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재미난 이야기를 가져왔다. 국내에서 많이 팔리는 차종 중 하나로 포터와 봉고가 있다. 판매량이 많아 도로에서 흔하게 볼 수 있다 보니 별명도 여러 가지가 있는데, 그중 하나로 포터르기니 혹은 봉고르기니가 있다.

물론 우스갯소리로 하는 말이지만 포터 혹은 봉고와 관련된 이야기를 들어보면 이런 별명이 괜히 나온 것이 아니라는 것을 느낄 수 있다. 가끔 진짜 람보르기니와 같은 퍼포먼스를 발휘했다는 거짓말 같은 이야기가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 올라오곤 한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에서는 국내에서 람보르기니 대신 포터 사라는 우스갯소리가 나오게 된 이유에 대해 한걸음 더 들어가 본다.

이진웅 에디터

(한 네티즌이 합성한 포터 N)

1톤 트럭을
포터르기니라 부르는 이유
인터넷을 보면 1톤 트럭을 포터르기니 혹은 봉고르기니라고 부르는 글을 종종 볼 수 있다. 포터르기니란 포터2와 람보르기니를 합친 말로, 포터의 구조와 쌩쌩 달리는 모습 때문에 이러한 별명이 붙었다. 봉고르기니도 마찬가지이며, 물건을 싣는다는 뜻으로 뒤에 무얼실을라고를 붙여 부르기도 한다.

포터2의 엔진 위치는 캡오버 구조상 좌석보다 약간 뒤에 위치해 있다. 게다가 기본 후륜구동이며 사양에 따라 4륜 구동이 적용되기도 한다. 여기에 고속도로를 주행하다 보면 쌩쌩 달리는 포터나 봉고를 쉽게 볼 수 있다. 이 점에 착안해 네티즌들은 미드십 엔진에 뒷바퀴 혹은 4륜을 굴리는 구조적으로 완벽하며, 성능까지 갖춘 국산 슈퍼카라고 재미 삼아 말하고 있다. 물론 엄밀히 따지자면 미드십이 아닌 FR 구동방식이다.

1톤 트럭이
무려 247km/h로 질주?
최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김영배 의원이 경찰청에서 받은 ‘2016~2020 초과속 차량 단속’자료를 보면 규정속도를 80km/h 초과해 달리다가 단속카메라에 적발된 사례는 총 925건이었다. 이 가운데 시속 200km/h 이상을 넘긴 경우는 229건으로 집계되었다.

그중 눈에 띄는 부분이 하나 있었으니, 2016년 서울 외곽순환고속도로 판교방향 70.2km 지점에서 포터2 한대가 무려 247km/h로 질주하다 단속되었다. 1톤 트럭이 웬만한 스포츠카 못지않게 달린 것이다. 이를 두고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었다.

네티즌들 반응을 살펴보면 “역시 포터르기니 무얼실을라고”, “웬만한 슈퍼카 부럽지 않은 우리의 포터!”, “국산 1톤 무시하면 큰일 난다”, “해리 포터인가?”, “그럴 리 없겠지만 실제로 밟다 보면 그럴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등 재미있는 내용들이 상당히 많다. 위쪽에 있는 포터 N 합성물이 괜히 나온 것이 아니다

한편 전문가들은 튜닝을 해도 포터2가 도달할 수 없는 속도로 보고 있다. 포터2에 탑재된 파워 트레인을 살펴보면 2.5리터 A엔진으로 최대출력 133마력, 최대토크 26.5kg/m을 발휘하고 5단 자동변속기 혹은 6단 수동변속기가 맞물린다. 게다가 일반 승용차보다 무거우며, 공기저항 등을 고려하면 카메라 결함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한다. 김영배 의원실 관계자에 따르면 단속 대상자가 이의 신청은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된다고 말했다.

