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3천만 원대’? 슈퍼카 안 부러운 가성비 전기차 등장

0
20

독특한 삼륜 전기차 등장
슈퍼카 닮은 모습에 화제
가성비 전기차로 거듭날까?

슈퍼카-전기차
비저너리 비클 브릭클린 3EV

전기차 가격이 하향세를 보이고 있지만 평범한 소비자 입장에서는 여전히 부담스럽게 느껴지기 마련이다. 보조금 혜택을 포함해도 동급 내연기관 자동차보다 수백만 원의 추가 예산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현재 국내에서 판매 중인 전기차 가운데 경차, 상용차를 제외하고 보조금 적용 전 기준 4천만 원 아래 가격인 모델은 없다.

그런데 최근 상당히 독특한 전기차가 등장해 누리꾼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미국의 한 자동차 제조사에서 선보인 해당 전기차는 날렵한 프로포션부터 시저 도어까지 슈퍼카의 모습을 갖추고 있다. 언뜻 보기에 비싼 가격표가 붙었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지만 의외로 저렴한 가격이 예고돼 화제다.

슈퍼카-전기차
슈퍼카-전기차

브릭클린 3EV
뒷바퀴는 어디에?

미국의 소규모 자동차 제조사 비저너리 비클(Visionary Vehicles)은 지난 2020년부터 삼륜 전기차 ‘브릭클린 3EV(Bricklin 3EV)’를 개발 중이다. 상당한 고성능을 낼 것 같은 외관이 특징이지만 아직 해당 모델의 정확한 성능은 알려지지 않았다. 그럼에도 내연차에 비해 지루할 것이라는 전기차의 편견을 깨줄 혁신적인 신차라는 점은 분명하다.

전면부도 충분히 파격적이지만 후면부는 기존 자동차의 모습을 한참 벗어난 독특한 비주얼을 자랑한다. 후륜 휠 하우스가 막혀있고 마치 후미가 공중에 떠 있는 듯한 모습이다. 모건 3 휠러처럼 전방에 두 개, 후방에 한 개의 바퀴를 배치한 덕에 가능한 디자인이다.

시저 도어로 멋 더했다
편의 사양은 기대 이상

브릭클린 3EV는 전장 4,663mm, 전폭 2,032mm, 휠베이스 2,700mm의 차체 크기를 갖췄다. 전고는 정보가 없으나 신장이 193cm인 이들도 탑승할 수 있다는 설명이 대략적인 실내 공간을 짐작할 수 있게 한다. 이 차를 더 멋져 보이게 만들어 주는 요소가 있다. 바로 시저 도어다. 람보르기니를 비롯한 슈퍼카의 전유물로 여겨지지만 저렴한 전기차라고 해서 못 달 이유도 없다.

실내는 저렴한 가격 대비 고급스럽고 세련된 디자인이 돋보이며, 편의 사양도 수준급이다.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지원하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열선 및 전동 기능을 지원하는 시트, 헤드업 디스플레이,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등이 탑재된다. 내장재는 목재 트림을 비롯한 고급 소재로 정교하게 제작된다고 제조사는 강조한다.

안전 사양도 풍족한 편
3천만 원 후반부터 시작

안전 사양 구성도 놀랍다. 트랙션 컨트롤, 차체 자세 제어와 ABS(잠김 방지 브레이크 시스템)는 물론 전신 에어백, 충돌 방지 시스템도 기본 사양이다. 정확한 파워트레인 스펙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전륜구동 싱글 모터 레이아웃이며, 1회 충전으로 442km 이상의 항속 거리 제공한다. 배터리는 실내 바닥 아래에 배치해 무게 중심을 중앙으로 모으고 최대한 낮게 끌어내렸다.

가격은 2만 8,980달러(약 3,935만 원)부터 시작한다. 추가적인 편의 장비와 더욱 긴 항속 거리를 제공하는 최상위 버전 3EVX에는 3만 8,980달러(약 5,293만 원)의 가격표가 붙었다. 생산 일정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으나 프로토타입이 제작된 만큼 출시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독특하게도 판매량이 5만 대를 돌파할 때마다 디자인을 바꾸는 모델 체인지 전략이 예고됐다. 각 모델의 고유한 가치를 최대한 보존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한다.

자동차와 관련된 흥미로운 이슈들
제보를 원한다면? 카카오톡 ☞ jebobox1@gmail.com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