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L 하이브리드 탑재? 올해 출시된다는 신형 그랜저 제원 확인해 보니

0
8549

올해 중 출시된다는
현대차 신형 그랜저
일부 제원 공개됐다

올해 중으로 출시된다는 신차 중 유독 국내 소비자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는 차량이 하나 있다. 바로 현대차의 신형 그랜저다. 역대 그랜저들에서 찾아볼 수 있었던 그랜저만의 헤리티지가 적용된 모습에 열렬한 환호를 받았던 현대차의 신형 그랜저. 최근 해당 차량의 제원 사양이 일부 공개되었다.

이전에 오토포스트가 예상했던 대로 가솔린 2종과 LPG 1종, 하이브리드 1종으로 파워트레인이 구성된다는 신형 그랜저. 이번 글에서는 신형 그랜저의 파워트레인 구성에 대한 세부 정보 및 동력 성능 정보에 대해 자세히 살펴보는 시간을 가져보려고 한다.

조용혁 에디터

가솔린 2종, LPG 1종에
하이브리드 1종까지

지난 27일, 업계를 통해 공개된 내용에 따르면 현대차의 신형 그랜저 파워트레인은 2.5L 가솔린, 3.5L 가솔린, 3.5L LPi, 1.6L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총 4종으로 구성된다. 가솔린과 LPG 파워트레인만 놓고 보면 현행 3.3L 가솔린, 3.0L LPi에서 배기량을 키운 모습을 보여준다.

반면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의 경우 다운사이징을 감행했다. 현행 2.4L 가솔린 하이브리드에서 1.6L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로 배기량을 감소시킨 것. 신형 그랜저의 파워트레인 구성은 기아 K8의 파워트레인 구성과 동일한 모습을 보여준다. 이에 업계에선 신형 그랜저의 동력 성능이 현행 K8과 유사할 것으로 예측하는 중이다.

현행 K8과 동일한 구성
과연 동력 성능은 어떨까?

현행 K8에 탑재되는 파워트레인의 동력 성능에 대해 알아보자. 먼저 2.5L 가솔린 파워트레인의 경우 최고 출력 198마력, 최대 토크 25.3kg.m의 동력 성능을 보여준다. 3.5L 가솔린 파워트레인의 경우 최고 출력 300마력, 최대 토크 36.6kg.m의 동력 성능을 보여준다.

3.5L LPi 파워트레인의 경우 최고 출력 240마력, 최대 토크 32.0kg.m의 동력 성능을 갖는다. 마지막으로 1.6L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의 경우 최고 출력 180마력, 최대 토크 27.0kg.m의 동력 성능을 보여준다. 물론 K8과 완전히 똑같은 동력 성능을 보여줄 가능성은 높지 않다. 방금 살펴본 동력 성능에서 소폭의 차이가 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해야겠다.

그랜저 GN7 예상도 / 사진=유튜브 채널 “하이테크로”

5M가 넘는 크기
현행 K8보다 크다

한편 신형 그랜저의 경우 몸집 역시도 상당히 커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까지 공개된 신형 그랜저의 크기 제원은 전장 5,035mm, 전폭 1,880mm, 전고 1,460mm, 휠베이스 2,895mm이다. 이는 현행 그랜저보다 전장과 전폭, 휠베이스가 각각 45mm, 5mm, 10mm 늘어났고 전고가 10mm 줄어든 수치다.

전장 5,015mm, 전폭 1,875mm, 전고 1,455mm, 휠베이스 2,895mm의 크기 제원을 갖는 현행 K8과 비교해 보면 신형 그랜저의 전장, 전폭, 전고가 각각 20mm, 5mm, 5mm 더 크다. 휠베이스의 경우 신형 그랜저와 현행 K8 모두 2,895mm로 동일한 수치를 보여주고 있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2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