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G80 CLUB ‘평택G구동이’님)

국산 프리미엄 브랜드인 제네시스는 지난 몇 년 동안 조립 불량과 같은 이슈들로 인해 소비자들로부터 많은 원성을 샀다. “기본적인 부분도 제대로 되지 않는데 무슨 프리미엄이냐?”와 같은 반응들이 상당히 많다. 최근에는 GV80과 G80 3세대 모델이 출시되었지만 수입차와 비슷한 가격으로 인해 비판받고 있다.

논란으로 인해 안티가 많은 편이지만 객관적으로 제네시스 브랜드가 예전보다 많이 나아진 것에 대해서는 이견이 없다.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을 정도로 디자인과 주행 질감이 많이 발전했으며, 첨단 편의 사양과 고급 소재를 통해 수입차와 맞먹거나 더 앞서가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요즘 많이 발전했다는 제네시스에 대해 한걸음 더 들어가 본다.

이진웅 기자

전 세계에서 인정받는
GV80과 G80의 디자인
요즘 나오는 국산차들이 옛날보다 디자인이 많이 발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그중 올해 출시된 GV80과 G80의 디자인은 단연 독보적이다. G90 페이스리프트에 적용된 새로운 패밀리룩을 잘 다듬어 프리미엄 자동차에 어울리는 우아함을 갖췄다.

제네시스 외관 디자인 요소를 간단히 살펴보면 전면은 대형 크레스트 그릴을 중심으로 양쪽에 슬림형 쿼드 LED 헤드 램프가 장착되어 있다. 측면은 사이드 리피터가 헤드램프와 평행한 위치에 있으며, 크롬 장식으로 마무리되어 있다. 또한 캐릭터 라인이 볼륨감을 강조한다. 후면은 슬림형 쿼드 테일램프를 적용해 전면과 통일성을 높였다.

실내 디자인은 여백의 미를 강조해 단순하면서 고급스러운 느낌을 강조했다. 센터패시아에 있던 복잡한 버튼들을 정리했으며, 송풍구는 슬림하게 만들어 대시보드 디자인에 자연스럽게 녹아 있다. 센터 콘솔에는 다이얼식 변속기가 적용되어 있으며, 앰비언트 라이트가 탑승자의 감성을 자극한다.

소재에도 신경을 많이 썼다. 시그니처 디자인 셀렉션 2 선택 기준으로 시트에는 나파 가죽에 퀼팅과 파이핑이 적용되어 있으며, 센터 콘솔 암 레스트와 스티어링 휠 혼 커버에도 나파 가죽이 사용되었다. 대시보드와 센터 콘솔 일부에는 리얼 우드 내장재가 적용되었으며, 헤드라이닝과 필라 트림 등에는 스웨이드를 사용했다. 매트에는 인조 실크가 사용되었다.

제네시스의 최근 디자인을 본 네티즌들은 대체로 호평하는 편이다. “국산차 디자인이 많이 발전했음을 새삼 느끼게 된다”, “디자인은 일단 먹고 시작한다”, “벤츠와 BMW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는 수준”등의 반응이 있다.

해외 주요 매체들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카앤드라이버는 “G80에 적용된 제네시스 브랜드의 새 디자인 언어는 독특하고 우아하다”라고 언급했으며, 모터원은 “이런 디자인은 독일차가 장악한 럭셔리 자동차 시장에서 매우 신선하게 다가온다”라고 평가했다.

주행 질감 역시
많은 발전을 이뤘다
G80 2세대와 G90은 무거운 중량으로 인해 주행 질감이 별로라는 평가가 많았다. 제네시스는 이러한 지적을 반영해 3세대 G80에서는 경량 소재를 많이 적용해 무게를 125kg을 감량했으며, 지난해 새롭게 개발된 엔진을 장착했다. 또한 3세대 플랫폼을 적용해 무게 중심을 낮춰 주행 안정성을 높였다.

시승 후기에 따르면 이전보다 많이 좋아졌다는 평가가 많다. 출발할 때 상당히 부드러우며, 고속에서는 안정적이며 정숙하다고 한다.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은 운전자의 운전 습관을 학습하는 기능이 추가되어 이질감을 줄였다.

