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시행 중인 무인택시
미국에 뒤지지 않는 기술력
핸들 없는 차까지 등장

전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 활발하게 개발되고 있는 기술이 있으니 바로 자율주행이다. 이러한 흐름에 따라 최근 나오는 자동차에는 자율주행 기능들이 많이 탑재되어 있지만 현재는 그저 운전 보조도구로만 이용되는 정도다.

하지만 최근 중국에서 사람이 아예 없는 무인 택시가 상용화 되어 도로에서 운행을 시작했다. 심지어 내년에는 핸들이 없는 자동차까지 등장한다고 하는데, 과연 중국의 자율주행 기술은 어느정도인걸까?

글 류현태 인턴 에디터

중국 IT 기업에서 만든 무인택시
사람과 비교해도 손색없는 움직임

중국에서 무인택시를 상용화시킨 곳은 중국 IT기업 바이두다. 바이두는 그간 긴급 상황을 대비해 차안에는 사람이 있어야 한다는 규정을 뒀던 중국이 이를 완화하자 무인택시를 상용화했다. 그렇게 현재는 베이징, 충칭과 같은 주요 대도시 일부 구역에서 운행 중이다.

그렇다면 무인택시의 운전능력은 얼마나 될까? 운전자 없이 알아서 목적지까지 간다는 것이 불안하게 보일 수 있지만 예상외로 준수한 운전실력을 보였다. 심지어 비보호 좌회전까지 완벽히 소화해내는 모습을 보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이젠 기술력으로 중국을 무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우리나라도 자율주행 분야에 힘써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내년엔 핸들 탈부착식 모델 출시
스마트폰 원격조종까지 가능

중국의 자율주행에 대한 행보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바이두에서 내년부터 양산에 들어가는 자동차 Apollo RT6 모델에는 핸들까지 탈부착시킬 수 있도록 만들었다. 그 뿐만 아니라 주차하거나 차차 꺼낼 때도 스마트폰을 이용해 원격으로 조종할 수 있게 된다.

바이두 이외에도 중국의 자율주행 스타트업 하오모AI 역시 자율주행 시스템인 Hpilot을 적극적으로 개발, 탑재하고 있다. 현재는 중국의 7개 세단과 SUV에 탑재하고 있으며 Hpilot이 탑재된 자동차는 기하 급수적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구글, 테슬라와 견줄 정도
상용화에선 더 앞서

한편 이를 본 전문가들은 중국 기업들의 기술력은 미국의 구글이나 테슬라의 자율주행차와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으며 상용화 진도에서는 미국보다 더 앞섰다고 평가했다. 상용화에 돌입한지 얼마되지 않은 만큼 지켜봐야 할 부분이 많지만, 더 이상 중국의 기술력을 무시할 수준이 아니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자율주행 시장에서 앞서 나가고 있는 중국과 미국, 그리고 이를 뒤쫓고 있는 우리나라. 하지만 기술의 격차는 갈수록 더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도 하루 빨리 기술 발전에 힘 쏟아 향후 펼쳐질 자율주행 시장에서 큰 영향력을 펼칠 수 있길 기대해본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