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바이 사고 급증
교통 법규 안 지킨다
이번엔 보행자 위협?

교통 법규를 위반한 오토바이 / 보배드림

경찰청 발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는 전년도에 비해 줄었지만 오토바이, 전동 킥보드 등 ‘두 바퀴’ 이동 수단으로 인한 사망자는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다. 코로나19로 인한 배달 수요 급증과 개인형 이동장치 플랫폼 증가가 그 배경으로 꼽히는데, 운전자들의 해이한 준법정신도 주요 원인이다.

특히, 비교적 속도가 빠른 오토바이는 운전자 사망 사고가 크게 늘었는데, 전체 사망자 중 48%가 배달업 종사자인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교통법규를 다 지키면서 업무를 하면 충분한 임금이 보장되지 않는다는 것이 배달 노동자들의 입장이다. 그런데 최근, 개정된 도로교통법 때문에 관심이 집중된 횡단보도에서 보행자를 위협하는 주행을 선보인 오토바이 운전자가 목격되었다.

김현일 에디터

스쿨존에서 역주행하는 오토바이 / 보배드림
역주행으로 횡단보도 진입하는 오토바이 / 보배드림

스쿨존에서 중침 역주행
길 건너려는 보행자 위협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라온 영상에서는 강화된 보행자 보호 의무완전히 무시한 채 ‘마이웨이’ 주행을 하는 오토바이 운전자가 포착되었다. 해당 운전자는 어린이 보호 구역에서 아무렇지 않게 중앙선을 넘나들었고 보행자 신호를 무시한 채 횡단보도로 돌진했다.

건너편에서는 이미 보행자들이 길을 건너고 있었는데, 오토바이 운전자는 횡단보도를 통해 인도 진입을 시도했고 서 있던 보행자 두 명은 이에 뒷걸음질 쳤다. 보행자가 길을 터주자 오토바이 운전자는 인도로 올라갔고, 보행자들은 오토바이가 지나간 이후에 길을 건넜다.

보행자 신호에 인도 진입하는 오토바이 / 보배드림
오토바이 진입에 뒷걸음치는 보행자들 / 보배드림

자동차 운전자는 노심초사
오토바이는 무법지대?

제보자는 해당 오토바이 운전자를 난폭운전 및 교통법규 위반, 불법 LED 설치로 신고했다고 전했다. 짧은 영상임에도 이 운전자는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중앙선 침범, 역주행, 신호 위반, 보행자 보호 의무 위반과 인도 주행을 한 번에 보여줬다.

도로교통법상 오토바이는 “자동차”에 속하진 않지만, “차”에 해당하며, 민식이법 등 특가법 역시 동일하게 적용된다. 아무리 오토바이 운전자들의 법규 위반이 빈번하다고 해도, 자동차 운전자들은 보행자 눈치를 보며 우회전을 망설이는 마당에 보행자를 밀려나게 하면서까지 인도에 진입하는 것은 교통안전을 무시하는 행동이다.

오토바이 인도 주행 사례 / 머니S
오토바이 횡단보도 주행 사례 / 경북일보

“이건 선 넘었지”
네티즌들의 반응

한편, 어린이 보호 구역에서 교통 법규를 전혀 지키지 않는 오토바이 운전자를 본 네티즌들은, “이런 분들은 신고가 답입니다”, “앞 번호판 부착합시다”, “아직도 인도로 다니는 사람들이 있군요”, “보행자까지 밀어내는 건 아니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오토바이의 인도, 횡단보도 주행은 범칙금 4만 원이 부과되며 사고 발생 시 인도 침범으로 인한 중과실 사고로 분류되어 5년 이하의 금고형 또는 2천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교통 법규를 지키지 않는 것은 개인의 영역이지만, 이로 인해 다른 사람의 안전을 위협해서는 안 될 것이다.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2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