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도 만드는 엔진
V12 엔진을 버리고 하이브리드
2024년까지 모든 라인업 정비


이탈리아의 대표 슈퍼카 제조사들은 V12 엔진을 가장 잘 사용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웅장한 엔진 배기음과 강력한 힘의 근원으로 많은 자동차 마니아들의 심금을 울리기도 한다. 하지만 유럽연합은 이런 웅장한 배기음과 기름을 많이 사용하는 엔진을 금지하려는 움직임을 보인다.

유럽연합의 압력으로 인해 각 제조사들은 친환경적인 엔진을 개발하고 있는데, 이런 움직임에 람보르기니도 함께하기로 했다. 이르면 내년 3월에 출시한다는 람보르기니의 하이브리드 계획에 대해 알아보자.

유재희 기자


람보르기니 CEO가
이야기한 전동화 계획

스테판 윙켈만 람보르기니 CEO는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내년 1분기에 아벤타도르의 후속으로 불리는 마르크가 람보르기니의 첫 번째 하이브리드 모델이 될 것이다”라며 “이 차량은 람보르기니가 만들던 차량과 완전히 다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런 발언을 뒷받침할 수 있는 내용들을 살펴보자면, 스테판 윙켈만 회장은 “오는 2023년부터 람보르기니의 전체 라인업을 전동화하기 위해 준비를 하고 있고, 마지막 우라칸 모델을 끝으로 내연기관 엔진 개발을 중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즉 람보르기니도 유럽연합의 압력에 따라 고성능 하이브리드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고, 점차 순수 전기차까지 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람보르기니는
매일 증가하는 판매량

올해 9월까지 람보르기니는 세계 시장에서 총 7,430대를 고객에게 인도했다. 이는 주요 판매 국가에서 모두 판매 성장률을 만들었고, 전년 대비 영업 이익 역시 68.5%가 증가했다. 람보르기니의 영업이익은 5억 7,000만 유로를 달성했으며, 이런 높은 영업이익을 달성한 이유는 바로 한 대당 판매 가격 증가와 크게 오른 환율 덕분이다.

여기서 람보르기니의 호조를 이끈 주요 모델은 람보르기니의 첫 SUV는 우루스는 올해 9월까지 총 4,834대를 판매했고, 이는 전체 판매량에 약 60% 애 달하는 수치다. 이에 대해 람보르기니 CEO 스테판 윙켈만 회장은 “람보르기니는 지속적인 성장을 이뤄가고 있고, 하이브리드 개발과 더불어 신중하게 미래를 내다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