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출처 = "경찰청"

도로 한쪽에 돼지 무리
진귀한 광경 포착돼 화제
대체 어쩌다 이런 일이?

사진 출처 = “경찰청”

지난 3일, 경찰청 공식 유튜브 채널에 ‘도로 한복판에 있는 돼지들, 과연 무슨 일이?!’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영상이 화제다. 해당 영상에서는 왕복 2차로 산악도로 한쪽에 새끼돼지 130마리가 전세라도 낸 듯 장사진을 이루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신고를 받고 경찰이 현장에 출동해보니, 한 마을 주민은 나무 막대기를 들고 돼지들을 통제하고 있었다.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경찰은 도로를 지나는 차들을 수신호로 안내했고, 4시간이 지나서야 운송 차량이 도착해 돼지들을 이동시킬 수 있었다고 한다. 대체 무슨 일이 있었길래 도로에 이렇게 많은 돼지가 나와 있는 걸까?

김현일 기자

사진 출처 = “경찰청”
사진 출처 = “경찰청”

사고로 넘어진 가축운반차
마을주민과 경찰의 합동 작전

강원경찰청에 따르면, 해당 영상은 지난해 10월 17일 오전 10시께 강릉시 왕산면 대기리의 한 도로에서 발생한 사고로 인해 만들어진 진풍경이라고 한다. 당시 주문진의 사육장으로 향하던 10톤 트럭이 급커브길에서 중심을 잃고 옆으로 넘어졌고, 운전자가 병원 치료를 받기 위해 자리를 비워 도로에 쏟아져 나온 돼지들을 관리할 사람이 없었던 것이다.

해당 사고를 목격한 마을 주민들은 도로에 나와 돼지들을 한쪽으로 몰았고, 경찰에 “사고 직후엔 흥분해서 날뛰다가 지금은 진정된 상태다”라며 “돼지들이 이리저리 돌아다녀서 여기서 꼭 보고 있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현장에 출동했던 경찰은, “흔히 볼 수 없는 이례적인 사고다 보니 도로를 지나던 시민들도 속도를 늦추고는 사진이나 영상을 찍었다”라며 “2차 사고 없이 현장 조치를 할 수 있어서 다행이었다”라며 당시를 떠올렸다.

사진 출처 = “KBC 뉴스”
사진 출처 = “KBC 뉴스”

달리는 돼지가 떨어진다면?
별도 마련된 안전기준은 없어

위 해프닝은 화물차의 단독 사고로 인해 돼지들이 도로에 나오게 되었지만, 사고가 발생하지 않았는데도 달리던 화물차에서 돼지가 낙하하는 일은 생각보다 빈번하다. KBC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5월, 무안의 한 도로에서는 화물차에서 떨어진 돼지 한 마리가 도로를 배회하는 바람에 소동을 빚었다.

돼지 한 마리의 평균 무게는 116kg이기 때문에 자칫 후속 차량을 덮쳤다면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으며, 능동적으로 움직일 수 있어 주행 중 이탈할 수 없도록 확실하게 조치를 취해야 한다. 하지만 사고 위험성이 큼에도 불구하고 동물들이 추락해 사고가 발생하는 경우를 대비한 안전기준은 도로교통법에도,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에도 마련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사진 출처 = “경찰청”
사진 출처 = “경찰청”

“귀여운데 불쌍하다…”
네티즌들의 반응은

그렇다면, 도로 위에 있는 돼지와 사고가 발생한다면 어떻게 될까? 지난해 7월에는 농장을 빠져나온 돼지 세 마리가 자동차 전용도로를 넘어온 사건이 있었다. 해당 사건을 보도하던 MBN ‘뉴스파이터’에서 김보람 변호사는 “운전자가 고의로 동물에 상해를 입혔을 때는 동물 학대로 처벌될 수 있으며 의도가 없었더라도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처벌받을 가능성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반대로 주인의 관리 소홀 등 부주의로 인해 사고가 발생했다면 운전자에게 손해를 배상해야 할 수도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도로 위로 쏟아져 나온 130여 마리의 새끼돼지들을 본 네티즌들은, “경찰관분들 항상 수고 많으십니다”, “돼지들이 잠시나마 자유를 만끽했네”, “저 때가 기회였는데… 도망치지”, “겁도 많고 순해서 도로 한 쪽에 모여 있네”, “뭔가 마음이 아프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