 차량의 출고 연도와 주행거리에 따라 차등적으로 중고차 잔가를 계산하여 보상해준다. 출고 기준으로 최장 15년까지, 주행거리 최대 25만㎞이내에서 보장하며 최저 5%를 보상받을 수 있다. 다만 기간과 거리 두 가지 기준 중 하나라도 초과하면 보상받을 수 없다.

소비자는 현대차 서비스망 블루핸즈 혹은 직영 서비스센터에 방문하여 두 요소를 점검하고 기준에 부합한다면 매입보상기준표를 기준으로 보상을 받게 된다. 위 보상 프로그램은 재고 조건 및 친환경차 정부 보조금 등의 할인 금액을 제외한 실구매 가격을 기준으로 진행된다. 하지만 이 같은 조치에도 아쉬움을 표하는 소비자들은 없지 않았다. 보장 기간 연장은 이루어지지 않았고 실구매가를 기준으로 책정이 된다는 점이 그 이유였다.

이와 관련하여 현대차는 “무상 보증기간은 차량 출시 전 수차례 테스트를 진행한 뒤 제조사가 보증할 수 있는 기준을 정한 것이라 더 늘리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BUY-Back’ 프로그램을 통해 소비자들의 불만을 100% 해소할 순 없었지만 어느 정도 타협점을 찾으려는 노력은 확인할 수 있었다.

현대차가 이 같은 프로그램을 내놓긴 했지만, 동호회의 분위기는 아직 마냥 좋지만은 않다. 보상의 핵심으로 거론되었던 보장 기간 연장과 관련해선 속 시원한 해결이 이루어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실차주 입장에선 아직 아쉬운 면이 없다 할 순 없지만, 한편으로 보상을 위해 애쓰는 제조사의 모습은 나쁘게 보이지 않는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