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물 느낌 진짜 미쳤네.. 드디어 모습 드러낸 ‘기아 EV9’, 아빠들 모두 난리났다

0
1293
기아 EV9 / 사진 출처 =
기아 EV9 / 사진 출처 = “NetCarShow”

기아 EV9 디자인 공개
그룹 최초 사양 대거 탑재
역대급 상품 구성 갖춘다

기아는 대형 전기 SUV ‘EV9’의 내ㆍ외관 디자인을 15일 공개했다. 많은 이들이 예상한 대로 콘셉트카와 거의 유사한 디자인을 갖췄으며 현대차그룹 및 브랜드 최초 사양이 대거 탑재됐다. 이 중 내연기관의 그릴을 대체하는 디지털 패턴 라이팅 그릴이 눈길을 끈다. 비점등 시에는 차체와 동일한 색상을 보이지만 다이내믹 웰컴 라이트 작동 시 그릴 위로 다양한 패턴의 조명이 운전자를 반긴다.

측면부는 3.1m에 달하는 휠베이스를 바탕으로 정통 SUV의 웅장함을 강조하면서도 전기차 특유의 쭉 뻗은 비율이 미래지향적 감성을 자극한다. 테일게이트에는 넓은 차폭을 강조하는 스타맵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가 적용되었으며 리어 와이퍼는 스포일러 하단에 숨어 깔끔한 이미지를 완성했다. 실내에는 어떤 사양이 탑재되며 양산 및 출시 일정은 어떻게 되는지 자세히 살펴보았다.

이정현 기자

기아 EV9 / 사진 출처 =
기아 EV9 / 사진 출처 = “NetCarShow”
기아 EV9 인테리어 / 사진 출처 =
기아 EV9 인테리어 / 사진 출처 = “NetCarShow”

더 넓어진 파노라믹 디스플레이
컬럼 타입 전자식 변속 레버 적용

EV9의 실내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의 장점을 적극 활용해 평평한 바닥과 뛰어난 공간감이 특징이다. 트렌드에 따라 파노라믹 디스플레이가 기본이지만 그간 현대차그룹 차량에 적용돼 왔던 것과는 조금 다르다. 각각 12.3인치 디지털 클러스터와 센터 디스플레이 사이에 5인치 공조 디스플레이가 추가됐다. 센터패시아에도 실내 온도, 풍량, 송풍 방향 등을 제어할 물리 버튼이 있지만 운전석에 가깝게 배치된 공조 디스플레이는 주행 중 직관적인 조작 편의성을 제공한다.

센터 디스플레이 하단 가니시에 적용된 히든 타입 터치패널은 조작 시 햅틱 반응으로 명확한 피드백을 선사하며, 운전 중 직관적인 조작이 필요한 미디어 전원 및 음량 기능도 센터패시아에 물리 버튼으로 마련되었다. 또한 EV9에는 현대 아이오닉 시리즈, 그랜저, 코나와 마찬가지로 컬럼 타입 전자식 변속 레버가 기아 최초로 탑재되었다. 차량 전원 버튼을 통합하고 디자인을 차별화했다는 게 특징이다.

기아 EV9 2열 스위블링 시트 / 사진 출처 =
기아 EV9 2열 스위블링 시트 / 사진 출처 = “NetCarShow”
기아 EV9 2열 스위블링 시트 / 사진 출처 =
기아 EV9 2열 스위블링 시트 / 사진 출처 = “NetCarShow”

2열 스위블링 시트 최초 적용
공간 활용, 승하차 편의 극대화

센터 콘솔에는 오토 홀드, 급경사 저속 주행, 후방 및 360도 카메라, 장애물 센서 등 최소한의 버튼만 배치해 깔끔한 인상을 주며, 상단에는 스마트폰 무선 충전 패드, 하단부에는 별도 수납공간이 마련되어 고객 편의성을 높인다. 2열 승객을 위한 컵홀더와 테이블로 활용할 수 있는 서랍형 트레이도 센터 콘솔에 통합되어 있다.

EV9은 6인승 및 7인승 사양으로 운영되는데, 둘의 차이는 2열 시트의 형상이다. 7인승은 벤치 시트, 6인승은 독립형 시트가 2열에 적용된다. 독립형 시트의 경우 릴렉션 시트 기능 및 스위블 시트를 선택할 수 있다. 스위블 시트는 안쪽으로 180도 회전해 3열을 마주 보고 앉을 수 있으며 양측면 도어 방향으로 90도 회전해 승하차 편의성 및 공간 활용성을 극대화할 수도 있다.

기아 EV9 풀 플랫 / 사진 출처 =
기아 EV9 풀 플랫 / 사진 출처 = “NetCarShow”
기아 EV9 / 사진 출처 =
기아 EV9 / 사진 출처 = “NetCarShow”

3월 말 실물 공개 예정
예상 가격 7~8천만 원

한편 기아는 3월 말 온라인으로 EV9의 제원, 옵션 등 세부 사양을 공개하며 3월 31일부터 열리는 2023 서울 모빌리티쇼를 통해 실물을 선보일 예정이다. 기아 영업 일선에 따르면 EV9 출시 전 물량이 1만 2천 대가 확보되었으며 4월부터 본격적인 양산에 들어간다. 사전 계약은 5월 초에서 15일까지 진행될 전망이다.

이 밖에도 현대차그룹 전기차 최초로 레벨 3 자율주행에 해당하는 주행 보조 시스템이 옵션으로 마련되며, 19~21인치 사이의 휠과 3가지 트림이 선택지로 제공된다. 예상 가격은 7~8천만 원대로 점쳐진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2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