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진 없는 자동차 시대가 왔다. 교과서에만 등장하던 전기자동차는 서울 도심에서 흔히 볼 수 있게 되었고, 이제는 수소 버스도 탈 수 있게 되었다. 먼 미래 이야기만 같았던 것이 현실이 되면서 자동차 시장에도 새 바람이 거세게 불고 있다.

신차 리스트만 봐도 쉽게 체감할 수 있다. 신차 관련 기사를 보면 내연기관차만큼 친환경차 소식이 많아졌다. 아니, 오히려 친환경차 이야기가 더 많을 때도 있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내년 국내 출시 예정인 친환경차 리스트를 살펴본다.

박준혁 에디터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현대
아이오닉 5
먼저 국산차 제조사에서 제작하여 2021년에 출시 예정인 모델들을 살펴보자. 현대차는 제네시스의 이어 자신들의 순수 전기차 브랜드인 아이오닉을 론칭했다. 이 아이오닉에서 가장 처음 등장하는 모델이 바로 아이오닉 5다. 아이오닉 5는 2019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개한 콘셉트카인 45를 기반으로 제작되었다.

콘셉트카 45는 과거 현대차의 상징과도 같은 모델인 포니를 토대로 제작된 모델이다. 이러한 디자인이 아이오닉 5에 스며들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현대차 최초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기반으로 제작한 첫 번째 모델이기도 하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기아
CV
기아차 또한 CV를 등장시키며 전기차 시장을 대응한다. CV는 2019년 제네바 모터쇼에서 등장한 이매진 바이 기아를 토대로 디자인되었고, 아이오닉 5에도 적용된 현대차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가 적용되었다.

크로스오버 모델이지만 패스트 백 스타일로 디자인되었기 때문에 날렵한 디자인이 적용되었고, 추후에 고성능 라인업인 GT가 추가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하이퍼 전기차 제조사인 리막과 협업하여 800V의 고전압 시스템이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배터리는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팩이 적용된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제네시스
JW
국내 유일의 럭셔리 브랜드인 제네시스에서도 전기차가 출시된다. 바로 JW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다른 모델과 같이 제네시스만의 패밀리룩과 2019년 뉴욕 오토쇼에서 공개한 민트 콘셉트카의 디자인을 적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소개한 모델들과 마찬가지로 현대차 전기차 플랫폼인 E-GMP가 JW에도 적용된다.

또한 기아 CV와 마찬가지로 SK이노베이션이 개발한 배터리팩이 적용되어 1회 충전 시 국내 기준으로 500km 이상 주행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클라우드 기반 음성인식, 거울을 대신한 디지털카메라 등 첨단 사양과 엔비디아의 드라이브 플랫폼을 활용한 AI 기반 커넥티드 카 서비스까지 구현될 전망이다.

쌍용
E100
최근 분위기가 좋지 않은 쌍용차도 전기차를 등장시킬 예정이다. 이미 포화된 소형 전기차 대신 준중형 SUV를 전기차로 탈바꿈한다. E100은 마치 상어를 형상화한 디자인이 적용된다. 공기 저항을 최소화하는 유선형의 디자인과 상어 지느러미와 비늘 모습을 활용한 디자인이 전면 범퍼에 적용된다.

E100은 LG화학의 61.5kWh 배터리를 장착하여 최대 400km 이상 주행 가능하다. 원래 이르면 1월에 E100을 등장시킬 쌍용차였지만, 최근 안 좋은 소식이 이어지면서 E100의 출시가 불투명할 수도 있다. 앞으로의 상황을 지켜봐야 할 모델 중 하나다.

벤츠
EQA
벤츠가 EQA를 투입하여 EQC로 구긴 자존심을 회복하려 한다. EQA는 GLA를 기반으로 제작되는 모델이고, 전체적인 디자인은 EQC에서 선보였던 벤츠 전기차 디자인이 고스란히 녹아들 것으로 예상된다. MEA 전동화 모듈화 플랫폼을 기반으로 제작된다.

