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0만 원이면 충분, 요즘 한국 아빠들이 없어서 못 산다는 초대형 SUV 입니다

대형 SUV 전성시대
가격대별로 추천할만한
대형 SUV는 무엇일까?

사진출처 = 모하비 더 마스터 동호회

팰리세이드 이후 대형 SUV 전성시대가 펼쳐졌다. 팰리세이드는 페이스리프트 직전인데도 자동차 전체 판매량 10위 안에 들고 있을 정도로 인기가 많으며, 수입차도 이러한 인기를 반영해 국내에 다양한 대형 SUV를 출시하고 있다. 특히 작년부터는 풀사이즈 SUV도 정식으로 출시하고 있다.

지금도 많은 소비자가 대형 SUV 구매를 고려하고 있다. 가격대별로 다양한 대형 SUV가 있는 만큼 해당 가격대에서 구매할 만한 최고의 대형 SUV를 선정해 보았다. 이 포스트에서는 1억 미만 가격대들로 추천해 보았다. 참고로 취·등록세는 가격에 포함하지 않았다.

글 이진웅 에디터

5천만 원 미만
현대 팰리세이드

5천만 원 미만 대형 SUV는 단연 팰리세이드가 최고다. 렉스턴도 5천만 원 미만이지만 디젤 모델 기준으로 팰리세이드와 가격 차이가 거의 없으며, 심지어 기본옵션 차이도 꽤 많이 난다. 다른 거 볼 필요 없이 내비게이션이 기본이라는 것 하나만으로 팰리세이드 승이다. 더군다나 현재 쌍용차 상황을 보면 선뜻 구매를 추천하기도 애매해진다.

곧 페이스리프트 되는 팰리세이드 가격 인상이 얼마나 될지 알 수 없지만, 우선 현재 기준으로 기본 모델은 4천만 원 미만으로도 구매할 수 있으며, 가솔린은 4,624만 원, 디젤은 4,772만 원이면 웬만한 옵션은 다 있는 캘리그래피 트림을 선택할 수 있다. 옵션을 적당히 타협한다면 4천만 원 초중반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5천만 원대
기아 모하비
쉐보레 트래버스

5천만 원대 대형 SUV는 기아 모하비쉐보레 트래버스 두 가지를 추천할 만하다. 사실 두 가지를 같이 추천한 데에는 취향 차이가 꽤 갈리기 때문에 어느 하나를 콕 잡고 더 좋다고 하기 애매하기 때문이다. 먼저 모하비는 프레임 부디 구조에 꽤 각진 디자인으로 정통 SUV에 가까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며, 기본 모델만 선택해도 중형급의 풀옵션에 해당할 만큼 옵션들이 다 적용되어 있다.

여기에 추가 비용을 더해 선택 품목을 추가하면 상품성이 더욱 풍성해지며, 무엇보다 요즘 가솔린 SUV의 인기가 많아지고 있지만 아직 대형급에는 디젤 선택 비율이 꽤 높은 편인데, 모하비는 디젤 엔진이 장착되었다는 점이다. 그것도 V6 3.0리터다. 출시된 지 이제 15년을 향해가는 사골 모델이라는 점 빼면 나머지는 훌륭한 편이다. 풀옵션은 6천만 원을 넘긴 하지만 5천만 원 중반으로 맞춰도 대부분의 옵션은 적용되어 있다. 실제 선택률도 중간 트림인 마스터즈가 가장 많다.

트래버스는 동급 차량 중 가장 큰 크기를 가지고 있다. 전장이 무려 5,230mm이며, 전폭 역시 2,000mm로 상당히 넓다. 그렇기 때문에 3열 거주성과 실용성이 우수한 편이며, 차박할 때도 더 유리하다. 모하비와 반대로 3.6리터 V6 가솔린 엔진만 존재해 유류비 부담이 크긴 하지만 위에서 언급한 대로 요즘 가솔린 SUV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졌기 때문에 유류비가 많이 들어도 이쪽을 선호하는 사람도 꽤 있다.

옵션은 모하비보다 아쉽지만 그래도 5,470만 원 하는 기본 트림 LT 프리미엄에 옵션이 어느 정도 적용되어 있으며, 5,896만 원짜리 프리미어를 선택하면 사실상 풀옵션 수준의 구성을 갖췄다. 6,430만 원짜리 하이 컨트리도 있긴 하지만 선루프, 3열 파워폴딩 외에는 디자인과 관련된 부분이라 프리미어가 딱 적당하다.

6천만 원대
포드 익스플로러

6천만 원대에는 옛날부터 대형 SUV로 꾸준히 인기를 얻어온 포드 익스플로러가 있다. 모든 라인업이 6천만 원대에 해당한다. 2.3리터 가솔린 터보 모델은 6,150만 원, 3.0리터 가솔린 터보 모델은 6,900만 원, 3.0리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6,770만 원이다.

