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일, 제네시스 GV80의 가솔린 모델이 공식 출시되었다. 이로써 GV80의 엔진 라인업은 디젤을 포함해 총 3개로 늘어나게 되었다. 이번에 추가된 가솔린 엔진은 2.5 터보와 3.5 터보 두 가지로 고출력과 정숙성을 장점으로 내세웠다.

특히 3.5 가솔린 터보의 경우 수입 프리미엄 SUV와 경쟁하게 된다. 특히 출시를 앞두고 있는 링컨 에비에이터와 캐딜락 XT6의 경우 GV80 가격과 겹치는 부분이 있어 소비자들의 고민이 깊은 상태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최근 출시한 GV80 가솔린과 가격대가 비슷한 미국산 대형 SUV’에 대해 한걸음 더 들어가 본다.

오토포스트 디지털 뉴스팀

2.5 터보와 3.5 터보
두 가지 라인업으로 나왔다
GV80 가솔린은 2.5 터보와 3.5 터보 두 가지 라인업으로 출시되었다. 2.5 가솔린 터보는 최고출력 304마력, 최대토크 43.0kg.m을 발휘하며, 3.5 터보는 최고출력 380마력, 최대토크 54.0kg.m을 발휘한다.

옵션 구성은 디젤과 완전히 동일하다. 인디 오더도 기존 디젤 모델과 동일하게 진행할 수 있으며, 단순히 엔진 선택란에 가솔린 엔진 2개가 추가된 것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AWD, 7인승 역시 디젤과 동일하게 선택할 수 있다.

GV80 3.5 가솔린의
실구매가 범위
GV80 라인업 중 3.5 가솔린 터보는 수입 프리미엄 SUV와 직접 경쟁을 하게 된다. 3.5 가솔린 터보의 기본가격은 6,587만 원이며, 취득세와 개소세 인하 혜택을 더한 실구매가는 7,019만 원이다.

GV80은 기본 트림 하나로 간소화되어 있기 때문에 중간 트림, 상위 트림이라는 개념이 없다. AWD와 7인승, 무광 컬러를 선택하고, 모든 옵션을 선택한 풀옵션의 경우 8,980만 원이며, 취등록세를 더한 실구매가는 9,404만 원이다. 옵션 가격만 2,250만 원으로, 준중형차 최상위 트림과 맞먹는 가격이다.

13년 만에 부활한
링컨 에비에이터
GV80 가솔린 출시 소식에 함께 주목을 받는 차가 두 대 있다. 바로 링컨 에비에이터와 캐딜락 XT6이다. 먼저 링컨 에비에이터는 13년 동안 만들지 않았다가 최근 북미 시장에서 대형 SUV가 큰 인기를 끌게 되면서 다시 부활시킨 모델이다.

새롭게 부활한 에비에이터는 많은 발전을 이뤄왔다. 외관 디자인과 인테리어가 고급 SUV에 걸맞은 럭셔리함을 갖췄으며, 미국차답게 강력한 파워 트레인이 탑재되었다. 실내 공간 역시 넉넉해 7명이 편안하게 착석할 수 있다. 에비에이터는 현재 출시를 앞두고 사전계약을 받고 있다.

캐딜락의 새로운 라인업
캐딜락 XT6
링컨 에비에이터에 맞서 캐딜락도 XT6을 3월 16일 국내에 공개할 예정이다. XT6은 쉐보레 트래버스 플랫폼을 활용하여 만든 대형 SUV로 XT5와 에스컬레이드의 사이에 위치하는 모델이다.

외관 디자인은 캐딜락의 새로운 패밀리룩을 적용했으며, 캐딜락 특유의 강인함을 살린 모습이다. 인테리어 역시 링컨 에비에이터와 맞먹는 고급스러움을 자랑하며, 다양한 고급 편의 사양을 탑재해 상품성을 높였다. 국내 판매 가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링컨 에비에이터와 비슷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포스트에서는 가격과 사양이 공개된 에비에이터만 다루도록 하겠다.

GV80의 강력한 라이벌
에비에이터의 실구매가 범위
링컨 에비에이터는 리저브와 블랙 라벨 두 가지 트림이 존재한다. 리저브 트림의 가격은 8,480만 원, 블랙 라벨 트림의 가격은 9,480만 원이다. 추가할 수 있는 옵션은 없으며, 공식 출시 이전이기 때문에 할인 관련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다.

취득세를 합한 실구매가는 리저브 트림 9,075만 원, 블랙 라벨 트림 1억 145만 원이다. 리저브 트림의 경우 제네시스 GV80 3.5 가솔린과 가격이 겹치는 데다 GV80 기준으로 보면 풀옵션 수준의 옵션 사양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GV80의 강력한 라이벌로 거론되고 있다.