주행감각하면 떠오르는 제네시스 모델이 하나 있다. 바로 G70이다. G70은 출시 당시 3시리즈의 강력한 라이벌로 떠올랐으며, 해외에서는 2019 북미 올해의 자동차에 선정되는 등 각종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외신들은 “몇몇 부분에서는 3시리즈보다 훌륭한 모습을 보여주기도 한다”라는 등 G70의 주행 질감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현재 제네시스는 G70 페이스리프트와 신형 G80 스포츠, 쿠페 모델을 개발하고 있는데 얼마나 더 발전된 주행 질감을 보여줄지 기대된다.

세계 최초 사양들을 비롯해
고급 편의 사양을 대폭 추가했다
프리미엄 브랜드에 있어 편의 사양 역시 빼놓을 수 없다. GV80과 G80은 세계 최초 사양을 비롯해 이전 모델에는 없던 새로운 고급 사양들이 대폭 추가되었다.

세계 최초로 적용된 사양을 살펴보면 증강현실 내비게이션과 카페이가 있다.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은 주행 영상에 가상의 안내선을 입혀 길 안내를 더욱 명확하게 해주는 기능이다. 카페이는 주유소나 주차장에서 현금이나 카드를 꺼낼 필요 없이 자동차 내에서 터치 한 번으로 결재할 수 있는 기능이다.

그 외에 적용된 옵션 사양들을 살펴보면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 14.5인치 대형 디스플레이, 필기 인식이 가능한 제네시스 통합 컨트롤러, HDA2, 디지털 키, 앞 좌석 센터 에어백,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등이 적용되어 있다.

대부분의 프리미엄 모델보다 앞서는 옵션 구성을 가지고 있으며, 카앤드라이버, 모터원, 모터트렌드 등 주요 외신들은 전 세계적으로 흥행 가능성이 높은 모델들이며, 제네시스 미래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사진=’G80 CLUB’ 동호회 무단 사용 금지)

가장 중요한 문제
품질 개선이 필요하다
도입부에 언급한 것처럼 제네시스가 가장 먼저 해결해야 하는 과제는 품질 향상이다. 모든 차는 품질이 기본이며, 아무리 좋은 차라도 품질이 엉망이면 아무 소용 없는 법이다.

제네시스는 수입차와 맞먹는 수준까지 올라왔지만 부품이 잘못 조립된다거나 변속기 오류 등 품질과 관련된 문제가 끊임없이 발생했다. 특히 부품이 잘못 조립되는 것은 뽑기운이 없는 것이 아닌 QC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이기 때문에 변명의 여지가 없다.

(사진=’G80 CLUB’ 동호회 무단 사용 금지)

이러한 이슈들로 인해 제네시스의 이미지를 상당수 깎아먹고 있다. 소비자들은 이에 대해 “가격은 수입차 수준까지 올라왔으면서 품질은 개선된 것이 없는 것 같다”, “기본적인 부분도 개선이 안되는데 수입차와 경쟁이 되겠나?”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만약 해외 진출 후에도 품질과 관련된 문제가 계속 나오게 된다면 지금까지 쌓아올린 이미지가 단번에 무너질 수 있다. 이렇게 될 경우 장기적으로 제네시스만의 문제가 아닌 현대차그룹 전체의 문제로 번질 수 있다.

수출시장에 진출
벤츠, BMW와 본격적인 경쟁
제네시스는 예전에 유럽 시장에 진출한 적이 있었으나 처참한 판매량을 기록하고 철수한 적이 있었다. 현재 제네시스는 국내와 북미에만 판매 중으로 아직 진출 범위가 좁다는 약점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라인업이 점차 늘어나고 있으며, 세계적으로 인정받아 현재 글로벌 시장에서 제네시스의 입지는 상당히 달라진 상태다. 제네시스도 유럽을 비롯한 다양한 시장에 진출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벤츠, BMW와 같은 프리미엄 브랜드들과 본격적으로 경쟁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제네시스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서는 반드시 성공해야 할 과제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