특히 EQC에서 문제점으로 지적되었던 주행거리를 최대 400km로 늘린다. 또한 배터리 무게만 최대 700kg에 달할 정도로 배터리에 신경을 많이 쓴 벤츠다. 실내엔 벤츠 최신의 인포테인먼트인 MBUX가 적용되고 중앙에 대형 디스플레이가 적용될 예정이다. 국내 판매 가격은 6,000만 원대로 예상된다.

벤츠
EQS
벤츠는 EQA와 더불어 플래그십 전기차 모델인 EQS도 등장시킬 예정이다. 플래그십 모델과 S라는 이름 때문에 소비자들의 기대감이 하늘을 찌르는 상황이다. EQS는 콘셉트카 비전 EQS와 비슷한 디자인을 선보일 것으로 예상되고, 성능 또한 콘셉트카와 동일한 모습을 갖출 것으로 예상된다.

2개의 모터가 전륜과 후륜에 장착되고 최고출력 469마력, 최대토크 77.5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또한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가 테슬라 모델 S의 609km를 넘어선 700km 이상이라고 전했다. S클래스와 동일한 수준의 고급감과 안전성, 안락함을 갖출 것으로 예상된다.

BMW
iX
BMW의 차세대 순수 전기 플래그십 모델인 iX도 등장할 예정이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신형 4시리즈에서 선보였던 세로형 키드니 그릴이 iX에도 적용되었고, 일반 내연기관 모델 대비 얇게 다듬어진 헤드 램프가 특징이다. 또한 키드니 그릴에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위한 센서, 카메라 및 레이더 기술이 통합된다.

iX의 크기는 X5와 같은 차체 길이를 가졌고, X6와 같은 높이, X7과 같은 크기의 휠을 적용되었다. 새로운 플랫폼을 기반으로 5세대 eDrive 파워 트레인이 탑재되었고, 2개의 전기 모터와 100kWh 용량의 배터리팩이 조합되어 최고출력 503마력,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는 600km의 성능을 발휘한다.

BMW
i4
BMW는 4시리즈 그란 쿠페 기반의 순수 전기차 모델인 i4도 출시할 예정이다. 이전에 공개되었던 i4 콘셉트카 디자인이 그대로 적용되어서 세로형 키드니 그릴과 날카롭게 다듬어진 헤드 램프가 iX에 이어 i4에서도 적용된다.

여기에 BMW eDrive 기술이 적용되어서 최고출력 530마력,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h까지 4초 이내에 도달한다. 또한 최신 배터리 셀 기술로 새롭게 설계된 고전압 배터리가 탑재되었고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는 600km를 갈 수 있다.

폭스바겐
ID.4
폭스바겐은 ID.4로 소형 전기 SUV 시장을 공략한다. ID.4의 디자인은 전면부의 라디에이터 그릴을 없애고 양쪽 헤드 램프를 잇는 LED 시그니처 라이트를 적용했다. 측면엔 20인치부터 21인치 대구경 휠이 적용되고 후면엔 3D LED 리어램프 클러스터가 적용된다.

ID.4는 폭스바겐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MEB를 기반으로 77kWh 용량의 배터리가 탑재되어 30분 급속 충전으로 320km를 달릴 수 있다. 성능은 최고출력 204마력, 최대토크 31.6kg.m,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8.5초 만에 도달한다. 이미 해외에선 출시되었고 국내 시장에 2021년 하반기에 출시될 것으로 전망된다.

테슬라
모델 Y
친환경차 시장의 선두주자 테슬라는 중형 전기 SUV, 모델 Y를 출시하여 ‘SEXY’ 라인업을 완성시키려 한다. 모델 3가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인해 엄청난 인기를 얻은 가운데 모델 Y도 모델 X의 보급형 모델이기 때문에 큰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된다.

모델 Y는 기존 테슬라 모델들과 같이 퍼포먼스, 롱 레인지 두 가지 트림으로 구성되고 15인치 터치스크린, 글래스 루프 등이 탑재된다. 1회 충전 주행 가능 거리는 롱 레인지 트림 505km, 퍼포먼스 트림 480km다. 모델 Y의 현지 판매 가격은 5,000만 원에서 6,000만 원 사이이기 때문에 국내 출시 가격은 조금 더 높게 책정될 전망이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