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륙의 테슬라, 비야디
한국 시장 진출 소식에
네티즌들이 보인 반응은?

중국 시장에는 대륙의 테슬라로 불리는 전기차 업체가 하나 있다. 이제는 국내 소비자들에게도 상당히 익숙한 전기차 업체, 비야디(BYD)가 그 주인공이다. 이들은 최근 한국 시장을 두고 올해 상반기 중으로 진출하게 될 것이라 밝혀 국내외 소비자들에게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중이다.

올해 상반기 중 한국 시장에 진출하겠다 선언한 비야디. 그렇다면 이들은 한국 시장 진출을 위해 어떤 준비를 하고 있을까? 이번 시간에는 한국 시장 진출을 꾀하는 비야디가 현재 어떤 상황인지, 또 이들이 한국 시장에 진출하면 일어나게 될 국내 전기차 시장의 변화에 대해 확인해 보려 한다. 함께 알아보자.

조용혁 기자

한국 시장 진출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는 비야디

대륙의 테슬라로 불리는 세계 2위 전기차 업체, 비야디가 일본 시장 진출에 이어 올해 상반기 중 한국 시장 진출을 예정하고 있다. 유럽 시장과 동남아 시장 등지에서 공격적인 마케팅과 가격 경쟁력을 무기 삼아 성공적인 실적을 기록하고 있는 비야디. 업계에서는 이들이 한국 시장에서도 공세의 수위를 높일 것이라는 전망을 보이는 중이다.

비야디의 한국 법인은 지난 2016년에 설립됐다. 법인 설립 이후 상용차 위주로 차량을 수출해왔던 이들. 현재 비야디는 승용차 시장의 성공적인 진출을 위해 국내 판매를 담당할 딜러사, 브랜드 및 차량을 홍보할 전문 업체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는 상황이라고 한다.

공식 진출 발표 앞서
세부 조정 거치는 단계

비야디 측 관계자는 한국 시장 진출을 두고 “승용차 부문에선 언제쯤 진출할지 구체적으로 밝히긴 어려운 상황”, “현재는 내부적으로 논의를 이어가는 중”이라고 전하며 한국 시장 진출에 대한 세부적인 설명을 아끼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에 업계 관계자들은 비야디가 공식 진출 발표를 두고 딜러십 등의 여러 가지 여건을 고려하며 발표 시기를 저울질하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해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현재 비야디의 딜러사 후보군으로는 코오롱글로벌, GS 글로벌 등의 업체들이 거론되는 중이며, 진출 차종은 전기 크로스오버인 위안 플러스, 전기 세단인 한 등이 거론되는 중이라고 한다.

비야디 진출 이후엔
어떤 변화 일어날까?

그렇다면 비야디가 한국 시장에 진출하게 될 경우, 국내 전기차 시장에는 어떤 변화가 일어나게 될까? 이에 대해 익명의 한 전문가는 “비야디는 국내 전기차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하게 될 것”이라며 “국내 전기차 시장이 고가 차량을 중심으로 라인업을 구성한 상황인 점을 고려해 보면 이들의 가격 공세에 경쟁 구도가 완전하게 뒤바뀌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해당 전문가는 “뒤바뀐 경쟁 구도의 틈새를 노린 제2의 비야디들이 국내 전기차 시장에 잇따라 진입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라며 “이에 정부와 업계는 향후 중국산 전기차가 국내 전기차 산업 기반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예의 주시를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점유율 빠르게 확보할 것
위기의식 가져야 한다?

다른 익명의 전문가는 비야디가 일본 시장에서처럼 공격적인 서비스 마케팅을 펼칠 경우, 시장 점유율을 빠르게 확보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실제로 이번 달 31일, 일본 시장 진출을 앞둔 비야디는 4년/10만 km 보증을 전 차종에 적용하고, 배터리의 경우 8년/15만 km에 도달했을 때 그 용량이 신차 대비 70% 이하인 경우에 무상 교체 보증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는 “지난 10년간 비야디의 기술 수준이 상당하게 올라왔다”라고 말하며 “한국 시장에 진출하더라도 당장은 중국산이라는 벽이 있어 소비자의 선택을 받지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가격 대비 품질이 좋다는 인식이 확산하는 순간, 비야디는 점유율을 높여 나갈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국내 네티즌들의 반응
긍정적인 반응도 많아

그렇다면 국내 네티즌들은 비야디의 한국 시장 진출 소식에 대해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이들 중 대다수는 해당 소식에 다소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주로 “중국차는 불안해서 못 탄다”, “자동차가 한두 푼 하는 것도 아니고, 어떻게 믿고 타냐?”, “아무리 저렴해도 난 국산차 타련다”, “애초에 중국산 자동차를 왜 한국에 팔게 하냐?”, “그냥 맘에 안 든다” 등과 같은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적지 않은 수의 국내 네티즌들은 비야디의 한국 진출 소식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들은 “드디어 한국 땅 밟는구나?”, “중국산? 그게 뭐 어쨌다고?”, “중국산 전기차 기술력이 얼마나 뛰어난 데”, “살 사람은 알아서 다 산다”, “비야디 전기차? 이건 바로 사야지”, “국산 전기차들도 확실한 경쟁 상대가 있어야 한다”, “꼭 뭣도 모르는 사람들이 중국산이라고 발작하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