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토스 계약 바로 취소!” 역대급 실물 코나 풀체인지 실제로 보면 이런 느낌

0
2645

코나 풀체인지 포착
확실히 달라진 외모
베이비 투싼 가능할까?

(‘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소형 SUV 시장을 평정할 코나 풀체인지가 등장했다. 현대차 입장에선, 내수 시장뿐만 아니라 해외까지 신경 써야 하는 중요한 모델인 만큼 칼을 갈고 이차를 준비했다는 후문이다. 소비자들의 기대도 상당했는데, 기존 모델에서 지적되던 작은 크기를 키웠고, 디자인 역시 ‘베이비 투싼’이라는 반응이 쏟아질 정도로 다부진 외모를 자랑한다.

벌써부터 일부 커뮤니티 회원들은 ‘로보캅’이라는 애칭을 붙여 부르는 모습도 포착된다. 대체적으론 디자인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가 이어지고 있는데, 더 팰리세이드 동호회에 업로드된 실제 도로 주행 샷을 함께 살펴보며 이야기를 나눠보자. 신형 코나는 셀토스를 제치고 왕의 자리를 차지할 수 있을까?

박준영 편집장

(‘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구형 보다 낫다는 반응 지배적
코나 풀체인지 실물 느낌

신형 코나의 디자인은 예상 가능한 수준으로 나왔다. 요즘은 두터운 위장막을 둘러쓰고 돌아다니는 테스트카 시절에도 예상도를 그리는 많은 사람들이 실차에 가까운 수준으로 예상을 해버리기 때문에 신선도는 떨어진다. 그러나 디자인 구석구석을 곱씹어 보면 현대차가 디테일에 꽤 많은 신경을 썼음을 확인할 수 있다.

일자로 쭉 점등되는 것으로 보였던 DRL은 헤드 램프를 점등한 상태에서 중간이 끊어진 형태로 점등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방향지시등 역할까지 하는 램프는 아니며, 방향지시등은 별도로 밑에 달려있다. 일체감 있는 디자인을 원했던 소비자들에겐 다소 아쉬운 부분이다. 그래도 구형 코나 페이스리프트 모델 디자인보다는 훨씬 낫다는 평이 이어지고 있다.

(‘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디테일에 신경 쓴 모습
투싼과 유사한 부분 존재

좀 더 자세히 살펴보면, 헤드램프와 프론트 오버 휀더가 눈에 띈다. 일체감 있는 스타일로 디자인됐는데, 헤드램프와 DRL을 깔끔하게 분리하면서도 휀더의 볼륨감까지 살렸으니 디자인팀의 고민이 깊었을 듯하다. 프론트 범퍼를 살펴보면 일반 모델은 번호판 아래에 레이더를 설치했고, 좌우로는 공기 흡입구로 보이는 디자인 포인트를 하나 추가했다.

사이드 캐릭터 라인은 투싼과 아반떼 CN7 모델에서 보던 그것과 유사한 느낌이다. 전체적으로 디테일이 많이 들어간 디자인이라 존재감이 확실하며, 무엇보다 크기로 지적받았던 구형의 오점을 말끔하게 씻어낸 모습이 인상적이다. 이제 셀토스는 긴장해야 한다.

(‘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전면부 만큼이나 파격적인 변화
후면부 디자인은 이렇다

후면부도 파격적인 변화를 맞이했다. 기존 코나의 후면부 디자인도 훌륭하다는 평이 쏟아졌었는데, 신형 코나는 구형보다 한결 깔끔해진 모습을 자랑한다. 프론트 휀더처럼 리어 휀더 역시 후미등과 일체형으로 연결되는 느낌을 살렸으며, 후미등엔 브레이크 등과 방향지시등, 후진등이 함께 자리 잡고 있다. 중앙을 일자로 쭉 가로지르는 램프는 신형 그랜저에서 볼 수 있었던 것과 유사한 느낌을 선사한다.

다만, 방향지시등이 여전히 범퍼와 가까운 하단부에 위치하고 있는 점은 다소 아쉽다. 요즘 출시되는 현대기아의 여러 신차에 해당되는 문제점인데, 방향지시등이 아래에 있다 보니 뒤따라가는 차의 시야에서 방향지시등이 잘 보이지 않는 치명적인 문제가 존재한다. 코나는 그나마 나은 편인데 신형 그랜저는 너무 낮게 위치한다.

(‘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셀토스보다 40mm 짧지만
휠베이스는 30mm 길다

형 코나의 제원을 살펴보면 길이 4,350mm, 너비 1,800mm, 휠베이스 2,660mm, 높이 1,550mm로 현행 코나보다 무려 145mm나 길어졌다. 휠베이스는 60mm 길어져 실내 공간을 키웠고, 높이는 동일하기 때문에 기존 모델보다 한층 더 뛰어난 비율을 자랑한다.

가장 강력한 라이벌인 셀토스와 비교해 보면 어떨까? 셀토스가 소형 SUV임에도 워낙 크기 때문에 제원을 살펴보면 흥미롭다. 길이는 코나보다 40mm 길지만, 휠베이스는 30mm가 짧다. 그러니까 전체 길이는 여전히 코나보다 셀토스가 길지만, 실내 공간은 코나가 더 쾌적할 것임을 예상해 볼 수 있겠다. 현실적으로는 이제 두 차가 비슷한 실내 거주성을 가질 전망이다.

(‘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내연기관, HEV, 전기차로 무장
치열해지는 소형 SUV 시장

코나 풀체인지는 내연기관, 하이브리드, 전기차 3가지 버전으로 모두 출시가 되는 만큼 국내 소형 SUV 시장 1위를 탈환할 가능성이 높다. 셀토스는 원래 동남아 현지 전략형 모델로 개발해서 판매하려던 모델인 만큼 차량 완성도 자체는 그리 뛰어나지 않다. 그러나 완전한 신차인 코나 풀체인지는 다양한 라인업을 갖추고 있으며, 기존 모델의 단점으로 지적되던 실내 공간까지 개선했으니 이젠 제대로 붙어볼 만하다.

셀토스는 하이브리드, 전기차가 없다는 것 역시 약점이다. 현재 하이브리드 테스트카가 돌아다니고 있지만 니로와의 판매 간섭 때문에 국내 시장에 출시될지는 미지수인 상황. 만약 코나가 선전해서 셀토스 판매량이 급감한다면 출시를 고려할 수도 있지만, 지금 당장 출시할 생각은 없어 보인다. 코나는 치열해질 국산 소형 SUV 시장의 신흥 강자가 될 수 있을까? 내년 상반기 판매량이 답을 말해줄 것이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