거침없는 드리프트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한때 러시아의 눈이 쌓인 S자 도로를 봉고3 트럭으로 드리프트 하는 모습이 인터넷에 업로드되어 크게 화제가 되었다. 주변 풍경으로 보아 산길로 추정되며, 도로 폭이 상당히 좁다. 악조건을 가진 도로에서 안정적인 드리프트로 가뿐히 극복하는 모습에 국내 네티즌들은 감탄을 금치 못했다. 참고로 실제로 러시아에서도 봉고3 트럭을 봉고르기니라고 부르는 사람들이 꽤 있다고 한다.

그 외에도 봉고3 이전 모델인 봉고 프런티어로 산길 내리막길을 드리프트로 내려가는 모습도 공개되었다. 놀랍게도 해외가 아닌 국내에서 촬영된 모습이라고 한다. 물론 사고 위험이 매우 높으니 절대 따라 해서는 안되겠다.

(사진=매일경제)

해외에서도 인정한
1톤 트럭의 내구력
달리기 성능 외에도 내구력으로 주목되기도 한다. 국내 물류시장은 과적이 일상화되다 보니 화물칸이 상당히 튼튼하게 설계되었는데, 허용적재량은 1톤이라고 명시되어 있지만 실제로는 3톤을 실어도 거뜬하게 움직인다.

반면 해외에서 생산되는 트럭은 딱 허용 중량까지 버티도록 설계되어 있어 포터처럼 과적을 했다간 바로 주저앉는다. 이는 1톤 트럭뿐만 아니라 모든 차급에 해당한다. 따라서 국내에서 카고트럭은 국산차의 비중이 압도적이며, 반대로 수입 트럭은 덤프나 트랙터, 특수 목적 위주로 판매되는 편이다.

이 때문에 해외에서는 신차와 중고차를 가리지 않고 포터와 봉고의 인기가 상당하다. 유럽이나 미국에는 안전성 문제 때문에 수출되지 않고 비교적 규제가 느슨한 개발도상국에 해당된다.

주로 일본산이나 미국산 픽업트럭을 사용하던 개발도상국 국가들은 훨씬 저렴한 가격에 화물칸이 넓으며, 적재 허용 중량도 월등히 높은 포터와 봉고를 사용하지 않을 이유가 없었다. 따라서 수출업자 사이에서 인기가 높으며, 큰 문제만 없다면 중고 시세보다 고가에 매입한다고 한다.

중동 분쟁지역에서는 포터를 테크니컬로 개조해 활용하고 있다. 한때 중동에서 세력을 키웠던 IS도 애용했다. 포터가 인기를 얻기 전에는 토요타 모델을 많이 활용했었다. 적재함이 튼튼하다 보니 중기관총은 물론 고속유탄발사기, 대공포, 로켓포 등 중화기를 탑재하는 경우도 많다.

1톤 트럭뿐만 아니라 2.5톤 덤프를 다연장 로켓으로 개조하기도 했으며, 15톤 덤프에 견인포를 얹은 사례도 있다. 과적 문화가 낳은 결과가 뜻하지 않게 해외에서 내구성으로 인정받게 된 것이다.

재미로 슈퍼카에 비유되는 포터
이제는 안전에도 신경 써야 할 때
이렇듯 흔히 인터넷상에서 포터와 봉고가 슈퍼카로 비유되고 있지만 “이제는 개선이 필요하다”라는 목소리도 꾸준히 나오고 있다. 두 모델 모두 2004년 출시 이후 지금까지 풀체인지 없이 생산되어 왔는데, 캡오버 구조의 특성상 크럼블 존이 부족하며 안전장치가 부족해 탑승자의 안전이 취약한 편이다.

지난해 연식변경 이후 안전사양이 추가되긴 했지만 안전 문제가 계속해서 불거지고 있다. 현대차 입장에서도 풀체인지 없이도 웬만한 승용차보다 잘 팔리고 있다 보니 딱히 개발할 의지가 없어 보인다. 시대가 변화하는 만큼 포터도 이에 맞게 변화가 필요하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