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남자들의 자동차 ‘deokgyu han’님)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수입차인 E클래스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최근 출시되었다. 인기가 많은 만큼 출시 전부터 관심이 많았는데, 페이스리프트 모델임에도 불구하고 외관이 대폭 변경되었는데, 네티즌들부터 크게 혹평을 받았다.

현재 전국에 있는 벤츠 전시장에 방문하면 E클래스 페이스리프트의 실물을 볼 수 있다. 과연 실물로 본 E클레스 페이스리프트는 네티즌들의 평가대로 정말 디자인이 별로일까?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에서는 실제로 본 E클래스 페이스리프트의 모습에 대해 한걸음 더 들어가 본다.

이진웅 에디터

(사진= 남자들의 자동차 ‘deokgyu han’님)

더 젊어진
전면 모습
E클래스 페이스리프트의 전면 모습을 살펴보면 기존보다 젊어진 디자인으로 변경되었다. 라디에이터 그릴은 기존 모습에서 뒤집은듯한 형태로 되어 있으며, 중앙 엠블럼을 중심으로 양쪽에 크롬 바가 한 줄로 배치되어 있다. 그리고 그릴 전체적으로 다이아몬드 패턴이 적용되어 있다.

그릴 양쪽에는 헤드 램프가 존재하며, 내부에 주간 주행등이 ‘>’자 형태로 되어 있어 날카로운 눈매를 형상화했다. 또한 듀얼 램프 사이를 주간주행등이 구분하고 있지 않다. 범퍼에 있는 에어커튼은 기존과 비슷한 모습이다. 또한 앞에서 본 모습은 AMG GT 느낌이 살짝 난다.

(사진= 남자들의 자동차 ‘정원희’님)

위 모델은 AMG라인 모델이며, 익스클루시브 모델도 따로 있다. 그릴이 S클래스 풀체인지랑 동일하며, 벤츠 엠블럼이 후드에 적용되었다. 그리고 에어커튼과 아래쪽 공기 흡입구가 하나로 이어져 있다. 또한 크롬 파츠가 적용되어 있어 고급스러운 모습을 강조했다.

아방가르드 모델은 그릴 중앙에 벤츠 엠블럼이 있으며, AMG 라인과 다르게 양옆으로 크롬 바가 2줄로 배치되어 있다. 또한 검은색 플라스틱이 크롬 바 뒤에 세로로 배치되어 있다. 범퍼는 익스클루시브랑 형태가 동일하며, 크롬 파츠 대신 검은색 하이그로시 파츠가 적용되어 있다. AMG 라인과 익스클루시브를 어중간하게 합쳐놓은 듯한 느낌이다.

(사진= 남자들의 자동차 ‘정원희’님)

기존과 동일한
측면 모습
페이스리프트 모델이기 때문에 측면 디자인은 기존과 거의 동일하다. 요즘 많은 브랜드에서 스포티함을 강조하기 위해 적용하는 패스트 백 스타일 대신 전통적인 세단 스타일을 고수해 안정적인 비율을 자랑하고 있으며, 헤드램프에서 테일램프까지 한 줄의 곡선으로 쭉 이어져 있다.

그 외 윈도 라인과 벨트라인, 웨이스트 라인 모두 기존 E클래스와 동일하며, 휠은 18인치, 19인치, 20인치 총 3가지 크기, 5가지 디자인 중 하나가 트림과 옵션에 따라 적용된다.

(사진= 남자들의 자동차 ‘deokgyu han’, ‘김광윤’님)

가로 레이아웃으로
변경된 테일램프
후면에서 가장 큰 변화점은 바로 테일램프다. 기존 세로형 테일램프에서 가로형 테일램프로 변경되었으며, 삼각형에 가까운 모습이다. 테일램프 내부에는 버티컬 큐브 타입 브레이크 등과 방향지시등, 후진등이 존재한다.

번호판은 트렁크 중앙에 있으며, 번호판 공간 위에 트렁크를 가로지르는 크롬 파츠가 있다. 범퍼에는 리플렉터와 머플러가 존재하며, 머플러 주변에 크롬 가니쉬가 존재한다. AMG 라인은 머플러 위쪽에 검은색으로 처리해 스포티함을 더했다.

인테리어는
기존과 동일하다
외관은 풀체인지나 다름없는 변화를 거친 반면, 실내는 변화점이 거의 없다. 기존의 디자인을 그대로 유지해 부드러운 느낌을 구현했으며, 곡선 형태로 배치된 앰비언트 라이트는 벤츠만의 실내 감성을 더욱 강화시켜 준다.

