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년 만에 일본 시장 재진출하는 현대차
친환경차 라인업을 중심으로 공략할 예정
일본 공식 인증 수치도 국내보다 높게 나왔다

일본 시장에서 한번 쓴 경험을 했던 현대차, 다시 한번 일본 시장 접수를 위해 도전에 나섰다. 이번에는 친환경차 라인업을 바탕으로 시장을 공략할 전망인데, 아이오닉5와 넥쏘가 그 주인공이다.

그런데 일본 모델 아이오닉5와 넥쏘가 국내 모델보다 상당히 높은 주행거리 수치를 기록하였다. 한 번 실패한 시장이기에 성능을 보강하여 출시하기라도 한 것일까? 과연 그 이유는 무엇이며 시장 내 전망은 어떨지도 살펴보도록 하자.

김성수 에디터

최근 현대차는 일본법인 명을
‘현대모빌리티재팬’으로 변경

현대차가 일본 시장에 재진출을 선언했다. 지난 2009년 일본 시장에서 철수한 후 약 13년 만이다. 현대차는 8일 일본 도쿄에서 현지 언론을 대상으로 개최한 간담회를 통해 일본 승용차 시장에 다시 참여한다고 밝혔다. 승용차 시장 철수 이후 현대차는 일본 시장에서 버스 등 상용 부문 영업만 하고 있었다.

재진출 선언에 따라 현대차는 일본 시장에 친환경차 넥쏘, 아이오닉5를 출시할 예정이다. 이에 더해 앞으로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 소비자들과 접점을 늘려나간다는 전략이다. 현대차는 최근 일본법인 이름을 현대차 일본법인에서 현대모빌리티재팬으로 변경하며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공급자로 거듭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일본에서 선보이는 아이오닉5
국내보다 상승한 항속거리 수치

본격적으로 일본 시장에 선보이는 아이오닉5를 살펴보자. 아이오닉5는 국내와 마찬가지로 58㎾h 배터리를 장착한 스탠다드 모델과 72.6㎾h를 장착한 롱레인지 모델로 구성된다. 다만 스탠다드 사양은 국내와 달리 후륜구동 모델만 판매된다.

롱레인지 모델은 후륜구동 방식인 보야지, 라운지 두 트림으로 구성되고, 사륜구동 방식인 라운지 AWD로도 구성되어 있다. 롱레인지 모델의 주행거리는 국내보다 월등히 높게 책정되었다. 19인치 휠 기준 629km로 국내 모델은 429km로 책정되어 있다. 이는 일본에서 사용되는 도로 주행 여건을 폭넓게 반영하는 기준인 WLTC 방식으로 산출되었기 때문이다.

충전속도 역시 국내와 차이가 있다. 90㎾ 급속 충전기로 배터리 10→80%까지 32분이 소요된다. 국내 350㎾ 급속 충전기로 18분이 소요되는 것과는 차이가 있다. 이 같은 차이는 국내외 사양의 차이라기보다, 각국의 인프라 및 기준의 차이로 발생하게 되었다.

일본의 전기차 충전기는 유럽 규격 콤보 대신 독자적인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이외 아이오닉5에 적용된 V2L 기술도 마찬가지로 적용되었으며 최하위 기본 사양 모델의 시작가는 4,981만 원으로 국내보다 약 300만 원가량 증가했다.

넥쏘 역시 마찬가지로
항속거리 수치가 크게 증가

다음으로는 넥쏘를 살펴보자. 넥쏘는 단일 트림으로 운영된다. 국내보다 9마력이 더 높은 163마력으로 책정되었으며 최대토크는 40.3 kg.m로 동일하다. 연료탱크 용량은 156.6L. 52.2L 수소탱크 3개를 2열 시트와 트렁크 아래에 깔아 총 6.33㎏을 충전할 수 있다.

아이오닉5와 마찬가지도 넥쏘 역시 1회 충전 최대 주행가능 거리 수치가 눈에 띄게 증가했다. 국내 넥쏘의 주행거리는 17인치 휠이 기본 적용되는 모던 트림의 경우 609km, 19인치 휠이 기본 적용된 프리미엄 모델은 593km다.

일본 모델의 경우 19인치 휠이 적용되며, 주행가능 거리는 프리미엄 트림 기준 약 200km 이상 높은 820km를 기록했다. 판매 가격은 한화 약 8,078만 원으로 국내에서 판매되는 넥쏘의 상위 트림 프리미엄의 기본 가격 7,095만 원보다 약 1,000만 원가량 더 상승했다.

비록 주행거리가 한층 높게 표기되며 시장 내에서 관심을 모을 수 있을 것 같은 상황이 되긴 했지만, 신경 써야 할 부분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아직까지 넥쏘 주행 편의성을 위해 수소충전소가 더 갖춰질 필요가 있다. 일본 면적 1㎢ 당 수소충전소 개수는 약 0.0004개로, 우리나라의 약 0.0008개보다 절반가량 부족하다.

아이오닉5와 경쟁할 bZ4X
넥쏘는 아직 경쟁자가 없다

그렇다면 아이오닉5와 넥쏘는 일본 시장 내에서 어떤 모델들과 경쟁을 펼치게 될까? 먼저 아이오닉5는 토요타 bZ4X와 경쟁할 전망이다. 지난해 데뷔한 순수 전기 SUV로, 아직 일본에 정식 출시되진 않은 모델이며, 유럽 시장에서 먼저 선보일 전망이다.

가격은 유럽 사전계약에서 책정된 가격 기준 4만 1,950파운드, 한화 약 6,621만 원으로 아이오닉5에 비해 다소 높은 가격이 예상된다. 더욱이 아이오닉5는 휠베이스와 주행거리 측면에서도 다소 우위를 점하고 있다.

넥쏘는 현재 직접적인 경쟁상대는 없는 상황이다. 넥쏘의 가장 유사한 경쟁 모델로는 수소파워트레인을 탑재한 4도어 세단 토요타 미라이다. 차체 센터 터널과 뒤 차축 앞뒤에 각각 64.9, 52, 25.3L 수소탱크를 심었다.

합산 용량은 5.6㎏. 북미 기준 주행거리는 XLE 트림 647㎞, 리미티드 575㎞다. 가격은 710만 엔, 한화 약 7,370만 원 수준이며 SUV 수소차를 원하는 소비자들을 대상으로는 넥쏘가 관심을 끌 순 있을 듯하다.

마냥 암울한 전망인 것만은 아니지만, 그래도 현대차의 일본 진출은 상당히 고될 것이라 예측하는 네티즌들이 적지 않다. 경차를 주로 소비하는 일본 소비자들의 성향, 기존 실패를 하고 돌아갔던 브랜드에 대한 인식 등이 주요 난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래도 전 세계적인 친환경차 열풍이 불어닥친 지금이 아니라면 일본 시장을 공략할 기회는 다시 오기 힘든 것도 사실이다. 당장의 성과는 미미하다 할지라도, 시장 성향을 적극 반영하여 친환경 경차 라인업을 구성하는 등의 시도를 보인다면, 향후 전망은 그리 암울하지만은 않을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