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선대로 주행하던 버스 기사
갑자기 끼어든 전동 킥보드
경찰은 버스 기사의 잘못 주장

버스 블랙박스 사고 영상/ 사진출처 = “한문철TV”

버스는 일반 차량에 비해 큰 차체를 가지고 있어, 운전자가 모든 사각지대를 파악하기 어렵다. 그래도 버스 기사들은 사각지대들을 주의하며, 주행하는 습관들을 가지고 있다. 이런 버스 기사에게 억울한 사고가 발생하기 쉽다.

지난 14일 유튜브 ‘한문철 TV’에 ‘이걸 버스 탓을 한다고???’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한문철 변호사는 물론, 해당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모두 버스 기사의 잘못이 없다고 말하고 있다. 어떤 사고 영상인지 살펴보자.

유재희 기자

버스 블랙박스 사고 영상/ 사진출처 = “한문철TV”
버스 블랙박스 사고 영상/ 사진출처 = “한문철TV”

버스 옆으로 끼어든
전동 킥보드

영상에 따르면, 안양시 범계역 사거리 부근에서 버스 한 대가 오른쪽 차선에서 정상적으로 차선에 따라 주행 중이었다. 당시 교차로 부근에서 정상 신호대로 주행하던 중 횡단보도 부분은 넘던 중 두 명이 타고 있던 전동 킥보드와 부딪치게 된 것이다.

이 사고에 대해 경찰은 “사고가 발생한 곳이 자전거 횡단로인데, 버스가 침범해 발생한 사고다”라고 답했다. 하지만 당시 영상 속에서는 버스가 왼쪽으로 틀 수 없었던 상황이고, 버스 특성상 급정거를 할 수 없었기에 킥보드를 피하지 못했다.

버스 블랙박스 사고 영상/ 사진출처 = “한문철TV”


킥보드 사고의 책임은
누구에게 물어야 하나

경찰의 말대로라면, 버스는 기존 차선을 넘었다고 볼 수 있는데, 해당 도로는 버스가 진행하던 방향과 횡단보도 방향으로 자전거 횡단로가 존재한다. 하지만 당시 신호등은 버스가 정상적인 신호를 받고 주행하고 있었고, 만약 킥보드가 정상적인 신호를 받고 주행했다면 사고가 발생할 수 없다.

또한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전동 킥보드의 진행 방향은 버스와 수평을 이루면서 달리던 것이 아닌 수직 방향으로 주행하려던 것으로 추측된다. 즉 전동 킥보드는 정상적인 주행을 하던 것이 아니라 신호위반이나 무단횡단을 하려던 것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경찰은 이에 대해 버스의 잘못으로 보고 있으며, 범칙금 부여하려고 하고 있다. 제보자는 이런 상황에 대해 “이런 사고는 안양시에 청구해야 하는 거냐”면서 “만약 정식 재판에서 범칙금 판결이 나온다면, 아버지는 퇴사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전동 킥보드 / 사진출처 = “중앙일보”

정상적인 사고방식으론
살 수 없다는 네티즌들

해당 사고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모두 버스 기사가 잘못했다는 것에 동의하지 못하는 분위기다. 경찰 주장에 대해 네티즌들은 “참 정상적인 사고방식으로는 살 수 없는 거 같다” 또는 “차선을 이상하게 그은 지자체와 그걸 또 인정하는 경찰은 대단하다”라는 반응들을 보였다.

또 다른 네티즌들은 “사고 난 킥보드 탑승자들은 헬멧도 안 쓰고 심지어 두 명이 타고 있다”면서 “저런 사람들은 보험사기로 의심해 볼 여지가 있다”라고 말했다. 사실상 이런 논란이 있는 이유는 지자체의 이상한 도로 행정과 경찰의 이해할 수 없는 주장 그리고 전동 킥보드 관련 법의 허술함 때문에 발생한 사고다. 이런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정부는 하루 빨리 전동 킥보드관련 법을 개정해야 한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