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클리앙 굴러간당 '너구리자동차' 님)

카니발 F/L 테스트카 포착
두터운 위장막 둘러져 있어
얼마나 변화할지 기대

(사진 = 클리앙 굴러간당 ‘너구리자동차’ 님)

솔직히 현행 모델을 계속 그대로 팔아도 판매량에 큰 변화가 없을 거 같은 국산차가 있는데, 별다른 대안이 없는 카니발이다. 누군가는 승합차 ‘스타리아’를 언급하겠지만, 카니발과 승합차는 분명 서로의 영역을 구축하고 있으며 비슷해 보일 수 있지만 승용 미니밴과 승합차의 영역은 분명 다르다.

그런 카니발이 어느덧 페이스리프트를 준비하고 있는데, 현행 모델에 대한 디자인 평이 좋았음에도 기아는 파격적인 변화를 준비하는 듯하다. 오늘 오토포스트 국내 포착 플러스는 남차카페 회원이 포착한 카니발 페이스리프트 사진을 보며 변화 포인트를 짚어본다.

박준영 편집장

(사진 제공 = Youtube ‘우파푸른하늘 TV’)
(사진 = 클리앙 굴러간당 ‘너구리자동차’ 님)

파격적인 디자인 변화
전면부는 싹 바뀐다

최근 국내에서 포착된 카니발 페이스리프트 테스트카를 살펴보면, 전면부 디자인이 싹 뜯어고치는 수준으로 변화한다는 것을 쉽게 알아볼 수 있다. 얇은 가로 타입 헤드램프는 세로로 변경되었으며, DRL이 길게 가로로 점등될 것임을 예상해 볼 수 있다.

중앙 그릴 패턴은 기존 모델처럼 내수/수출형 디자인이 다르게 적용되는 것으로 보이는데, 현재 두 종류의 테스트카가 포착됐다. 좌우로 넓게 뻗은 직사각형 그릴을 적용했는데, 기존 모델과 완전히 다른 스타일이기 때문에 호불호가 갈릴 전망이다.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홀리몰리’님 제보)

페이스리프트인 만큼
측면부는 큰 변화가 없다

페이스리프트인 만큼 측면부는 큰 변화가 없다. 측면에도 위장막이 둘러져 있지만 특별하게 바뀌는 부분은 없는 것으로 보이며, 슬라이딩 도어의 레일 부분은 페이스리프트에서 가려질 것을 기대했지만 여전히 포인트가 노출되어 있다.

테스트카는 휠도 기존 것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는데, 이것은 아직까지 테스트카가 초기형 프로토타입이라 그런 것이다. 추후에 등장하는 테스트카들은 새로운 디자인으로 변경될 것이다.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홀리몰리’님 제보)

가장 문제였던 후면 방향지시등
위치가 변경될 전망

후면부도 큰 변화를 맞이한다. 기존 모델 디자인에서 가장 큰 문제는 방향지시등의 위치였는데, 테일램프를 가로로 길게 빼다 보니 방향지시등을 넣을 공간이 사라졌고, 결국 범퍼 하단부에 이를 추가하면서 “운전 중 뒤차가 따라갈 때 잘 안 보인다”라는 불만이 쏟아졌다.

이에 램프 크기를 기존보다 키우고, 셀토스와 유사한 느낌의 ㄱ자 램프를 적용하는 것으로 보이는데, 기존 모델보다 번호판 위치도 많이 내려온 것을 보면 디자인이 완전히 달라질 것을 예상해 볼 수 있다.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홀리몰리’님 제보)

하이브리드 추가 예정
디젤과 작별하나?

신형 카니발에서 주목해야 할 부분은 다름 아닌 파워트레인의 변화다. 전기차는 아직까지 개발 관련 정확한 소식이 없지만, 페이스리프트 모델은 하이브리드를 추가하기 위해 현재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최근 포착된 스파이샷에서 관련 부품을 달고 있는 것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2022년 현재 시장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차가 하이브리드라고 할 수 있는 만큼, 카니발 하이브리드는 출시된다면 엄청난 인기를 누릴 것이다. 그간 대부분 디젤을 선택했으나 지금은 디젤의 매력이 많이 떨어졌기 때문에 하이브리드가 훌륭한 대안이 될 수 있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