무엇보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라인업이 있다. 요즘 국내에서 하이브리드의 인기가 높아진 점을 생각해보면 꽤 매력적인 선택지다. 거기다가 플러그인 방식이라 30km 정도는 연료 소모 없이 전기모터만으로도 주행할 수 있다. 다만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과 2.3리터 가솔린 모델은 리미티드 트림을 들여온 거라 어느 정도 옵션이 갖춰져 있긴 해도 뭔가 아쉽다. 풍성한 옵션을 원하면 플래티넘 트림을 들여온 3.0리터 가솔린 터보 모델을 선택해야 한다.

7천만 원대
제네시스 GV80

7천만 원대에는 제네시스 GV80을 가장 추천한다. 수입차는 7천만 원대에 추천할 만한 차가 없다. 재규어 F페이스가 있긴 한데, 재규어랜드로버 특유의 악명높은 품질 문제와 AS 문제가 있어서 추천하지 않는다.

파워트레인이 다양하다. 2.5 가솔린 터보, 3.0 I6 디젤, 3.5 가솔린 터보 세 가지가 있어 취향에 맞게 선택할 수 있으며, 옵션 사양은 제네시스가 심혈을 기울여 만든 첫 SUV인 만큼 매우 화려하다. 거기다가 트림을 기본 하나로 간소화했으며, 자신이 원하는 옵션 및 패키지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어 선택의 폭을 넓혔다. 풀옵션은 8천만 원이 넘지만 7천만 원대로 맞춰도 꽤 괜찮게 구성할 수 있다.

8천만 원대
포드 익스페디션
링컨 에비에이터

8천만 원대는 두 가지로 나뉜다. 대중 모델을 원하면 포드 익스페디션을, 프리미엄 모델을 원하면 링컨 에비에이터를 추천한다. 익스페디션은 풀사이즈 SUV인 만큼 크기가 매우 크며, 거주성 역시 대형 SUV와는 차원이 다르다.

다만 올해 내로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출시할 예정이라 가격이 지금보다 오를 예정이라는 점은 참고하자. 그래도 최상위 플래티넘을 들여온 만큼 옵션 구성은 좋다. 가격도 현재 8,210만 원으로 괜찮은 편이다.

링컨 에비에이터는 이전부터 미국 프리미엄 대형 SUV 중에서 훌륭한 가성비로 주목받아왔다. 특히 GV80과 많이 비교되어 왔다. 3.0 가솔린 터보 엔진만 있긴 하지만 성능이 GV80 3.5 가솔린 터보보다 높고, 크기도 크다.

무엇보다 옵션이 GV80 풀옵션에 꿀리지 않을 정도로 훌륭하다. 9,560만 원짜리 블랙 라벨이 있긴 하지만 2열 좌우 독립 시트 및 2열 센터 콘솔이 존재하는 점 외에는 8,570만 원짜리 리저브와 큰 차이가 없다. 판매량이 적은 것이 아쉬울 만큼 구성이 정말 훌륭하다.

9천만 원대
쉐보레 타호
아우디 Q7

9천만 원대 역시 두 가지로 나뉜다. 대중 모델은 쉐보레 타호가 있으며, 프리미엄 모델은  이 있다. 타호는 최근 출시한 풀사이즈 SUV로, 풀사이즈답게 비교를 거부하는 크기를 가지고 있다. 거기다가 3.5 V6 가솔린 터보 엔진이 탑재된 익스페디션과는 반대로 가장 미국다운 엔진인 6.2리터 V8 대배기량 엔진이 탑재되었으며, 더 최신모델인 만큼 사양도 좋다.

9,253만 원으로 가격 논란이 있긴 했지만, 최상위 하이 컨트리를 들여온 데다 미국보다 3~400만 원 정도 저렴하게 팔고 있다. 실제로 가격 논란과는 다르게 올해 판매 물량이 모두 팔렸으며, 지금 계약하면 내년에 받을 수 있다. 옵션은 최상위답게 있을 거 다 있다.

아우디 Q7은 독일 3사 프리미엄 대형 SUV 중에서 그나마 가격이 저렴하다. 기본 45 TDI 콰트로 모델의 가격이 9,511만 원이다. 다만 이보다 높은 사양은 1억이 넘는다.

그래도 프리미엄 SUV인 만큼 기본 트림이라도 웬만한 사양들은 상위 모델과 동일하게 들어 있다. 거기다가 할인도 475만 원 정도 있어 최종 가격은 9,036만 원이다. 인기가 높은 벤츠 GLE과 BMW X5는 1억을 넘기 때문에 해당 항목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