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의 심장, 배터리
조건에 따라 성능 저하
최악의 환경 시험했더니

온 국민이 사용하는 스마트폰이 그렇듯, 전기차 역시 배터리로 작동하기 때문에 사용하면 할수록 성능 저하가 발생한다. 이 때문에 전기차 구매 시 주행가능거리는 가장 중요한 요소로 꼽히며, 제조사들은 배터리 성능 개선을 위해 과감한 투자를 감행하고 있다. 더불어, 배터리 구성 물질 중 하나인 전해질이 액체 상태로 존재하기 때문에 요즘처럼 추운 날씨에 히터까지 가동하면 배터리 효율은 급격하게 감소한다.

전기차 주행가능거리가 빠르게 줄어드는 경우는 또 있다. 회생제동을 하는 전기차는 내연기관과 달리 고속 주행을 지속하면 전비가 떨어진다. 지금까지 나온 상황들을 종합했을 때, 연식이 오래된 전기차로 추운 날씨에 고속 주행을 한다면, 계기판에 표시된 잔여 주행가능거리가 게 눈 감추듯 사라지는 마법을 경험할 수 있다. 그리고 최근, 오토트레이더는 이와 관련된 흥미로운 시험을 진행했다.

김현일 기자

사진 출처 = “AutoTrader”

11만km 주행한 닛산 리프
12년된 최초의 양산 전기차

영국 온라인 자동차 판매 사이트인 오토트레이더는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고속 주행이 전기차 배터리 효율을 많이 감소시킬까?”라는 제목의 콘텐츠를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서는 구형 모델을 최고 속도로 달리면 얼마나 멀리 달릴 수 있을지 실험해보기 위해 2012년형 닛산 리프를 타원형 트랙으로 소환했다.

진행자들에 따르면 해당 모델은 영국에서 구할 수 있는 가장 저렴한 전기차인데, 그도 그럴 것이 닛산 리프는 2010년부터 생산된 세계 최초의 양산형 전기차다. 심지어 2012년에 생산된 차량은 1세대 모델 중에서도 초기형이라 미국 EPA 기준 117km의 주행거리 성능을 보인다. 12년간 11만 5천km를 주행한 닛산 리프가 영하 3℃ 날씨에서 풀악셀 기준 얼마나 달릴 수 있을까?

사진 출처 = “AutoTrader”
사진 출처 = “AutoTrader”

156km/h로 고속 주행했더니
35km도 못 가서 멈춰버렸다

진행자들에 따르면, 실험 차량은 기온이 따뜻할 때 진행한 주행거리 테스트에서 66마일(약 106km)의 기록을 세웠다고 한다. 이에 따라 참가자들은 각각 예상치를 추정했는데, 가장 짧은 예측 결과는 24마일(약 38km)이었고 제일 후한 점수로는 33마일(약 53km)이 주어졌다.

마침내 트랙에 도착했을 때, 실험 차량 계기판은 100% 충전 상태임을 보여줬고 표시된 주행가능거리는 42마일(약 67km)이었다. 실험 시작과 동시에 최고 159km/h 속도로 내달리던 닛산 리프는 단 8km를 달렸을 뿐인데 1.6km밖에 달릴 수 없다며 배터리 표시등을 점등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속도가 떨어질 뿐 차량은 멈추지 않았고, 완전히 정지했을 때까지 주행한 거리는 21.6마일(약 34.7km)이었다. 이는 참가자 모두의 예측보다 낮은 수치이며, 실험 도중 비상등이나 와이퍼, 히터 등 그 어떠한 부수적 기능은 사용되지 않았다.

사진 출처 = “모트라인”

고속 주행 시 주행거리 1위는?
궁금증 해결 위한 모트라인의 실험

속초TV 콘텐츠를 통해 모델별 전기차 실주행 거리를 측정하는 유튜브 모트라인 채널에서는 지난해 11월, 고속 주행 시 배터리 성능 저하를 비교해보기 위해 대형 콘텐츠를 제작했다. 해당 콘텐츠에서는 테슬라 모델 3/Y, 아이오닉6, EV6 GT, 폴스타2, ID.4, EQS, 타이칸 4S, RS E-트론 GT 등 다양한 제조사의 14개 모델을 동원했고 완충 상태에서 160km/h 트랙 주행을 진행했다.

쏘렌토 하이브리드를 페이스 카로 앞세운 테스트에서, 슬립 스트림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각 차량은 일정 거리를 유지한 채 정해진 속도로 주행했다. 레이스 시작 1시간 38분 만에 EV6 GT가 196km를 달린 후 가장 먼저 잔여 배터리 0%를 찍었고, 이후 타이칸 4S, ID.4, 모델Y가 뒤따라 멈췄다. 그렇다면, 가장 오랫동안 주행을 이어간 차량은 무엇이었을까?

사진 출처 = “모트라인”

큰 차이로 벤츠 EQS가 1위
의외의 결과 나온 모델은?

레이스 막바지, 끝까지 남은 두 차량은 공교롭게도 같은 모델인 벤츠 EQS 350과 EQS 450+였다. 300km를 달렸는데도 EQS는 방전되지 않았고, 350 모델 테스트 운전을 맡은 유튜버 우파푸른하늘은 차에서 내리며 “와, EQS 차 좋은데요? 깜짝 놀랐네”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콘텐츠 진행 총괄을 맡은 모트라인 윤성로 대표는 의외의 결과가 나온 모델들을 꼽았다. 첫 번째 차량은 일렉트리파이드 G80이었는데, 이유는 EV6 GT와 함께 일반 주행 대비 고속 주행 효율이 눈에 띄게 떨어졌기 때문이다. 이 외에도 모델3BMW iX가 생각보다 좋은 결과를 보여준 차량으로 꼽혔다.

20만km 주행해도 80% 효율 유지
배터리 성능 보존 위한 요령은

업계에 따르면, 통상적으로 전기차는 20만km 이상을 주행해도 최대 80% 효율을 유지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이는 이상적인 충전 습관을 통해 잘 관리할 때 가능한 이야기이며, 최악의 경우 수년 만에 80% 이하로 떨어질 수도 있다고 한다.

그렇다면, 성능 보존을 위한 최적의 배터리 관리법은 무엇일까? 제조사와 사용 경험에 따르면, 급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되도록 완속 충전기를 이용하는 것이 좋고 완전 충·방전 상태에 다다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더불어, 여름이나 겨울철 극단적인 온도에 차량을 방치하는 상황을 줄이고 한 달에 한 번은 꼭 완속 충전기로 완충하는 것이 좋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