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사진으로 확인되는 이 자동차가 국내에도 출시된다면 믿을 수 있을까? 누가 봐도 콘셉트카처럼 생겼지만 이는 실제로 양산될 예정인 테슬라 사이버 트럭이다. 테슬라가 생산하는 첫 픽업트럭이자 전 세계에 충격을 안겨주기도 한 이 자동차는 공개 당시 일론 머스크에게 망신살을 주기도 했던 대단한 차량이다.

실제로 국내에 출시될 예정이며, 이미 사전계약을 한 사람도 있다고 한다. 또한 직수입 업체에 문의하면 바로 주문할 수도 있다는 그 차.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테슬라 사이버 트럭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영 에디터

출시 때부터 유리가 깨져
주목받았던 신차
테슬라 사이버 트럭
2019년 11월 21일, 테슬라는 충격적인 자동차 한 대를 공개했다. 사이드미러가 없으며, 누가 봐도 콘셉트카처럼 생긴 이 정체불명의 자동차는 테슬라가 생산할 첫 픽업트럭인 사이버 트럭이다. 이 차가 공개되는 날 일론 머스크는 “테슬라의 미래 비전을 제시할 것”이라며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여 주목받았다.

공개 당시 강화유리를 사용하여 강력한 외부 충격에도 버틸 수 있다는 점을 어필했지만, 돌을 던지는 시연 도중 유리창이 깨져버려 ‘일론 머스크의 망신살’이라는 레전드 장면을 만들어 내기도 했었다. 유리가 깨지는 덕분에 사이버 트럭이 더욱 세상에 널리 알려질 수 있었던 것도 사실이기에 일부 소비자들은 이를 “노이즈마케팅이었다”라고 지적하기도 한다.

이미 본고장인 미국에선
실차 사진이 도로에서 종종 포착된다
당시 많은 네티즌들은 “충격적이다”, “차가 뭐 저렇게 생겼냐”, “저게 양산될 수 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 “일론 머스크의 허풍에 그칠 것이다”라는 의견들이 나왔고, 대부분 사이드미러조차 없는 자동차가 실제로 양산에 이르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실제로 현재 북미에선 교통법상 사이드미러가 없는 차는 판매될 수 없다.

외관이 워낙 독특했기 때문에 차를 잘 모르는 사람들 마저 “이차는 안다”라는 말이 나올 정도다. 전기차임과 동시에 픽업트럭임에도 불구하고 착한 가격으로 출시가 되어 국내 소비자들에게도 인기가 상당하다. 공개된지도 이제 어연 1년이 다 되어가고 있기 때문에 미국 현지에선 사이버 트럭의 실차가 포착되기도 한다.

“일론 머스크가 미친 것 같다”
충격적이라는 네티즌들 반응
테슬라 사이버 트럭의 실물은 영화 촬영 현장 느낌이 날 정도로 압도적인 포스를 내뿜는다. 이렇게 각진 차체가 양산될 수 있다는 것 자체도 신기할 따름이다. 실제로 실물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도 하나같이 “충격적이다”라는 반응들을 이어갔다.

“일론 머스크가 미친 것 같다. 원래 세상은 미친 사람들이 이끌어가는 법이다”, “차량 단차가 생기니 단차 안 생기도록 디자인했나 보다”, “내 차랑 저 차랑 박으면 거의 군용 트럭에 치이는 것 같을 거다”, “민간인용 장갑차다”, 앞 유리 판 스프링과 돌멩이에 안 뚫릴 것 같다”, “일부러 만들다 만 것 같은데 커스터마이징하면 멋있을 것 같다” 와 같은 반응들이 이어진 것이다.

(사진=Lease Fletcher)

해외에선 다양한
커스터마이징 예상도가
업로드되기도 했다
국내뿐만 아니라 본고장인 미국에서도 많은 소비자들이 주목하고 있는 사이버 트럭이기에 실제로 합성 사진이나 커스터마이징 예상도가 자주 업로드ㅊ되기도 한다.

그중 일부 일러스트들을 찾아보면 경찰차로 꾸민 모습, 도미노 피자 배달 트럭으로 꾸민 모습, 택시가 된 사이버 트럭, 장갑차 등 다양한 모습들이 존재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사전 주문만 무려 65만 대 수준
역대급 계약대수를 기록했다
사이버 트럭의 인기는 전 세계적으로 상당한 수준이다. 지난해 11월, 사이버 트럭을 공개한 지 일주일 만에 25만 건 이상 주문을 받았다고 일론 머스크가 직접 밝힌 바 있고, 최근에는 65만 건을 넘어섰다는 기사가 쏟아져 나왔다.

댄 아이브스 웨드부시 증권 연구원은 “모터 개수에 따라 총 3가지 버전으로 구분해 출시될 사이버 트럭은 17%가 모터 1개짜리 사이버 트럭을 원했고, 나머지는 듀얼 모터와 트리플 모터가 달린 트럭을 주문했다”라고 밝혔다. 테슬라는 당초 사이버 트럭 연간 생산량을 50만 대 정도로 잡았었는데, 그들이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벌써 연간 목표 판매량을 모두 넘어버린 것이나 다름없는 수치다.

사전계약 대수는
일론 머스크의 사기극이라는
주장도 등장했다
물론 이 사전계약이 ‘사기극’이라고 주장하는 쪽도 존재했다. 미국 CNBC는 테슬라 측이 밝힌 역대급 판매량에 대해 “일론 머스크가 주문량을 자랑하고 있지만 실제로 얼마나 판매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라고 지적했다. CNBC가 이렇게 주장하는 이유는 일론 머스크가 밝힌 주문량은 계약금 100달러, 우리 돈으로 약 11만 원이면 체결 가능한 계약인데다가 환불까지 가능했기 때문이다.

즉, 어디까지나 사전 주문일 뿐 일론 머스크가 말한 주문과는 거리가 멀다는 이야기다. 테슬라 측 역시 사이버 트럭 주문은 “사전 주문일 뿐 해당 차량을 보증하지는 않는다”라고 명시하기도 했다. CNBC는 테슬라가 모델 Y나 사이버 트럭에 대한 사전 주문 등 구체적인 수치를 공개하지는 않은 채 지속적으로 장밋빛 전망치만 내놓고 있다고 비판을 이어가기도 했다.

이러나저러나
향후 전망이 주목되는 자동차
테슬라는 최근 품질 논란을 비롯해 가격 책정에 대해서도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다. 여러모로 잡음이 많은 브랜드다. 어쨌거나 사이버 트럭의 가격이나 실물은 전 세계 자동차 마니아들의 관심을 충분히 끄는데 성공했다. 국내 1호 차의 주인공은 누가 될지도 주목된다.

현재 북미 사이트에 공개된 가격은 싱글 모터 후륜구동 모델이 4,700만 원, 듀얼 모터 4륜 구동 모델이 5,900만 원, 트라이 모터 4륜 구동 모델이 8,200만 원 정도인데 국내 출시가는 정해진 게 없다. 정말 국내에서도 이 독특한 트럭이 달리는 걸 볼 수 있는 날이 올 수 있을까?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