계기판과 중앙 디스플레이는 기존처럼 파노라마 형태로 이어져 있으며, 중앙과 가장자리에 있는 원형 송풍구 역시 그대로 적용되었다. 센터패시아에 존재하는 버튼 배치와 수납함도 기존과 동일하며, 센터 콘솔에는 원형 조그셔틀이 삭제되고 터치패드가 넓어졌다.

(사진= 남자들의 자동차 ‘deokgyu han’님)

스티어링 디자인이 변경되었다. 기본 휠과 스포츠 스티어링 휠 두 가지 디자인이 있다. 공통적으로 중앙에 벤츠 로고가 있는 부분은 구형에 가깝게 디자인되어 있으며, 양쪽에 있는 다기능 버튼은 운전자가 사용하기 편하도록 수평으로 약간 기울였다. 또한 위쪽 중앙 외에도 아래쪽 중앙 부분도 터치 패드로 변경되었다.

스포츠 스티어링 휠은 D컷 스타일로 스포티함을 강조했으며, 휠 양쪽에는 펀칭 패턴이 적용되어 있다. 또한 좌, 우, 아래에 배치된 스포크는 둘로 나누어져 있으며, 폭이 상당히 얇은 편이다. 버튼 배치는 기본형과 동일하다.

(사진= 남자들의 자동차 ‘deokgyu han’님)

디자인에 대한
네티즌들의 평가
E클래스 실물을 본 네티즌들의 대체로 “사진보다는 낫다”라는 반응이 많았다. 특히 전면부 디자인은 나쁘지 않은 편이며, 뒷모습도 어느 정도 적응해 나가면 괜찮을 것 같다는 평가가 많다. 물론 여전히 “이번 E클래스 디자인은 정말 아닌 것 같다”, “점점 퇴보하는 디자인”이라고 평가하는 네티즌들도 꽤 많았다.

반면 인테리어는 이전의 좋은 평가를 받던 디자인을 그대로 이어온 탓에 대부분의 네티즌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몇몇 네티즌들은 “실내가 E클래스를 살렸다”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기존보다 약간 커진
차체 크기
E클래스 페이스리프트는 기존에 비해 크기가 약간 커졌다. 신형 모델의 크기 제원은 전장 4,940mm, 전폭 1,850mm, 전고 1,465mm, 휠베이스 2,940mm이다.

반면 기존 모델의 크기 제원은 전장 4,925mm, 전폭 1,850mm, 전고 1,450mm, 휠베이스 2,940mm이다. 신형 모델은 기존 모델과 비교해 전장과 전고가 15mm 더 커졌다.

E250부터 E53까지
총 6가지 파워트레인
현재 국내에 출시된 파워 트레인은 가솔린 5종과 디젤 1종으로 총 6종이다. 기본형인 E250은 2.0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을 탑재해 211마력, 35.7kg.m을 발휘한다.

E220d은 현재 판매 중인 E클래스 중 유일한 디젤 모델로, 2.0리터 디젤 엔진을 탑재해 194마력. 40.8kg.m을 발휘한다. E350은 E250과 마찬가지로 2.0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을 탑재했지만 출력을 높여 299마력, 40.8kg.m을 발휘한다.

E450은 V6 3.0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을 탑재해 367마력, 51.0kg.m을 발휘한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인 E300e은 211마력, 35.7kg.m을 발휘하는 엔진에 122마력, 44.9kg.m을 발휘하는 전기모터가 결합된다.

마지막으로 고성능 모델인 E53은 I6 3.0리터 트윈 터보 엔진이 탑재되어 435마력. 53.0kg.m을 발휘하며, 제로백 가속성능은 4.5초이다. E350과 E450, E53에는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인 EQ 부스트가 적용되어 있으며, 가속 시 22마력, 토크 25.5kg.m을 발휘한다.

E클래스 실구매 가격
6,889~1억 2,780만 원
마지막으로 E클래스 실구매 가격에 대해 살펴보자. E250 아방가르드는 6,450만 원, E250 익스클루시브는 6,890만 원, E220d 익스클루시브는 7,550만 원, E220d AMG 라인은 7,790만 원, E350 아방가르드는 8,480만 원, E350 AMG 라인은 8,880만 원, E300e은 8,480만 원, E450은 1억 470만 원, E53은 1억 1,940만 원이다.

취등록세를 합친 실구매 가격은 E250 아방가르드는 6,889만 원, E250 익스클루시브는 7,358만 원, E220d 익스클루시브는 8,063만 원, E220d AMG 라인은 8,319만 원, E350 아방가르드는 9,056만 원, E350 AMG 라인은 9,483만 원, E300e은 9,056만 원, E450은 1억 1,207만 원, E53은 1억 2,780만 원이다. 즉 전체 가격 범위는 6,889~1억 2,780만 원이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