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체인지 G90 테스트카의 후면 디자인 / 사진=보배드림)

현대기아차의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 제네시스의 플래그십 모델 G90이 풀체인지를 앞두고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국산 자동차 모델 중 끝판왕 위치에 있는 모델임과 동시에 디자인에 많은 호평을 이어가는 제네시스이기에 그 기대가 상당했다.

최근 G90 풀체인지 모델이 국내에서 포착되어 대강의 예상을 할 수 있게 되었는데, 생각보다 많은 변화가 반영되어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더군다나 제네시스가 지니던 기존의 방향성과는 다른 소식도 들려왔는데, 과연 무엇이었는지 지금부터 살펴보자.

김성수 에디터

친환경은 전동화만을 선언했던 제네시스
G90에는 하이브리드가 합류했다
현대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의 플래그십 모델 G90의 풀체인지에 관한 소식들이 본격적으로 네티즌들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국내 유일 프리미엄 브랜드의 플래그십 모델임과 더불어 그간 보여주었던 제네시스 모델들의 디자인이 상당한 호평을 이어갔기에 G90의 디자인 변화는 어떠한 모습을 보여줄지에 기대가 뜨겁다.

G90의 디자인 변화를 엿볼 수 있을 만한 스파이샷이 곳곳에서 전해지며 각종 변화를 살펴볼 수 있게 되었는데, 의외로 네티즌들의 반응은 기대와 우려가 극명하게 나뉘었다. 이와 동시에 제네시스가 공개한 G90의 파워트레인 구성도 상당한 관심을 모았다.

제네시스가 G90의 파워트레인 구성에 친환경 기조를 맞춘 하이브리드 모델을 추가한 것이다. 기존 제네시스는 고급차 브랜드로서의 이미지를 확고히 하기 위해 고성능 대배기량을 강조한 라인업을 구축했다.

현행 G90의 파워트레인은 3.8L 가솔린, 3.3L 가솔린 터보, 5.0L 가솔린 모델로 구성되어 있는 상태며 5.0 가솔린 모델의 경우 배기량은 무려 약 5,000cc에 달한다. 그럼에도 친환경 모델을 완전히 간과할 수는 없었기에, 하이브리드를 포기한 채 바로 전동화 모델로 넘어가는 방식을 취했었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그 첫 번째 사례가 바로 내연기관 G80 모델을 바탕으로 전동화 모델 버전으로 개조한 G80 모델이라 할 수 있다. 제네시스가 공개한 풀체인지 G90의 파워트레인 구성을 살펴보면 3.5L 터보 가솔린과 3.5L 가솔린 기반 48V 하이브리드 등 2종으로 개편되었다.

이로써 현대차의 플래그십 모델의 심볼이라 할 수 있었던 5.0L 가솔린 모델은 역사 속으로 자취를 감추게 되었다. G90 하이브리드 모델은 3.5L 가솔린 엔진과 48V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결합되어 최고출력 425마력, 최대토크 56.0kgf.m의 성능을 발휘할 것으로 예상된다. 연비는 아직 공식적으로 확정되진 않았지만 L당 8~9km 수준을 지닐 것이라는 반응이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곳곳의 디자인 변화들 중에서도
헤드램프와 테일램프의 디자인이 인상적이다
이제 본격적인 G90 풀체인지 모델의 변화 요소에 대해서 살펴보자. 전면부 디자인에서 특별한 변화를 포착할 수 있었다.

풀체인지 G90의 그릴은 현행 제네시스 모델들과 비교해 보더라도 더욱 넓은 스케일을 자랑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외부에 드러나는 그릴 내부에는 또 다른 그릴이 적용된 2중 구조의 그릴을 지니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헤드램프 디자인도 인상적이다. 램프는 그릴에 한껏 더 근접하게 배치되었으며 제네시스 라인업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두 줄 램프가 기존과는 달리 휠 아치까지 확실하게 이어져 있어 디자인의 완성도를 한껏 높였다.

제네시스 에센시아 컨셉과 제네시스 X에 적용되었던 휀더를 뚫고 지나가는 램프 디자인이 G90 풀체인지에 이르러서 확실하게 반영된 모습이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헤드램프 내부에는 여러 개의 LED 램프가 나란히 이어져 있는 모습을 확인 가능하다. 다만 기존 램프 안에 적용되었던 선형 DRL은 배제되어 있는 듯한데, 방향지시등 램프는 따로 존재하지 않은 채로 헤드램프가 위 기능을 겸할 것으로 예상된다.

휠 디자인도 상당히 인상적이다. 21인치 크기의 휠에는 외부 휠 디자인 속에 또 하나의 휠 격자 디자인이 적용되어 있어 입체감을 한껏 살린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측면을 통해서도 변화를 포착할 수 있다. 먼저 사이드미러에 방향 지시등이 적용되지 않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는 휀더까지 이어지는 램프가 방향 지시등의 역할을 겸비할 것이기에 배제된 요소임이라 상각된다. 크롬으로 둘러싼 루프 몰딩 역시 인상적이며 다소 각을 지니고 있어 동적인 이미지를 선사하고 있다.

뒷좌석 유리창은 세 개의 구역으로 나뉘어 있다. 실질적인 유리창 외에 C필러 부근에도 2개의 유리창 구역이 적용되어 있어, 탑승자에게 더욱 개방감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며 내부 실내공간에서도 쾌적한 공간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생각된다.

(풀체인지 G90 테스트카의 후면 디자인 / 사진=보배드림)

루프라인은 G80과 같은 패스트백 형태를 지니기보단, 트렁크라인을 그대로 살린 전형적 플래그십 세단 디자인이어서 클래식한 멋과 중후한 고급스러움을 잘 반영한 모습이다.

후면부 디자인에서 가장 눈에 띄는 요소는 단연 전면부 연장선의 일종인 테일램프 디자인이라 할 수 있겠다. 기존의 한 줄이 이어진 형태의 테일램프가 아닌, 두 줄 모두 이어지는 디자인이 적용된 것이 보배드림 커뮤니티 회원의 게시글로 인해 확인되었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이로 인해 기존 테일램프 중앙의 제네시스 레터링이 적용되기보단 전용 엠블럼이 장착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이번 풀체인지 G90에서 가장 큰 변화 요소라 생각되며 네티즌들 역시 “모 아니면 도 디자인이다”라며 위 디자인을 두고 다양한 반응들을 보이고 있다.

(G90 풀체인지 예상도 / 사진=KOAECA)

일자형 두 줄 램프의 양산형 모습이
어떻게 적용될지 기대가 된다
이 외에도 풀체인지 G90에는 14.5인치의 상당한 크기를 지닌 일체형 디스플레이가 적용되고 버튼식 도어 스위치, 운전자 보조 시스템에서 한발 더 나아간 실질적 자율주행 시스템인 자율주행 시스템 3단계 등이 탑재될 전망이다.

지금까지 드러난 많은 G90 풀체인지 예상도와 테스트카 스파이샷을 통해 어느 정도 양산형의 디자인의 윤곽이 잡혀가는 상황이다. 과연 올해 말 출시가 예정된 제네시스 G90 풀체인지 모델이 제네시스 플래그십 세단에 걸맞은 모습을 지니게 될 것인지 상당히 기대가 된다.

autopostmed[email protected]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