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 고문 끝.. 포르쉐가 작심하고 내놨다는 전기 하이퍼카 정체

0
521

포르쉐 하이퍼카의 미래
미션 X 콘셉트카 공개
세계 최고 기록 경신한다

포르쉐-하이퍼카

포르쉐는 지난 8일(독일 현지 시각) 포르쉐 스포츠카 75주년을 기념해 2인승 전기 콘셉트카 ‘미션 X’를 공개했다. 미션 X는 959, 카레라 GT, 918 스파이더를 잇는 헤일로카이자 양산을 염두에 둔 전기 하이퍼카다.

미션 X는 전장 약 4.5m, 전폭 약 2m, 전고 1.2m 이하의 컴팩트한 차체 크기를 지녔지만 휠베이스는 카레라 GT, 918 스파이더와 동일한 2.73m다. 포르쉐는 미션 X의 양산형 모델을 ‘이 분야‘에서 세계 최고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함께 밝혀 주목받는다.

이정현 기자

포르쉐-하이퍼카

르망 레이싱카에서 영감
포르쉐 신형 엠블럼 적용

앞 20인치, 뒤 21인치의 휠은 공기 역학을 고려한 정교한 디자인이 적용됐다. 후륜에는 브레이크 냉각 효율을 위한 터빈 형상의 에어로 블레이드가 장착됐다. 실내를 광범위하게 덮는 경량 글래스 돔은 탄소섬유 강화 플라스틱(CFRP) 소재의 외골격이 적용됐다. 도어는 포르쉐 917을 비롯한 르망 레이싱카처럼 비스듬히 위로 열린다.

포르쉐 고유의 4점식 그래픽을 재해석한 헤드램프는 자사의 역사적인 레이싱카인 906, 908에서 영감을 얻었다. 포르쉐 레터링은 테일램프와 함께 공중에 뜬 듯한 모습이며 충전 중에는 레터링의 ‘E’가 맥박이 뛰듯 깜빡이며 미래지향적 감성을 강조한다. 나아가 앞서 공개된 새로운 크레스트가 미션 X에 최초로 적용됐다.

운전자 중심 인테리어
스톱워치 마운트 탑재

인테리어는 철저히 운전자 중심으로 설계돼 두 좌석에 서로 다른 색상이 반영됐다. 운전석은 센터 콘솔 및 대시보드와 동일한 ‘칼라하리 그레이(Kalahari Grey)’ 색상이 도입됐으며 조수석은 ‘안달루시아 브라운 (Andalusia Brown)’으로 차별화했다. CFRP 시트 쉘과 모노코크에 통합된 6점식 하네스, 오픈 탑 스티어링 휠은 레이싱카 그대로의 분위기를 연출한다.

차량 곳곳에 탑재된 다수의 카메라는 운전자가 원한다면 언제든 녹화를 시작한다. 또한 조수석에는 스톱워치 모듈을 부착할 수 있는 베이요넷 마운트가 내장됐다. 미션 X 전용으로 디자인한 스톱워치를 사용해 랩 타임 및 드라이버의 필수 데이터 등을 표시할 수 있다.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

뉘르부르크링 랩타임 목표
양산차 최고 기록 세운다

미션 X의 배터리 팩은 차량의 중심에 가장 가까운 시트 뒤 부근에 설치됐다. 이는 내연기관 차량의 미드십 엔진 레이아웃과 마찬가지로 무게 중심을 중앙으로 배치해 탁월한 민첩성을 제공할 수 있도록 돕는다. 한편 포르쉐는 미션 X의 양산형 모델이 무게당 마력비 1:1을 실현할 것이며 현행 911 GT3 RS보다 큰 다운포스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900V 시스템 아키텍처로 충전 성능을 대폭 향상해 타이칸 터보 S보다 두 배 빠른 충전 속도를 달성할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미션 X가 양산에 들어가면 세계에서 가장 험난한 서킷으로 손꼽히는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에서 공도 주행 가능 차량 부문 최고 기록 경신을 목표로 한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3
+1
0
+1
1
+1
1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