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보다 훨씬 낫네.. 국내서 외면 받았던 ‘PHEV’, 요즘 다시 뜨는 중이다?

0
2585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자동차
일본은 배터리로 90km 주행
한국도 다시 PHEV 탈 날 오나

PHEV

한국에서 가장 인기가 없는 차종을 꼽으라고 한다면 아마 몇 가지 떠오르는 것이 있을 것이다. 대표적으로 유럽에서 인기가 많은 왜건이나, 북미에서 가장 잘 팔리는 픽업트럭 등을 꼽을 수도 있겠지만, 이들보다도 팔리지 않는, 소수점 아래의 판매량을 기록했던 차종이 바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PHEV이다.

하지만 최근 PHEV 시장은 세계적으로 가장 성장하고 있는 자동차 카테고리 중 하나라 해도 무방하다. 특히 하이브리드의 강국 일본은 여기에서 가장 강세를 보인다. 오늘은 이 일본 PHEV를 살펴본 뒤, PHEV 시장이 앞으로 어떻게 성장할 것이며, 한국은 여기서 어떨지도 간단하게 살펴보는 시간을 가져보자.

오대준 기자

PHEV
토요타 프리우스 프라임
PHEV
토요타 라브4

대폭 개선된 프리우스
63km의 라브4도 있어

먼저 이 부문에서 가장 주목해야 할 모델이 있다면, 곧 출시될 토요타의 신형 프리우스이다. 프리우스의 PHEV 모델인 프리우스 프라임은 태양광 패널인 솔라루프가 탑재되어, 배터리 모드 시에 기존 4세대 주행거리가 40km에 불과했던 반면, 연간 최대 1,248km, 한 달 최대 102km 주행거리를 추가로 확보할 수 있다.

다만 토요타가 자신 있게 국내에 출시한 라브4 역시 배터리 모드로 주행할 경우 주행거리가 63km이다. 이는 여전히 불만족스러운 수준이다. 반면 프리우스는 단순 EV 모드 만으로 90km의 주행이 가능해졌기 때문에 분명한 개선이 이루어졌음을 알 수 있다.

PHEV
BMW XM
PHEV
지프 랭글러 PHEV

다양해진 PHEV 모델들
친환경차 인정도 받아

이미 여러 브랜드가 기존 라인업의 PHEV 모델을 출시하고 있다. 우리가 잘 아는 벤츠의 S클래스나 BMW의 7시리즈, 오프로더인 지프 랭글러도 PHEV가 출시되고 있으며, BMW는 이번 서울 모빌리티쇼에서 고성능 라인업인 M 고유 PHEV 모델 XM을 공개하기도 했다.

PHEV는 성능 측면에서도 우수하지만, 전기차와 동급으로 취급받으며 내연기관이 퇴출당한 뒤에도 주행이 가능한 친환경차로 인정된다는 점에서 큰 메리트가 있다. 물론 여전히 배터리 효율성은 전기차에 비해서도, 그렇다고 일반 하이브리드에 비해서도 낮기 때문에 개선되어야 할 여지가 충분하다.

기아 니로 PHEV
PHEV
현대차 싼타페 PHEV

국산 PHEV도 재출시 가능?
네티즌 ‘200km는 돼야 사지’

다만 만약 배터리 효율성이 높아져 수요가 증가한다면 현재 국내에서는 볼 수 없는 국산 PHEV 모델, 대표적으로 투싼, 싼타페, 니로, 스포티지, 쏘렌토 PHEV를 다시금 구매할 수 있게 될 것이다. 곧 고가의 수입 PHEV 모델이 아니더라도 충분히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네티즌은 이에 대해서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 네티즌은 ‘100km 언저리 주행거리로 뭘 하겠다는 건지 모르겠다’라는 댓글을 달기도 했다. 또한 ‘고급 PHEV라면 타는 사람들이 유지비를 생각 안 하고 타겠지만, 일반 PHEV는 기름과 전기 충전을 다 해야 한다는 점에서 번거롭고 돈만 더 든다’라는 댓글도 찾아볼 수 있었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