GV80과 에비에이터
파워트레인 비교
먼저 에비에이터와 GV80의 파워 트레인을 비교해보자. GV80은 380마력, 54.0kg.m을 발휘하는 3.5리터 V6 가솔린 트윈터보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한다. 공인 복합 연비는 7인승 AWD 기준으로 7.8km/L이다.

에비에이터는 405마력, 57.7kg.m을 발휘하는 3.0리터 V6 가솔린 트윈터보 엔진과 10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한다. 공인 연비는 8.1km/L이다. 엔진 출력과 기어 단수, 연비 모든 부분에서 에비에이터가 앞선다.

GV80과 에비에이터
크기 제원 비교
다음은 크기 제원이다. GV80의 크기는 전장 4,945mm, 전폭 1,975mm, 전고 1,715mm, 휠베이스 2,955mm, 공차중량 2,175kg이다. 전장이 5미터에 미치지 못하며, 휠베이스도 3미터를 아슬아슬하게 넘지 못했다.

에비에이터의 크기는 전장 5,065mm, 전폭 2,020mm, 전고 1,760mm, 휠베이스 3,025mm, 공차중량 2,395kg이다. GV80과 비교했을 때 전장, 전폭, 전고, 휠베이스 모두 앞선다. 크기가 큰 만큼 실내공간도 더 넓다. 다만 그만큼 공차중량은 에비에이터가 더 무겁다.

에비에이터에 탑재되는
옵션 사양을 살펴보니
에비에이터에 탑재된 주요 옵션 사양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먼저 주행 관련 옵션은 버튼식 기어 레버, 오토 스타트 스톱, AWD 시스템, 링컨 드라이브 컨트롤, 전자식 주차 브레이크, 어댑티브 스티어링, 도로 감지 서스펜션, 에어 서스펜션이 기본으로 적용된다.

외관 사양은 E-Latch 도어 핸들, 22인치 휠, LED 헤드램프/안개등/테일램프/방향지시등, 액티브 그릴 셔터, 파노라마 비스타 루프, 듀얼 크롬 배기구가 기본으로 적용된다.

실내 사양은 헤드업 디스플레이, 무선 충전, 메모리 시트 및 30방향 퍼펙트 포지션 시트, 1,2열 열선 및 통풍 기능, 벤치형 2열 시트, 3열 파워 폴드 벤치 시트, 열선 스티어링 휠, 파워 틸트&텔레코스픽 스티어링이 기본으로 적용된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SYNC3 시스템, 음성인식, 10.1인치 터치스크린, 애플 카플레이, 안드로이드 오토, 12.3인치 디지털 계기판, 쿼드 존 오토 에어컨, 앰비언트 라이트, 리어 도어 커튼, 28스피커 REVEL QLI 오디오 시스템이 기본으로 적용된다.

안전 사양은 어드밴스 트랙, 전자제어 주행 장치 RSC, 듀얼 스테이지 앞 좌석 에어백, 사이드 에어백, 앞 좌석 무릎 에어백, 롤오버 센서가 포함된 안전 캐노피 시스템, 전 좌석 벨트 마인더, 유아용 카시트 앵커, 마이키, 키 없이 작동 가능한 시큐리 코드 키 패드, 도난 방지 시스템, SOS 시스템, 긴급 제동 보조 시스템이 기본으로 적용된다.

운전자 보조 사양은 링컨 코 파일럿 360+,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차선 유지 보조 기능, 충돌 회피 조향, 자동 주차 보조 기능, 후방 제동 보조, 360도 카메라, 힐 스타트 어시스트, 원격 시동 시스템, 자동 긴급 제동 충돌 방지, 오토 하이빔, 사각지대 경보 시스템, 후측방 보조 시스템, 차선 이탈 경고 시스템, 후방 카메라가 기본으로 적용된다. GV80 풀옵션만큼 풍부한 옵션 사양을 가지고 있다.

에비에이터 대비
GV80의 경쟁력은 크지 않다
GV80 3.5 풀옵션과 에비에이터를 비교해 본 결과 에비에이터가 파워트레인, 크기에서 GV80을 앞서고, 옵션 사양은 비슷한 편이다. 게다가 가격 또한 에비에이터가 더 저렴하기 때문에 GV80의 경쟁력은 그다지 크지 않은 편이다.

그렇다 보니 GV80 3.5 가솔린 구매를 고려하는 소비자들은 에비에이터도 함께 눈여겨보지 않을 수 없다. 7인승 AWD를 선택하고 옵션을 몇 개 고르다 보면 어느 순간 에비에이터와 가격 차이가 많이 나지 않게 되니 고민이 될 수 밖에 없다. 이번 에비에이터의 소비자 반응이 꽤 긍정적이라 판매량이 기대된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