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야디가 아니네..? 드디어 국내 출시되는 ‘중국 전기차’, 그 정체 살펴 봤더니

2
838

중국 전기차 시판 시작
어떤 브랜드들이 들어오나?
BYD도 곧 진출 예정이라고

이번 서울 모빌리티쇼에는 비단 BMW, 벤츠와 같은 독일 브랜드, 혹은 현대차나 기아, KG모빌리티와 같은 국내 브랜드만 참여했던 것은 아니다. 사람들이 좀처럼 찾지는 않았지만, 중국의 경형 전기차들 역시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었다. 누군가는 기대했고, 또 다른 누군가는 우려했던 중국 전기차 시장이 본격적으로 국내 진출을 시작한 것이다.

중국의 전기차가 기존에 국내에 들어오지 않았다고는 할 수 없지만, 이제 국내에서 전기차를 판매하고 있는 완성차 업체들은 중국 업체들과의 본격적인 경쟁을 피할 수 없게 되었다. 오늘은 이러한 중국 전기차 시장의 국내 진출에 대해서 간단하게 살펴보도록 하자.

오대준 기자

마사다 QQ / 사진 출처 = ‘트위터’
체리자동차 eQ1

경형 전기차 위주
가격은 매우 저렴

이번 모빌리티쇼에서 마사다의 소형 해치백 EV3와 과거 벤츠 스마트를 연상시키는 소형 전기차 QQ, 그리고 체리자동차의 초소형 전기차 EQ1 등을 선보인 기존에도 중국 전기 완성차 업체인 EVKMC는 이미 지금까지 마사다 밴을 비롯해 여러 마사다 전기차를 국내에 수입해온 업체이다.

이 모델들은 앞서 언급한 스마트처럼 매우 작다는 점을 단점으로 들 수 있지만, 보조금을 받을 경우 모두 2,000만 원대에 구매할 수 있다는 점에서 가격 경쟁력이 상당히 뛰어나다. 특히 도심에서 업무용으로 사용할 경우 짧은 충전 시간이라는 장점이 극대화된다. 골목이 복잡한 지역에서 소형 전기 밴인 마사다 밴을 쉽게 찾아볼 수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사진 = 네이버 남차카페 ‘부산llEV’님 제보)
쉐보레 볼트 EV / 사진 출처 = ‘Ars Technica’

소형 전기차답지 않은 가격
소비자들이 바라는 건 가격

중국 소형 전기차가 주목받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건 아마 국내에서 판매 중인, 혹은 판매 예정인 소형 전기차들의 가격이 전혀 ‘소형’처럼 느껴지지 않기 때문이다. 국내에서 3,000만 원 이하로 구할 수 있는 국산, 혹은 수입 소형 전기차는 쉽게 찾아보기 어렵다. 동급 모델이더라도 내연기관보다 높은 가격으로 책정되는 전기차의 특성 때문이다.

소형 해치백으로 분류되는 쉐보레의 볼트 EV는 시작 가격이 4,430만 원으로 책정된다. 마찬가지로 소형 전기 SUV인 코나 일렉트릭 1세대 역시 4,300만 원대에서 시작되었다는 점에서 더 설명이 필요하지 않다. 소비자들이 소형 전기차에 바라는 것은 ‘좋은 성능’보다는 ‘저렴한 가격’이라는 점임에는 틀림이 없어 보인다.

BYD 당
BYD 한 / 사진 출처 = ‘클리앙’

곧 다가올 BYD의 진출
네티즌 ‘싸면 무조건 사’

이러한 상황에서 타국 전기차에 비해 매우 저렴한 가격을 자랑하는 세계 1위 전기 완성차 업체인 중국의 BYD가 올해 안에 국내 진출을 선언했다. 이는 중국 전기차가 소수의 수요를 가진 초소형 전기차에 그치지 않고 승용 전기차에도 곧 밀어닥칠 것임을 의미하며, 곧 국내 전기차 시장에서 기존 업체들과 대대적인 시장 경쟁 시작할 것이다.

네티즌은 이에 대해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 네티즌은 ‘전기차를 사고 싶어도 가격을 너무 심하게 올려 치니 중국 전기차라도 기다리고 있다’라는 댓글을 달았다. 또한 ‘아무리 중국차가 믿음이 안 가도 전기차 가격 생각하면 괜히 달라 보인다’라는 댓글도 찾아볼 수 있었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2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