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 자국 사라졌네” 세계 1위 노린다는 역대급 포르쉐 전기차, 드디어 포착됐다

0
1418

포르쉐에게 소중한 전기차
타이칸의 얼굴이 바뀐다
더 강한 성능을 가진 타이칸

포르쉐는 항상 신차를 내놓을 때마다 전문가들에게 혹평받아왔지만, 반대로 판매량 부분에서는 높은 성과를 기록하고 있었다. 예를 들어 카이엔은 “못생긴 개구리”라고 말했지만, 포르쉐의 높은 수익률을 챙겨주는 효자 상품이 되었다.

포르쉐 타이칸은 2019년 처음 세상에 공개되어, 세상을 놀라게 했다. 단순히 ‘전기차는 전자기기’라는 인식이 강하게 박혀 있던 소비자들에게 ‘고성능 전기 스포츠카’를 공개했었다. 실질적인 고성능 전기차의 판매를 이끈 포르쉐는 약간의 변화를 예고했다. 타이칸은 어떤 변화를 맞이할지 자세히 알아보자.

글 유재희 기자

타이칸 페이스리프트 모델 / 사진출처 = “carscoops”

‘포르쉐의 눈물자국’이라고
불리던 모습이 아니다

현재 판매되고 있는 타이칸의 모습은 전면부 헤드램프 아래로 에어인테크를 두고 ‘포르쉐의 눈물’이라는 별명이 붙어 국내외 소비자들의 호불호를 불러일으켰다. 포르쉐가 이를 의식했는지 타이칸 페이스리프트 모델에는 ‘눈물자국’이 보이지 않은 모습이다. 최근 해외에서 포착된 타이칸 페이스리프트 모델 차량은 에어인테크 부분이 위장막으로 가려진 모습이긴 하지만, 이전과 같은 동일한 디자인을 사용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물론 아직 초기 테스트 차량이기 때문에 실제 양산 모델과는 다른 디자인을 사용할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지난해 포착된 모습과 최근 포착된 모습의 차이가 없는 것으로 보아 대대적으로 전면부 디자인이 바뀔 것으로 예상된다.

타이칸 페이스리프트 모델 / 사진출처 = “Motor Authority”
타이칸 페이스리프트 모델 / 사진출처 = “Motor Authority”

외관 변화보다
더 중요한 성능

타이칸 페이스리프트 모델의 외적 변화는 전면부 이외에는 별다른 차이를 느끼기 어려울 정도다. 대부분 신차에 변화가 있다면 실내나 외부를 위장막으로 가려 노출을 꺼리지만, 이번 타이칸 페이스리프트 모델은 많은 위장막을 사용하지 않았다. 외관에 변화가 없다면, 내부의 변화가 큰 법이다.

업계에 따르면 “페이스리프트를 거친 타이칸은 3개의 전기모터를 탑재할 가능성이 높으며, 이를 통해 최고 출력이 1,000마력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아직 타이칸 페이스리프트 모델은 개발 초기 단계이기 때문에, 최근 업계에서 추구하고 있는 4개의 전기모터 탑재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는 모습이다.

포르쉐는 다양한 모델을
전기차로 준비하고 있다

포르쉐는 타이칸의 성공을 통해 고성능 전기차가 시장에서 충분한 수요가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 전 세계적으로도 전기차 수요가 점차 늘어나는 시점에 포르쉐는 타이칸 이외의 다른 전기차도 생산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미 해외에서는 SUV 모델 마칸 EV와 스포츠카 모델 718을 기반으로 한 전기차를 테스트하고 있으며, 포르쉐는 가장 스포티한 전기차를 만들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두 차량 모두 아우디와 포르쉐가 공동 개발한 고성능 전기차 플랫폼 PPE를 기반으로 제작될 예정이며 마칸 EV는 2024년부터 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하지만 아직 718 전기차 모델은 초기 개발 단계이기 때문에 공식적으로 전해진 사양과 생산일정은 알려진 바가 없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1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