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실물 공개된 제네시스 G90, 국내외 네티즌 반응은 어떨까?

이슈+|2018.11.23 10:06

현대차 정비 페이지에도

G90의 모습이 공개됐다

'제네시스 G90' 부분변경 모델의 외관 디자인이 외신을 통해 실물로 공개됐다. 국내에서 촬영된 것으로 보이는 사진이 외신을 통해 보도됐고, 현대차 정비 지침서 페이지에도 G90 부분변경 모델의 모습이 올라왔다.

새로 공개된 G90의 실물을 본 네티즌들의 의견은 양 갈래로 나뉘었다. 오늘 오토포스트 스파이샷 플러스는 새롭게 공개된 사진과 그간 공개된 정보, 그리고 이를 접한 네티즌들의 반응과 함께 G90 부분변경 모델의 변화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새로운 오각형 그릴

볼보가 연상되는 헤드램프

보닛 디자인은

아반떼 부분변경 모델처럼 굴곡

G90은 제네시스 브랜드의 새로운 패밀리룩을 가장 먼저 적용받았다. GV80 콘셉트카에서부터 시작된 쿼드 헤드램프와 오각형 라디에이터 그릴이 전면부에 위치한다. 헤드 램프는 볼보의 그것처럼 중앙을 가로지르는 얇은 LED 램프가 주간주행등과 방향지시등의 역할을 한다.


프런트 범퍼에는 새로운 디자인의 공기 흡입구가 적용되었다. 최근 프라이빗 쇼룸에서 만난 G90을 기억하며 한 가지 첨언하자면, 보닛에는 아반떼 부분변경 모델처럼 굴곡이 들어가 있다.


링컨이 연상되는 테일램프

번호판은 현대차의 선례처럼

아래로 내려갔다

야간 후진을 위한 후방 램프도

테일램프는 링컨의 그것처럼 좌우가 연결되어 있다. 테일램프의 중앙을 가로지르는 얇은 LED 램프는 방향지시등과 후진등 역할을 한다. 쏘나타 뉴 라이즈, 아반떼 부분변경 모델 등의 선례처럼 번호판은 범퍼로 내려갔고, 트렁크 중앙에 'GENESIS' 브랜드명이 위치한다. 현대차와 차별화된 프리미엄을 선보인다던 제네시스인데, 선례를 따라가는 부분은 아이러니 하다. 테일램프의 끝부분은 곡선을 그리며 위로 상승한다.


프라이빗 쇼룸에서 만난 G90을 기억하며 한 가지 더 첨언하자면, 후진 기어를 넣으면 후방을 별도로 비춰주는 램프도 적용된다. 기본으로 제공될지, 옵션으로 제공될지는 아직 모른다.





실내에는 큰 변화 없어

부분 변경 이전과 거의 동일

실내 구성은 큰 변화 없다. 지난번 보도 내용을 인용하자면 부분변경 이전 모델과 거의 동일하다. 아마 보도 자료를 통해 언급된 내용이 실내 변화의 전부인 것으로 보인다. 대시보드 사진도 외신을 통해 공개됐다. 센터디스플레이의 크기가 12.3인치로 커진 것 외에 눈에 띄는 변화는 없다.

8일 현대차의 보도자료에 따르면, 신형 G90은 에어 벤트, 오디오 스위치 등을 외관 디자인과 통일감을 줄 수 있도록 최대한 수평적으로 구성했으며, 센터패시아 스위치 개수를 줄였다고 한다. 이 외에 실내 변화에 대한 언급은 따로 없었다.


시트의 디자인도 그대로이고, 앞 좌석 센터 콘솔 디자인, 뒷좌석 암레스트 디자인과 컨트롤러, 버튼 배열 및 디자인, 그리고 뒷좌석 에어컨 송풍구 등 대부분의 요소가 이전 모델과 동일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를 본 오토포스트 기자들과 직원들의 의견은 두 가지로 나뉘었다. 한쪽은 "부분변경이기 때문에 실내 변화까진 기대하지 않았다"라는 의견이었고, 다른 한쪽은 "대부분의 언론에서 '신차급 변화', '풀체인지급 변화'라고 소개해서 실내 변화도 기대했는데 아쉽다"라는 의견이었다.




해외 네티즌의

긍정적인 시선

그렇다면 실물을 접한 네티즌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해외와 국내 네티즌의 두 가지 시선을 모아보았다. 그들의 반응은 아래 정리된 것과 같았다.


Carmelo Van Cabboi

"멋진 디자인이다. 프런트 엔드가 특히 그렇다. 꿈만 같다."


Marty

"마음에 든다! 디자인 정체성을 갖췄을 때의 혼다의 어큐라의 멋있는 디자인 언어를 바탕으로 만든 것처럼 보인다"


Craig

"마음에 든다. 나는 항상 와이드하고 꽉 찬 테일램프를 좋아했다."


Glalaxium

"티저 이미지가 공개됐을 때 걱정됐는데, 실물 사진은 좋다."


Able

"분명 미국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해외 네티즌의

부정적인 시선

Klowik

"그릴의 메시 패턴이 너무 싸 보인다. 디자이너는 더 정교하게 만들기 위해 더 많은 시간을 쓸 수 없는 건가? 지금 적용된 그릴 모양은 다른 모델들과 일관되지 않는다. 현대차 디자이너들은 앞으로도 대표할만한 프런트 그릴 디자인을 내놓을 수 없을 것 같다."


