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틀리 짝퉁으로 불렸죠, 라떼 시절 사장님들이 사랑했던 국산 대형 세단

1
2509

기아의 제네시스였던 차
느낌상 국산 벤틀리
지금까지도 보이는 대형 세단


현재 국산 자동차 시장에서 제네시스는 현대차의 고급화 브랜드로 자리 잡고 있지만, 과거에는 기아에도 제네시스처럼 로고도 바꿔서 출시했던 차량이 있다. 그 차량은 바로 ‘오피러스’로 기아의 대표 플래그십 세단 중 하나였다.

출시 당시 “벤틀리와 벤츠 E클래스가 뒤섞인 디자인”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었지만, 기아는 오피러스를 고급 세단으로 분류하기 위해 엄청난 노력을 이어왔다. 현재는 K9이 명맥을 이어가고 있는데, 과거 기아의 플래그십 세단 오피러스는 어떤 차량이었는지 알아보자.

유재희 에디터


기아의 엠블럼이 아닌
단독 엠블럼을 사용한 차량

오피러스는 당시 기아의 엠블럼이 아닌 단독 엠블럼을 사용한 모델로 기아는 오피러스를 프리미엄 브랜드 차량으로 홍보할 전략을 가지고 있었다. 오피러스의 시작은 2003년부터 시작되었는데, 당시 현대차에서는 다이너스티의 후속으로 오피러스를 내놓을 계획이었지만, 당시 기아차가 현대차에 인수되면서 기아 엔터프라이즈의 후속 모델이 오피러스가 되었다.

출시 당시 오피러스의 포지션은 그랜저보다 상위이면서 에쿠스의 하위 모델의 자리를 가지게 되었다. 그럴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당시 1세대 오피러스는 그랜저 XG의 플랫폼을 사용해 제작되었고, 대형차라고 하기엔 애매한 전륜구동 모델로 생산되었다. 하지만 기아는 별도의 차별화를 가지기 위해 별도의 엠블럼과 더불어 국산차 최초로 스마트키가 사용되었고, 하이오너 세단을 표방해 오너 및 쇼퍼 드리븐 수요 둘 다 수용하는 고급 대형차 이미지를 각인시켰다.


벤틀리 짝퉁으로
불리던 디자인

1세대 오피러스의 디자인을 보면 벤츠 E클래스와 재규어의 디자인을 가져와 짬뽕시켜놓은 모습이었다. 게다가 중앙 그릴은 ‘생선뼈’라고 불리며, 호불호가 갈리는 디자인을 가지고 있었다. 실제로 해외에서는 “링컨 타운카의 C 필러 디자인, 재규어 S-Type을 모방한 디자인으로 독창성을 찾아볼 수 없는 모델”이라는 혹평받기도 했다. 또한 국내 시장에서는 조화롭지 못한 전면부 디자인과 균형이 맞지 않는 후면부 디자인의 콜라보로 당시 대형차 판매량에서 최하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하지만 2006년 오피러스는 대대적인 페이스리프트를 거쳐 새롭게 출시되었다. ‘뉴 오피러스’는 범퍼 디자인과 테일램프가 크게 변화하면서, 국내 중장년층의 인기를 얻게 되었다. 그 결과 당시 기아차에서 판매된 대형차 중 역대급 판매량을 기록하면서, 페이스리프트로 판매량 꼴찌에서 1등으로 탈바꿈하였다. 이후 2차 페이스리프트를 가진 오피러스는 당시 기아의 패밀리룩을 완성한 피터 슈라이어의 타이거 마스크를 적용한 디자인으로 만들어져 이전 모델들보다 보완된 모습을 보였다.


K9에 자리를
내어준 오피러스

오피러스는 2011년 12월 ‘오피러스 프리미엄’을 끝으로 오피러스의 역사를 끝맺었다. 이후 그 자리는 기아 K9이 대신했고, 플래그십 대형 세단에 어울리는 후륜구동도 다시 적용했다. 하지만 오피러스의 단종 소식이 들리자 당시 소비자들은 중고차 시장에서 오피러스를 구매하기 위해 발품을 팔고 있었다.

당시 중고차로 인기였던 아반떼 HD와 르노삼성 SM5보다 오피러스의 검색 순위가 높았으며, 단종으로 인해 희귀성이 높아진 오피러스를 구매하기 위한 것이었다. 또한 당시 소비자들은 중고 오피러스를 구매하려는 이유에 대해 “K9과 동급인 차량을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기 때문”이라는 의견과 “K9보단 독자적인 디자인을 가진 오피러스가 더 희소성이 있어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후 몇몇 소비자들은 오피러스의 부활을 기다렸지만, 여전히 오피러스는 돌아올 명분이 없어 보인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0
+1
0
+1
0

1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