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보배드림 커뮤니티)

오랜 기간 동안 모델 변경 없이 계속 이어져온 사골 모델, 스타렉스가 드디어 풀체인지를 거치고 신형 모델로 등장할 준비를 하고 있다. 여러 스파이샷에서 봐왔듯이 대대적인 변화가 이루어질 예정이고, 이에 따라 소비자들의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자동차 커뮤니티에서 후면부가 완전히 드러난 신형 스타렉스의 모습이 나타났다. 기존 모델과는 엄청난 차이를 보이고 있어서 소비자들 또한 놀랍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특히 툭 튀어나온 브레이크 등이 눈에 가장 띈다. 오늘 오토포스트 스파이샷플러스에선 신형 스타렉스에 대해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혁 에디터

(사진=보배드림 커뮤니티)

완전히 공개된
후면부
자동차 커뮤니티에 두 장의 사진이 등장했다. 위장막을 덮고 있는 전면부와 완전히 공개되어 있는 상태인 후면부가 담겨있다. 바로 풀체인지를 거치고 등장할 신형 스타렉스의 모습이다.

전면부는 기존에 공개된 스파이샷들과 동일하게 보닛과 A 필러가 하나의 선으로 연결되어 높게 솟은 디자인을 가지고 있다. 라디에이터 그릴과 헤드 램프는 기존 모델 대비 더 낮은 위치에 배치되었다.

(사진=보배드림 커뮤니티)

완전히 공개된 후면부도 기존 모델 대비 큰 변화가 있었다. 세로형 리어 램프는 더욱 길어지고 반듯한 사각형의 모양이고 측면부에 살짝 침범한 디자인이다. 더불어 광활한 뒤 유리창 위에 마치 처마와 같이 디자인된 보조 제동등이 위치해 있다.

또한 측면부와 후면부에 더욱 커진 유리창을 적용했다. 이로 인해 탑승객은 쾌적한 개방성을 느낄 수 있을 전망이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신형 스타렉스의 후면부를 본 네티즌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저 거대한 트렁크가 위로 한 번에 열리려면 지하 주차장에선 거의 못 쓰겠네, 중간 부분이 접히지는 않을 테고”, “뒷모습 너무 못생겼다”, “일본차 디자인 같네” 등 디자인에 대한 지적과 거대한 트렁크로 인해 불편할 것이라는 반응이 많았다.

더불어 “창문이 무궁화호 급이네”, “유리창 한번 진짜 크네”, “창문이 너무 커서 탑승자들이 멀미하겠다”, “유리창이 너무 커서 사고 나면 사람들 바로 빠지겠네” 등 기존 모델보다 더 커진 유리창에 대한 의견이 이어졌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플랫폼 변경으로 인해
더 커진 차체를 가질 예정
신형 스타렉스는 이르면 내년 상반기에 등장할 예정이다. 풀체인지답게 플랫폼까지 변경될 예정이다. 이로 인해 차체는 기존 모델보다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눈에 띄게 높아진 전고로 인해 미니버스 수준의 헤드룸을 확보할 전망이다.

앞서 전면부 디자인에서도 언급했듯이, 매우 짧은 보닛, 솟아 오른 A 필러가 운전석은 더욱 앞 쪽으로 당겨지게 되어 내부 공간 활용력이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후륜 서스펜션이
판 스프링에서 멀티링크로
신형 스타렉스는 후륜 서스펜션이 기존 모델의 판 스프링에서 멀티링크로 변경될 전망이다. 기존 모델과 달리 승차감을 높이기 위한 결정이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판 스프링을 적용한 모델도 포착되었기 때문에, 트림에 따라 판 스프링과 멀티링크로 구분될 확률이 높아졌다. 또는 화물을 실어 나르는 밴 모델에 판 스프링이 더 적합하기 때문에 밴 모델에만 적용되었다는 예상도 존재한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사륜구동 시스템이
적용될 예정
신형 카니발이 출시 예정이라는 소식이 전해졌을 당시, 많은 소비자들은 사륜구동 시스템의 적용을 원했다. 하지만 정식 출시 후 구조적인 문제로 사륜구동 시스템은 도입되지 않는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소비자들은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신형 스타렉스에는 사륜구동 시스템이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사륜구동 시스템을 적용한 모델을 테스트하는 모습이 포착되었기 때문이다. 소비자들 또한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실내 디자인도
대폭 변경될 예정
신형 스타렉스는 외관 디자인과 더불어 실내 디자인 또한 대폭 변경될 예정이다. 최근 쏘나타에서 보여준 현대차의 새로운 스티어링 휠 디자인으로 변경되는 것이 포착되었다. 이로 인해 기존의 투박한 디자인에서 세련된 디자인으로 거듭난다.

또한 센터 디스플레이는 플로팅 타입이 적용되고, 10.25인치 디지털 계기판이 적용되고, 이 계기판 왼쪽에 수납공간까지 마련하여 편의성도 강화되었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첨단 장비들도
대거 탑재될 예정
신형 스타렉스 또한 최근 출시되는 신차들과 같이 최신 첨단 장비들이 탑재될 예정이다. 전면 범퍼 하단에 레이더가 탑재되어 있는 것을 확인했기 때문이다.

특히 ADAS 기능이 크게 개선된다. 급제동 경보 기능,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후측방 충돌 방지, 후방 교차 충돌 방지, 고속도로 주행 보조 등이 적용된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카니발과 더불어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경쟁 모델이 전혀 없는 스타렉스다. 독점인 상황이기 때문에 “그냥 놔둬도 잘 팔린다”라는 안일한 생각을 할 수 있다. 하지만 이럴 때일수록 소비자들의 의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당장 소비자들은 르노의 상용차인 캉구가 해외에서 공개되자 “국내에 얼른 도입해라”라는 반응을 보이며 아우성이기 때문이다. 오랜 기간 동안 모델 변경이 없었던 스타렉스인 만큼, 제대로 된 변화가 이루어져야 한다. 오토포스트 스파이샷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