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천도 안 되네..? 가성비 돋보이는 트랙스 크로스오버, 풀옵션 사양은 이 정도

0
1884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정찬호호’님 제보)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정찬호호’님 제보)

화제의 신차 쉐보레 트랙스
2,052만 원 파격적인 시작가
풀옵션 모델은 어느 정도?

지난 22일, 쉐보레의 야심작 ‘트랙스 크로스오버’가 국내 공식 출시됐다. 트랙스는 동급 대비 넉넉한 차체와 스포티한 디자인 등 차량 공개만으로도 반응이 좋았다. 여기에 가성비가 돋보이는 가격 책정이 더해져 소비자들의 뜨거운 관심이 이어지고 있는데, 신형 트랙스의 가격은 2,052~2,739만 원으로 책정됐다.

2천만 원 초반대 소형 SUV의 등장은 앞서 공개된 현대 코나와 대비되며 더욱 주목받고 있지만, 하위 LS와 LT 트림의 구성이 아쉽다는 지적도 나온다. 2,052만 원의 LS 트림은 오토홀드, 레인 어시스트, 전동식 사이드미러 등 준수한 사양을 갖췄음에도 와이드 디스플레이, 선루프, 스마트키, 가죽·통풍시트 등 선택이 불가능한 사양이 더러 있다.

김현일 기자

RS 트림에 2개 옵션 추가
트랙스 풀옵션은 2,872만 원

300만 원을 더 주고 LT 트림을 골라도 와이드 디스플레이와 선루프, 1열 통풍시트, 6개의 스피커 등 선호도 높은 사양은 선택이 불가능하다. 물론 가성비에 중점을 둔다면 하위 트림도 훌륭한 선택지지만 디자인 패키지 트림인 ACTIV와 RS에 편의 사양을 집중했기에 힘을 몰아준 것이 아니냐는 평가도 나온다.

그렇다면 트랙스를 가장 비싸게 구매하면 얼마일까? ACTIV와 RS 두 트림은 전면 그릴, 스키드 플레이트, 시트 등 각자의 전용 디자인 요소를 장착했다. 가격이 같은 북미형 모델과 달리, 내수형 모델은 RS가 약간 더 비싼 2,739만 원이다. 여기에 선택 사양인 테크놀로지 패키지(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 파워 리프트게이트)와 선루프를 추가하면 2,872만 원의 풀옵션 모델이 완성된다.

블랙 돋보이는 RS 디자인
각종 선호 사양도 기본 장착

앞서 언급했듯, RS 트림은 전용 내·외장 사양이 적용된다. 외부에는 RS 배지와 19인치 블랙 알로이 휠, 블랙 루프, 블랙 레터링과 보타이 등 스포티한 이미지를 연출하며, 실내는 인조가죽 시트와 대시보드, 기어 레버 등에 레드 포인트가 삽입된다. 하위 트림에서는 화이트와 그레이, 블랙으로 제한된 외장 색상 선택지는 ACTIV와 RS에서 6개로 늘어나며, RS 트림은 밀라노 레드, 피스타치오 카키, 새비지 블루가 추가된다.

RS 트림부터는 8인치 컬러 클러스터와 11인치 센터 디스플레이가 탑재되어 쾌적한 주행을 돕는다. 운전석에는 8way 전동시트가 적용되며 1열 전체에 3단 통풍시트가 적용된다. 이에 더해, 스마트폰 무선 충전 시스템, ECM 룸미러, 톨게이트 자동 결제 시스템, 6개의 스피커가 장착된다. 선택 사양으로 추가한 선루프도 개방감을 높여준다.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경기ll임시준’님 제보)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경기ll임시준’님 제보)

분명히 매력적인 선택지
네티즌들의 반응은?

트랙스 풀옵션 차량은 아쉬운 점도 있다. 개인의 사용하는 빈도마다 느끼는 점이 다르겠지만, 2열 열선시트와 조수석 전동시트, 내비게이션, 메모리 시트, OTA 등을 추가할 수 없다. 2,800만 원 정도면 하위 트림 대비 가성비가 떨어지는 것은 사실이기에, 옵션에 민감한 소비자라면 매력도가 확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GM 한국사업장은 트랙스 크로스오버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 실제 미국 현지 반응이 폭발적인 것으로 전해지며, 국내 소비자 역시 호응도가 높다. 네티즌들은 트랙스 크로스오버에 대해 “깡통 가격이 진짜 깡패임”, “2천 후반이면 눈이 돌아갈 것 같기도…”, “판매량 기대되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