C172fccc

"저 뒷부분은 너무 이상하다. 꼭 나스카 레이싱카 뒷면에 붙는 테일램프 스티커처럼 생겼다."


Ruel Lewis

"차에 대한 의견이 분분한데, 90년대 미국 자동차처럼 생겼다"


Air-Ess

"나쁘지 않다. 그런데 디자인 요소들이 꼭 다른 차들의 것으로 이뤄져 있는 것 같다. 디자이너들끼리 서로 이야기를 주고받지 않은 것 같다."


Red

"볼보의 헤드 램프, 3만 달러짜리 링컨에서나 볼 수 있는 것과 같은 엄청나게 싸 보이는 테일램프, 내부 디자인은 나쁘지 않지만 특별한 것은 없고, 그릴 디자인은 왜 바닥을 가리키고 있는지 모르겠다. 나는 G70의 디자인은 좋아하지만, 이 차는 형편없다."


국내 네티즌의

긍정적인 시선

cjh3****

"오, 뒷모습 국산차 느낌 아니다"


gate****

"나만 예쁜가... 감탄했는데"


cwju****

"디자인은 저 정도면 선방이다. 나이 든 이미지에서 벗어났고 앞으로 제네시스 디자인의 비전을 제시해주는 차다. 해외 리뷰나 판매 결과를 보자."


novo****

"나름 포스 있고, 개성 있고, 괜찮아 보인다."


wngu****

"좀 튀긴 하지만 개성 있다고 본다."


국내 네티즌의

부정적인 시선

국민약품****

"삼각반떼에 이은 오각시스"


hest****

"볼보와 링컨의 이종교배 결과물을 보는 것 같다"


chi5****

"위장막 씌우고 다녀라. 그때가 멋있었다"


tom1****

"이것도 구 씨 작품인가요?"


dbro****

"진짜 요즘 중국을 위해서 차를 만드나... 중국인 취향 저격이다"




1. 기본 가격 변화

모델별로 294만 원부터

최대 344만 원까지 상승

트림은 그대로 운영

얼마 전 보도 드렸던 가격 및 옵션 내용을 전하며 오늘의 스파이샷 플러스를 마친다. G90의 가격은 294만 원에서 많게는 344만 원까지 상승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자. 우선 부분변경되는 'G90 3.8 가솔린' 모델의 트림별 차량 기본 가격은 □럭셔리 8,099~8,199만 원, □프리미엄 럭셔리 9,571~9,671만 원, □프레스티지 1억 1,388~1억 1,488만 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2017년식 'EQ900 3.8 가솔린' 모델의 트림별 기본 가격은 □럭셔리 7,363~7,680만 원, □프리미엄 럭셔리 8,933만 원, □프레스티지 1억 700만 원이었다. 부분변경되면서 모든 트림의 기본 가격이 상승했다.


'3.3 터보 가솔린' 모델의 트림별 차량 기본 가격도 모두 상승했다. 부분변경되는 'G90 3.3 가솔린' 모델의 차량 기본 가격은 □럭셔리 8,099~8,199만 원, □프리미엄 럭셔리 9,571~9,671만 원, □프레스티지 1억 1,388~1억 1,488만 원이다.


2017년식 'EQ900 3.3 터보 가솔린' 모델의 가격은 □럭셔리 7,755~8,000만 원, □프리미엄 럭셔리 9,326만 원, □프레스티지 트림 1억 1,093만 원이었다.


최상위 모델인 '5.0 가솔린'의 가격도 상승했다. 부분변경되는 'G90 5.0 가솔린' 모델의 기본 가격은 프레스티지 단일 트림이 1억 1,878~1억 1,978만 원이다. 2017년식 'EQ900 5.0 가솔린' 모델의 기본 가격은 1억 1,584만 원이었다.


스마트 센스 기본 적용인데

오히려 최대 옵션 가격은 상승

현대차는 G90 부분변경 모델이 스마트 센스 패키지를 모든 트림에 기본 적용했다고 강조했다. 2017년식은 옵션으로 제공됐었다. 부분 변경되면서 옵션 항목이 줄었기 때문에 풀옵션 가격도 줄어들었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오히려 최대 옵션 가격은 부분변경 모델이 더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살펴보자. 우선 '3.8 가솔린'과 '3.3 터보 가솔린' 모델에 제공되는 옵션 항목과 가격은 동일하다. □세이프티 선루프, □HTRAC AWD 시스템, □시그니처 디자인 셀렉션, □뒷좌석 듀얼 모니터, □퍼스트 클래스 VIP 시트 등의 가격은 변동 없다.


그런데, □컨비니언스 패키지의 가격은 196만 원에서 216만 원으로, □뒷좌석 컴포트 패키지의 가격은 245만 원에서 최대 275만 원으로 상승했다. 때문에 G90 3.8 가솔린과 3.3 터보 가솔린 모델의 트림별 최대 옵션 가격이 기존 883만 원에서 1,129만 원으로 상승했다. 246만 원이 오른 것이다.

'5.0 가솔린' 모델의 옵션 항목과 가격은 이전과 동일하다. □세이프티 선루프 79만 원, □퍼스트 클래스 VIP 시트 295만 원으로, 최대 발생하는 옵션 가격은 374만 원이다. 오토포스트 스파이샷 플러스였다.


오토포스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오토포스트 Co., Ltd. All Rights Reserved.


댓글(0)