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인기 옵션 골라야하는
아쉬운 옵션 구성에
불만이 많은 소비자들

국내에서 대부분의 자동차 점유율을 확보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현대기아차, 신형 모델들이 대부분 호평받는 상황이지만, 실구매시 애매한 옵션 선택지가 아쉬움으로 꼽히곤 한다.

현대차 소비자들 역시 옵션 구성의 아쉬움을 토로하곤 하는데, 특히 기아의 옵션 구성으로 인해 불만을 표출하는 소비자들이 상당하다. “울며 겨자 먹기”식으로 옵션을 선택하는 경우가 허다하다고 하는데, 과연 어떤 구성을 지니고 있는지 살펴보자.

김성수 에디터

K8 택시 / 네이버 남차카페 ‘서울ll트텁’님

그랜저 대항마 K8
아쉬운 옵션 구성 화제

현대차의 현 플래그십 세단 그랜저에 대항하여 새롭게 출시된 기아의 K8, 역시나 뛰어난 상품성으로 많은 이들의 호평을 받았다. 차세대 차체 플랫폼이 적용되었고, 개선된 하이브리드 모델까지 출시하여 긍정적인 시장 반응을 끌어냈다.

다만 실구매시 선택해야 할 옵션 구성이 소비자들의 요구와는 다소 동떨어진 느낌이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인기 옵션과 함께 특정 비인기 옵션이 한데 묶인 옵션구성으로 인해 추가 지출을 유도하는 식의 구성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K8 / 네이버 남차카페 ‘제이엔케이’님

인기 옵션 HUD팩
빌트인캠과 묶였다

시그니처 트림부터 적용 가능한 HUD팩 + 스마트커넥트 옵션의 경우가 대표적인 사례로 꼽을 수 있다. K9 다음의 라인업 모델인 만큼, 헤드업디스플레이를 선택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이 많은 상황이지만, 단일 옵션으로는 제공되지 않는다.

더욱이 헤드업디스플레이를 적용하기 위해서는 비선호 옵션중 하나인 빌트인캠을 강제적으로 선택해야만 한다. 빌트인캠은 보조 배터리가 없을 시 주행 중에만 녹화가 가능하며 일반 블랙박스와 비교하더라도 비교적 성능과 가성비 측면에서 뛰어날 것이 없는 옵션이란 평가가 대다수다.

K8 / 네이버 남차카페 ‘제이엔케이’님

그 외 아쉬움이 남는
여러 사양들

아쉬운 사양에 대한 사례는 이뿐만이 아니다. 무선 충전은 지원하나 무선 카플레이 연결은 적용되지 않기에 사실상 반쪽짜리 기능이라는 반응도 있었고, 인기 옵션중 빼놓을 수 없는 통풍시트 및 에프터 블로우 사양은 하이브리드 모델만 선택이 불가능하기도 하다.

최근 기아는 2023년형 K8 사양을 공개하기도 했는데, 기존 시그니처, 노블레스 트림에 제공하던 프리미엄 옵션이 일부 기본 적용되면서 기본 가격이 상승하기도 했다. 2022년형 2.5L 가솔린 K8 노블레스 트림의 시작가는 3,510만 원, 2023년형 모델은 3,573만 원으로 소폭 상승했다.

K8 / 네이버 남차카페 ‘제이엔케이’님

애매한 옵션 구성에
되려 선택을 포기하기도

K8을 구매한 차주 중에서는 “마음에 들지 않는 옵션이 함께 구성되어 결국 선택하지 않았다”라는 입장을 밝힌 소비자가 있을 정도로 옵션 구성에 대해 아쉬움을 표하는 이들도 있었다. 진정으로 원하는 옵션만을 취사선택할 수 없다는 점은 국내 소비자들 사이 큰 아쉬움으로 꼽히고 있다.

대표적으로 K8을 사례로 들었지만 다양한 모델들에서 아쉬운 옵션 구성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K8의 경우 연식 변경을 거치며 기본 사양은 강화되었지만, 가격이 상승하여 아쉬움이 남고 있다. 기본 사양이 강화된 것은 긍정적이지만, 소비자에 따라 불필요한 사양을 강요당한다는 반응은 피할 수 없을 듯하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