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딴 걸 누가 사냐…라고 욕했던 1억 짜리 수입차, 무려 이틀 만에 ‘완판’ 됐습니다

10
38773

GMC 시에라 완판
이틀 만에 다 팔렸다고?
엄청난 흥행 속도 놀랍다

1억을 넘어갈 것이라는 예상과는 다르게 합리적인 가격으로 출시된 GMC 시에라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한국 GM은 이미 풀사이즈 SUV 타호를 국내에 출시했지만, 큰 재미를 보지 못한 상황이라 시에라 역시 반신반의하는 모습이었는데, 타호 때와는 분위기가 사뭇 다른 느낌이다.

출시 바로 다음날 초도 물량이 완판됐다는 말까지 전해지고 있는 상황, 한국 GM이 시에라의 가장 높은 트림인 드날리만 출시하기로 결정했을 때 7~8,000만 원 대 가성비 트림을 출시하지 않는 것에 대한 아쉬움도 컸는데 다행히 초반 성적은 그리 나쁘지 않은 듯하다. 아니, 오히려 놀라울 정도다.

박준영 편집장

초도 선적 물량 완판
GMC 시에라
판매 시작부터 쾌거

실제로 GMC 시에라는 지난 7일, 한국 시장 정식 출시 선언 후 온라인 판매 이틀 만에 초도 선적 물량을 모두 판매했다고 한다. 한국 GM 공식 발표에 따르면, 이번 달 첫 선적 물량 100대가량이 판매 시작 이틀 만에 완판되었다고 한다. 계약 물량은 순차적으로 고객들에게 인도할 예정이며, 추가 물량 확보에 힘쓰겠다는 방침이다.

여기서 100대라는 숫자에 큰 감흥을 느끼지 못하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차의 가격과 성격을 생각하면, 애초에 한국에서 많이 팔릴 차가 아니라는 점을 생각해야 한다. 아무리 가격이 좋게 나왔다지만, 그래도 1억에 가까운 픽업트럭을 구매할 정도의 재력가라면 다른 차를 구매할 여력이 있음에도 이 차를 선택했다는 뜻이다. 그런 사람들이 이틀 만에 100명 이상 나타났다는 것은 의미가 있다.

폭리 취하던 직수업체 비상
가성비 좋은 정식 수입 선택지의 매력

원래 한국 시장에도 풀사이즈 픽업트럭의 수요층은 꾸준했다. 다만, 애초에 한정적인 수요이기 때문에 많은 제조사들이 정식 출시를 망설였던 것이 사실이다. 그래서 그동안은 풀사이즈 픽업트럭을 직수입해오는 업체들이 1억 중후반대 가격으로 차를 판매하고 있었다. 그런 와중에 GMC가 동급 풀사이즈 픽업트럭을 1억이 채 안 되는 가격에 출시했으니 이건 엄청난 선택지가 등장한 것이다.

거기에 정식 수입 제품이기 때문에 부담 없는 AS도 가능하다. 한국 GM은 시에라 구입 고객에게 별도의 사전예약을 하지 않아도 즉시 점검이 가능한 GMC 프리미엄 케어 서비스도 제공한다. 제아무리 사설 직수입 업체의 서비스 수준이 좋아졌다고 하더라도, 국내 정식 보증을 받을 수 있는 것과는 차원이 다르다.

의미 있는 데뷔 성공
향후 행보도 기대된다

시에라의 한국 시장 데뷔는 여러 가지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수요층이 한정적인 고가의 수입차도 합리적인 가격에 나오면 괜찮은 반응을 이끌어낼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크다. 한국 GM은 차후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허머 EV 출시도 고려 중인데, 이 차가 출시되면 훨씬 뜨거운 반응들이 쏟아질 것이다.

허머 EV는 현재 미국 현지에서도 엄청난 인기를 누리고 있어 출고 적체가 심한 상황이기 때문에 당장 한국 땅을 밟긴 어려울 것이지만, 향후 상황이 나아지면 좋은 소식이 들릴 수도 있겠다. 어찌 되었든 소비자 입장에서 선택지가 늘어난다는 건 항상 반가운 소식이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4
+1
4
+1
3
+1
5

1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