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생이 만든 과제같아” 닛산이 공개한 전기차 콘셉트에 네티즌들 경악한 이유

0
1817

닛산 전기 픽업 콘셉트 공개
타이탄 대체하는 북미 전략 모델
네티즌 ‘무슨 생각을 하는 걸까?’

사진 출처 = ‘닛산’

하나의 완성차 업체가 자신의 홈그라운드를 벗어나 해외 시장으로 진출하기 위해서는 특정 국가를 대상으로 한 전략 모델이 매우 중요하다. 특히 자국에서는 인기가 없지만 특정 국가에서 주목받는 세그먼트나 차종의 경우, 없던 모델을 만들어서라도 전략 모델을 출시하는 것이 수출 성공의 지름길이라 할 수 있다.

이러한 관점에서 최근 닛산이 공개한 새로운 전기 픽업트럭 콘셉트는 북미 시장에서 성공하기 위한 닛산의 새로운 도전이라고 볼 수 있다. 오늘은 해당 모델에 대해서 알아본 뒤, 북미 시장에서 픽업을 출시하는 것의 의미를 함께 살펴본 뒤, 이 모델에 대한 네티즌들의 의견이 부정적인 이유도 함께 이야기해보도록 하자.

오대준 기자

닛산 신형 전기 픽업 콘셉트 / 사진 출처 = ‘닛산’
닛산 신형 전기 픽업 콘셉트 / 사진 출처 = ‘닛산’

타이탄 대체하는 신형 전기 픽업
다양한 첨단 트렌드 기술 탑재

최근 북미 닛산 딜러들 사이에서는 전기 픽업 모델 출시에 대한 요구가 높아졌고, 이 소식은 닛산 본사에 전달되어 전기 픽업 모델 출시 계획이 추진되었다고 한다. 이에 따라 아직 모델명이 정해지지는 않았으나, 기존 닛산의 북미 픽업 모델인 타이탄의 차세대 모델이 될 것으로 추측된다.

해당 모델의 콘셉트 디자인을 통해 후면부의 디스플레이 패널과 투명한 전면부 디자인을 엿볼 수 있는데, 이는 최근 외부와 소통이 가능한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있는 여러 브랜드의 콘셉트카의 트렌드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체급은 중형 픽업이며, 해당 플랫폼은 닛산이 수십 년간 유지해온 프론티어 하드바디를 대체할 것으로 추정된다.

닛산 신형 전기 픽업 콘셉트 / 사진 출처 = ‘닛산’
토요타 타코마 / 사진 출처 = ‘토요타’

북미 자동차 시장의 제왕, 픽업
토요타 성공 신화의 주인공

북미에서 픽업 모델을 출시하지 않는다는 것은 사실상 북미 시장에서 성공할 가능성을 배제하는 것과 동일하다. 최근 그러한 트렌드가 어느 정도 약해졌다고는 해도, 여전히 픽업은 북미 시장에서 잘 팔리는 카테고리 중 하나이다. 심지어 현대자동차 역시 북미 전략 모델로 투싼 베이스를 활용한 픽업인 싼타크루즈를 출시하기도 했다.

일본의 대표 완성차 업체이자 세계 1위 자동차 기업인 토요타의 북미 시장 성공 신화의 기반에도 뛰어난 내구성과 안정성으로 엄청난 판매량을 보였던 픽업트럭들이 자리 잡고 있다. 즉, 북미 시장에서 성공, 혹은 일정 수준의 판매량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픽업 모델을 구비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것이다.

포드 F-150 라이트닝 / 사진 출처 = ‘포드’
리비안 R1T / 사진 출처 = ‘리비안’

내연기관 디자인 유지하는 업계
네티즌 ‘저런 디자인은 과학이야’

픽업트럭의 치명적인 단점인 낮은 연비에서 비롯된 유지비와 친환경과 거리가 멀다는 점은 최근 전동화를 통해 해결되고 있다. 다만 포드와 리비안 등 전기 픽업을 출시하는 브랜드들은 최대한 전통적인 전기차 디자인을 유지하여 소비자들의 거부감을 줄여주는 방향을 채택했지만, 닛산의 이번 콘셉트 디자인은 이와 정반대의 길을 가려는 것임을 알 수 있다.

이에 대해 여러 해외 네티즌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 네티즌은 ‘저런 디자인 혁신 어쩌고 하는 차들은 많았는데 지금 기억에 남는 건 아무것도 없다. 그게 이 디자인에 대한 총평이다’라는 촌철살인을 날리기도 했으며, ‘픽업이라기엔 너무 작다’라는 댓글도 찾아볼 수 있었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